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차장으로 간 고양이

|

폐차장 고양이

 


축사에서 돌담집으로 영역을 옮겨 살던 가만이가
어느 날 차량정비소 폐차장으로 영역을 옮겼다.
벌써 두어 달 전이다.
가만이와 유일하게 살아남은 가만이네 아기고양이 카오스가
돌담집에서 사라졌다.
이어 여리마저 돌담집을 떠나 자취를 감추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뒤에 보이는 차들이 내 차들이에요..."

돌담집에는 여리의 새끼인 꼬리 짧은 아기노랑이만이 남아서
한동안 냐앙냐앙 어미를 찾아대곤 했다.
그리고 결국 애타게 어미를 찾아대던 아기노랑이마저
돌담집에서 만날 수가 없게 되었다.
내가 사료배달을 해오던 돌담집에는 남아 있는 고양이가
단 한 마리도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들은 왜 다들 정기적으로 사료 공급이 되던 그곳을 떠난 것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차장을 나오던 카오스가 무럭이와 마주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심 가는 구석이 있긴 하다.
지난 늦여름과 초가을 쯤 돌담집 마당에서
서너번인가 누군가 내놓은 밥을 본 적이 있다.
나는 그것이 돌담집에 머무는 고양이를 보고
집 주인이 녀석들을 위해 내놓은 것이라 여겼다.
시골에는 아직도 이런 인정이 살아있구나, 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그 무렵
가만이가 낳은 아기고양이들이 차례로 세 마리나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럭이에게 놀라 다시 보금자리인 폐차로 돌아온 카오스. 그러나 궁금함을 참지 못해 뒤따라온 무럭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은 돌담집에서 내놓은 밥그릇 바로 옆에서
죽은 쥐를 본 적도 있다.
내놓은 밥이 금세 푸르딩딩한 것이 못내 수상쩍었다.
아무래도 쥐약을 섞어 내놓은 것같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
하지만 그것 때문에 이곳의 고양이들이 차례로 희생당한 것이라고 결론내릴 수는 없었다.
가만이나 여리, 카오스 녀석은 멀쩡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후 가을이 끝나갈 무렵
가만이는 카오스를 데리고 영역을 옮겼고,
여리도 종적을 감추었다.
그제야 나는 그때 내놓은 밥이 그냥 밥이 아닐 거라는 결론을 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처에 있던 가만이가 경계를 서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가만이와 카오스는 돌담집을 떠나
차량정비소 폐차장에 둥지를 틀었다.
그곳은 녀석들이 살던 돌담집과 현재 노을이와 무럭이네가 사는 영역의
중간쯤에 자리한 곳이다.
거의 한달쯤 되었을 것이다.
무럭이 남매와 순둥이 당돌이, 승냥이를 위해 사료배달을 하고 돌아서는데,
밭 둔덕 너머에서 한 녀석이 앙냥냥거리며 뛰어오는 거였다.
가만이네 카오스 녀석이었다.
녀석은 넉살좋게 남의 영역에 내려놓은 사료를 한참이나 먹어치우고
폐차장 쪽으로 달아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차 위에서 혹은 폐타이어 위에서 시간을 보내는 카오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폐차장 쪽을 기웃거리다가 그곳에 가만이와 함께 있는 카오스 녀석을 발견했다.
두 녀석은 차량정비소 폐차장의 폐차된 차들과 타이어 더미를 보금자리로 삼고 있었다.
폐차장 고양이가 되어 있었던 것이다.
그날 이후 폐차장 또한 나의 사료배송처가 되었다.
녀석들이 이곳으로 영역을 옮긴 뒤,
무럭이 3남매와 카오스는 자주 부딛쳤다.
다행히 무럭이 3남매는 가만이와 카오스에 대해 호의적인 편이어서
별다른 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길을 걸어 집으로 돌아오는 카오스.

그러나 순둥이와 당돌이, 승냥이 등은 달랐다.
특히 순둥이와 승냥이는 가끔 폐차장을 찾아와 무력시위를 하곤 했다.
순둥이는 본래 유순한 성격이지만,
최근 배가 불러오면서 꽤 예민해진 상태이다.
순둥이 고것이 참하기만 한줄 알았더니
가만이에게 꼬리털을 세우며 덤벼들어 결국 꽁무니를 빼게 만드는 것을 보니
여간내기가 아니었다.
승냥이 또한 노을이의 눈을 피해 무럭이네 영역으로 배달되는 사료를 얻어먹고 있었는데,
근처에 가만이가 있으니 자기 몫이 그만큼 줄어든다고 여긴 모양이다.
녀석 또한 툭하면 이곳을 찾아와 행패를 부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럭이네 영역을 찾았다가 순둥이에게 쫓겨나고 있는 카오스.

