티베트, 빼앗긴 고원에 봄은 오는가

|


티베트, 빼앗긴 고원은 오는가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곳,

누군가는 티베트를 일러 신의 거주지라고 말합니다.

1950년 10월 중국은 4만 명의 군사를 이끌고 신성한 신의 거주지를 짓밟고

티베트를 강제로 중국의 자치구에 병합시켰습니다.




지도상 자치구를 포함한 현재의 중국 영토 가운데

4분의 1은 과거 티베트 땅이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티베트 점령 이후 캄 지역에 속하는

동북부 지역을 아예 중국 땅에 편입시키고,

지금의 티베트 영토만을 자치구로 분리시켰습니다.




엄연히 티베트였던 곳에서

티베트인들은 한족의 이주에 밀려났고,

이제는 그들의 땅에서조차

티베탄은 소수민족으로 전락해가고 있습니다.





빼앗긴 땅,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 걸까요?

중국의 무력진압에 맨손으로 싸울 수밖에 없는 티베탄의 가슴에도 은 올까요?

자연의 순환주기는 어김없이 봄을 알리고,

세계의 지붕에도 천가지 만가지 봄꽃이 피어나는데,

어쩐지 티베트의 봄은 아름다워서 더욱 슬퍼보입니다.





설산 위로 눈 아프게 펼쳐진 푸른 하늘과

황토 강물이 사나운 아찔한 계곡과

무너진 사원과 활기 없는 거리와

먼지 풀풀 나는 비포장길을 타박타박 걸어가는 희박한 사람들의 풍경은

그저 가슴이 미어지게 합니다.




그래도 어김없이 봄이 왔다고

폐사지에도 갖가지 이름모를 봄꽃이 피고,

빙하호수 가는 길가엔 유채꽃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농부들은 서둘러 야크 쟁기로 밭을 갈고

아낙들은 칭커밭 김매기를 합니다.





산중턱에는 향기로운 풀이 돋아서

목부는 양떼와 야크떼를 풀어놓고

약초꾼은 동충하초며 귀한 약초를 찾아 돌아다니기 시작합니다.

이렇게 봄은 와서 신의 거주지를 풀과 꽃으로 물들여놓지만,

라싸의 거리에는 시위대의 피로 물들었습니다.





폴 발레리의 시가 생각나는군요.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그리고 또 우리나라 남진우 시인의 시도 생각나는군요.

“바람이 불지 않는다. 그래도 살아야겠다.”는.





지구촌 많은 사람들이 당신들을 응원합니다.

비요크가 상하이 한복판에서 공연 도중 “FREE TIBET"을 외친 것처럼

영국에서도 인도에서도 일본에서도 한국의 광화문에서도

당신들과 함께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당신들의 아픔을 나누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는 봄을 어찌 막을 수 있겠습니까.

암울한 티베트에도 그들이 원하는 ‘봄’ 와야 합니다.

와야 할 봄이라면 하루라도 빨리 와 주기를....

그리고 봄이 왔다고, 드디어 꽃이 피었다고

이 세상 모든 이에게 소식 전해주기를...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 스크랩하기:: http://blog.daum.net/binkond

Trackback 4 And Comment 10
  1. Favicon of http://ansogang.tistory.com BlogIcon sogang 2008.03.21 09: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귀중한 자료 잘 보았습니다.
    그곳에도 진정한 봄이 오고 꽃이 피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 오드리햅번 2008.03.21 09:26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따스한 봄이 오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11757 BlogIcon 나먹통아님 2008.03.21 11:03 address edit & del reply

    세계에서 젤 무지하고 젤 욕심 많은눔들이 짱꼴라 눔들이요
    평화해방이라는 미명아래 이렇다할 무기조차 읍는...대항능력조차 읍는...
    부처님나라 티벳의 국경을 침공하여 전통문화를 박살내고 공산당 사상을 심기 시작했으니
    그보다 더 무지막지하고 그보다 더 잔악무도한 눔들이 이 세상 천지에 또 있을까 ?
    이제 짱꼴라눔들은 조만간에 멸망하고 말것이요
    예쑤 그리스도나 부처님...아니면 알라신의 이름으로...

  4. 보자기 2008.03.21 11:18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 아침 뉴스를 보니 미국과 영국이 중국에게 무력 시위 진압에 대해 비판하더라구요.
    이건 엉뚱한 제 생각이지만 미국이 중국을 경계 하잖아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이 미국을 추월 할까봐 미국이 강대국이라는 이점하에
    다른나라들과 합의가 이루어 진다면 티벳 독립은 가능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거기에 UN이 합세 한다면 가능성이 커보일듯 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5.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3.21 11: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올림픽을 보이콧 당하더라도, 전 세계의 비난이 쏟아진다해도 절대 저 땅을 놔줄리 없죠..
    무슨 구실이던 다 준비돼 있을 테니까요.
    유혈사태와 무력진압도 서슴치 않는 저들이 무엇이 겁나겠어요

    마른바람 맞고 밭갈이하는 저 여인네와 꼬마 그리고 꼬꼬닭은 왜 그리 슬프데요..
    절망입니다 티벳 스스로는 자구책이 전혀 없고..
    무심한 꽃들은 저리도 향을 내뿜는데..

    그래요,,그래도 살아야겠죠.
    아 씨~~ 날은 왜이케 좋은겨..
    봄햇살 맞으러 나갑니다..
    이따 뵈요~~

  6. 2008.03.21 21:5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ㅎㅎ 2008.03.22 06:22 address edit & del reply

    티벳 땅은 원래 산도 고원도 아닌 깊은 바다였습니다. 지각운동으로 땅이 양쪽에서 밀면서 솟구치면서 바다였던 곳이 위로 올라와 땅이 된 것이죠. 사람이 살기 힘든 곳...

  8. Favicon of http://blog.empas.com BlogIcon dendroid 2008.03.22 08:09 address edit & del reply

    티벳여성들은 애를잘낳지만 중국여성들은 유산하더라는 글을 어디선가 읽었는데요..
    티벳에서요.

    그나저나 티벳을 어떻게봐야 할까요? 독립하기에는 너무많은 위험부담이 있다고 봅니다..

  9.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8.03.22 15: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자연 다큐에서 보는 듯한 아름다움이네요
    모든 문제들이 잘 해결되길 바래봅니다.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polelate BlogIcon Arti 2008.04.28 02:15 address edit & del reply

    되찾은 고원에 봄이 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