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의 세계 최연소 양심수 11대 판첸 라마 석방하라

|


티벳의 세계 최연소 양심수 11대 판첸 라마 석방하라
 


세계 최연소 ‘정치범’ 티베트 11대 판첸 라마를 아십니까?

물론 정치범이란 단어는 중국이 갖다 붙인 거니까 ‘양심수’라 해야 겠지요.
정치범이든 양심수든 6세 아이가 무엇을 알았겠습니까?



1995년 6세의 나이로 북경에 수감된 세계 최연소 양심수 티베트의 제11대 판첸 라마 게둔 쵸키 니마.


현재 티베트에서는 달라이 라마의 망명으로 판첸 라마가 실질적인 지도자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본래 티베트에서 옹립한 11대 판첸 라마(게둔 쵸키 니마 Gedhun Chokyi Nyima)는 1995년 6세의 나이로 북경에 끌려가 비밀장소에 수감되었고, 지금도 세계에서 가장 어린 ‘정치범’(양심수)으로서 13년째 수형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일설에 따르면 판첸 라마는 현재 북경 인근 군부대에 수감돼 있으며, 정신적/육체적으로 편치 않은 생활을 하고 있다고도 하고, 생존을 알수 없다고도 합니다.



판첸 라마가 거주하던 사원인 시가체 타시룬포 사원의 스님들이 모여 있다. 


중국은 이 어린 판첸 라마를 대신해 중국에 우호적인 갼차인 노르부(Gyancain Norbu)를 판첸 라마로 임명했으나, 대다수의 티베트인들은 중국에서 임명한 판첸 라마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여전히 티베트인의 마음에는 달라이 라마만이 유일한 지도자로 인식되고 있으며, ‘게둔 쵸키 니마’만이 판첸 라마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지금의 제14대 달라이 라마 텐진 갸초(‘바다처럼 넓고 깊은 지혜’를 상징하는 이름)는 두 살 때인 1933년 달라이 라마의 환생자로 인정받아 1940년 ‘현명함의 바다’ 달라이 라마에 즉위했습니다. 1950년부터 중국의 침략에 맞서 싸우다 1959년 인도로 망명한 그는 전세계를 떠돌며 티베트의 독립을 위해 투쟁하고 있지만, 이제 그는 다음 환생자를 찾아야 할 날이 가까운 고령(72세)의 나이가 되었습니다.



제14대 달라이 라마 텐진 갸초. 몽골 방문 포스터.


본래 티베트에서는 달라이 라마의 환생을 찾거나 환생한 달라이 라마의 교육을 담당하는 것이 판첸 라마의 역할입니다. 반대로 판첸 라마가 입적하게 되면, 달라이 라마가 판첸 라마의 환생을 찾아 임명하게 됩니다. 판첸 라마는 ‘위대한 학자’라는 뜻을 지니고 있는데, 티베트에서는 달라이 라마(‘달라이’는 ‘바다’라는 뜻의 몽골어이고, ‘라마’는 ‘스승’을 뜻하는 티베트어) 다음으로 영적인 권위를 지닌 종교 지도자로 추앙받고 있습니다.



판첸 라마의 거주 사원으로 유명한 시가체의 타시룬포 사원 전경.


몇 년 전 뉴욕에서는 티베트청년회의(RTYC) 주최로 티베트의 독립과 수감중인 11대 판첸 라마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린 적이 있고, 오스트리아의 한 음악가(hubert von goisern)는 티베트의 정치적 상황을 알리고 판첸 라마의 석방을 위해 망명한 티베트 음악가들과 함께 'panchen lama'란 노래를 발표하기도 했죠. 그리고 이번 티베트 독립시위와 함께 세계 각국의 티베트 독립관련 단체에서는 세계 최연소 양심수인 판첸 라마도 함께 석방할 것을 중국에 촉구하고 있습니다.
 

미약하나마 저도 중국에 촉구합니다.
"세계 최연소 양심수 판첸 라마를 석방하라!"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 스크랩하기:: http://blog.daum.net/binkond

Trackback 2 And Comment 46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명희 2008.03.19 15:29 address edit & del reply

    판첸라마가 조속히 풀려나 달라이 라마의 길을 갔으면 하는 간절한 바랍입니다~~

  3. 좋은파장 2008.03.19 15:31 address edit & del reply

    중국 이넘들 천벌이 두렵지 않으냐? 아 힘없는 내가...

  4. 2008.03.19 15:46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옴마니 2008.03.19 15:47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돌아버리겠네요. 웬만하면 이런말 안하고 싶은데, 짱깨 찢어죽여버리고 싶네.

  6. 너무 가승아파 2008.03.19 15:51 address edit & del reply

    천하에 죽일놈 들 어쩌면 6세짜리가 무얼안다고 지금까지 감옥에 있다니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모두들궐기하여 석방이 되도록 힘을 씁시다

  7. 써글넘 2008.03.19 16:16 address edit & del reply

    본것처럼 말하네요...
    비호감입니다..ㄹ

  8.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8.03.19 16: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국제적인 조속한 해결책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9. 샹그리라 2008.03.19 16:48 address edit & del reply

    하....안타깝습니다.

    달라이라마나 판첸라마나 어디의 누구가 임명하고 떠받드는게 아닌 환생에 의해 나타나는 것인데....
    중국정부의 행동이 가관이군요.
    어리디 어린 아이를 수감시키다니....

    정말 티베트의 독립을 염원합니다.

  10. 티거 2008.03.19 17:39 address edit & del reply

    도와줄수없어 안타깝읍니다.

  11. 유심조 2008.03.19 19:37 address edit & del reply

    덩치는 커지만 생각은 좁아터진 뜡꿔답다.

  12. Favicon of http://cestbeau.tistory.com BlogIcon 2008.03.19 20:11 address edit & del reply

    가슴이 아픕니다.
    티베트에 자유와 평화를...

  13. 산들바람 2008.03.19 21:58 address edit & del reply

    6살짜리 아이를 저렇게..
    정말 일제시대 쪽바리들보다 더 무섭고 잔혹한 놈들이네요..

  14. 날아라~ 2008.03.19 22:11 address edit & del reply

    티베트의 자유가 오기를...
    우리의 관심이 필요하네요.

  15. 저런!! 2008.03.19 22:20 address edit & del reply

    꼭 석방되어 티벳의 독립을 어루어 주었음 하네요...
    정말 중국 해도 너무하지....

  16. 바람돌이 2008.03.19 23:00 address edit & del reply

    티벳의 상황을 상상할수도 없지만,
    생각만으로도 마음이 넘 아프네요..
    그냥 서로들 인정해주고 살면 안되는지..
    그 넓은 땅 제대로 관리도 못하면서

  17.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3.20 05:06 address edit & del reply

    세상에!
    말이 안 나올 지경입니다.

  18. magicbus 2008.03.20 08:01 address edit & del reply

    6살짜리가 "무엇을 알겠습니까"라고, 왜 양심수가 되어야 하는지 - 보편적 (절대적) 관점으로 접근하면서
    "무엇을 아는지조차 의심되는" 6살 짜리가 "영적인 권위가 있는 종교지도자"일 수 있는지 의심하지 않는
    상대적인 관점의 접근 의아합니다. "6살짜리 양심수"인지 "종교지도자 양심수"인지 ...??

    저는 "Free Tibet"을 바라는 사람입니다. 다만, 단순히 "6살"에 초점을 맞춰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종교지도자"라고 인정한다면 ...

  19. 맨자구 2008.03.20 09:00 address edit & del reply

    그 아이가 돌아와서 정상적인 생활을 할수 있을까요? 그 긴 세월 무엇으로 보상할까요.... 정말 안스러워요

  20. 이방인의거울 2008.03.20 15:18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이럴 수는 없는 겁니다! 중국은 어찌 대국을 표방하면서 그에 걸맞는 포용력을 보이지 않는가..중국을 욕하고 싶진 않지만 이렇게 야만과 오만이 판치는 중국이라면 그 미래는 암담할뿐...

  21. tara 2008.03.21 22:42 address edit & del reply

    어린 양심수 판첸라마의 건강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