하긴 가만이와 카오스가 둥지를 튼 영역이
한쪽은 노을이와 무럭이네와 맞닿고 한쪽은 승냥이네와 경계를 삼고 있었다.
승냥이 또한 최근에는 두 마리의 아기고양이를 키우는 입장이다 보니
까칠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어쨌든 가만이와 카오스는 폐차장에서 새로운 묘생을 시작했고,
아직까지는 그럭저럭 잘 적응하고 있다.
가끔은 두 녀석이 폐차된 지프와 타이어 더미 속에서 숨바꼭질도 하고
두릅나무 숲까지 우다다도 한다.
축사에서 쫓겨나 돌담집으로, 그리고 다시 폐차장으로...
녀석의 생도 참 기구하기만 하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Trackback 0 And Comment 21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손화숙 2010.12.20 09:26 address edit & del reply

    흠....너무너무 기구한 묘생이네요... ㅠㅠ

  3. 오기 2010.12.20 09:35 address edit & del reply

    심증과 물증?이 있네요...
    혹시나 혹시나 했는데
    고양이들이 정기적으로 사료가 나오는곳을 떠날리 만무하다 생각했습니다
    돌담집 이름은 예쁘지만 무서움이 밀려옵니다
    저도 쓰레통옆에 사료 놓아두던곳을 후민진 뒤란으로 옮겨놓고 새벽에 나갔더니
    싹싹 비웠드라구요.... 냄새맡고 찾아오리라 기대했는데 역시나 .. 그래서 지금은 좀 안심하고 그곳에 밥을 둡니다
    아마도 그 누군가 달리님의 밥셔틀 광경을 못마땅하게 지켜 봤을것 같구요
    고양이 목숨쯤....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으면 앞뒤 정황이 맞네요
    카오스ㅡ순둥이 당돌이 좀 긴 묘생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어쩌다 고양이 밥주는게 독립운동 하는것 처럼 됐는지 모르겠네요

  4. Favicon of https://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10.12.20 10: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야생에서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이 영역싸움으로 표현되기도 하나 봐요.
    먹을 것을 탐내는 경쟁자일테니....
    아기고양이까지 있으니 더 경계심이 보이기도 하고요...

  5. 따뜻한길 2010.12.20 10:37 address edit & del reply

    파란만장한 묘생이지만 꿋꿋하게 살아가는군요
    새로 옮긴 곳에서 잘 정착하면 좋겠는데...
    사료 잘 챙겨먹고 겨울 잘 나렴~~

  6. 꽁지 2010.12.20 10:40 address edit & del reply

    방송에서 본것 같아요.
    고양이밥을 준다고 동네 주민들과 다툼이있고 고발을하고
    세상이 자꾸만 무서워지는것을.....
    독립운동 이라고 표현을 하신것이 공감이 가는걸요.

  7. 비글엄마 2010.12.20 10:55 address edit & del reply

    에잉.....

  8. 랑데뷰 2010.12.20 11:12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를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의 말들이 생각나네요..
    시골에서 고양이는.. 대부분 저런 대우를 받을 거에요..
    어릴때 키우던 고양이중 다른 마을분 약으로 쓰신다고 학교다녀온 사이에 팔아버리셔서..
    동생이 좋아했던 고양이 인데.. 몇일을 울던 동생이 생각네요..
    해꼬지나 하지 말았으면 좋겠네요..

  9. Favicon of https://bucheon.tistory.com BlogIcon 판타시티 2010.12.20 11: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길고양이 느낌이 확 나는 고양이네요. 건강하고 무사하길~

  10. 대성인 2010.12.20 11:28 address edit & del reply

    꼬리 짧은 아기노랑이가 걱정됩니다.
    무사했으면 좋으련만...

  11. 은도리 2010.12.20 12:02 address edit & del reply

    그 작은 아가들이 무슨 피해를 얼마나 줬기에 ... 에휴..
    시골 인심도 이젠 너무 변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가들이 무사히 이 겨울 잘 버텨주길...

  12. nameh 2010.12.20 12:54 address edit & del reply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맘이 아프네요.. 그 애처롭던 꼬리짧은 아기 노랑이.. -.-
    전 한동안 못보던 밥먹던 녀석중 한 마리를 다시 보게 되어 며칠 기뻤는데요..
    생명한테 잔인한 인간들, 그 죄값이 다 그 자식한테 돌아갈것입니다. 자식이 없으면 그렇게 키워낸 그 부모한테 죄값이 돌아가야죠..

  13. 미니 2010.12.20 13:33 address edit & del reply

    묘생이라 묘한 걸까요...
    1년도 안 되는 사이에 부모 형제를 잃고 뿔뿔이 흩어져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사는 짧은 묘생..
    쥐나 멧돼지 처럼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닌데 개인적인 기호로 생명을 빼앗는다는 건 너무하네요..

  14. 별아 2010.12.20 13:35 address edit & del reply

    카오스녀석 너무 여려서 볼 때마다 마음 짠했는데, 이제 제법 야성의 포스가 느껴지네요.
    우다다를 하고 숨바꼭질도 할 수 있는 탄탄한 차집도 가지고 있으니 가만이와 카오스 두 녀석, 정말 다행이예요. 순둥이 고것은 또 어찌 그리 까칠해졌는지, 인생 참, 새옹지마예요.
    아고, 달리님, 시간 나시면 고양이들의 가계도 좀 그려주셔요, 이제 막 헷갈리고 있어요. ㅎ

  15. 또웅이 2010.12.20 15:50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도 영역 살피며 사료배달해주셔서 아이들이 겨울을 날 수 있는것 같아 감사하기만 합니다.

  16. 하루야 2010.12.20 16:57 address edit & del reply

    카오스, 대견해요...
    꼬리 짧은 노랑 아기, 넘 아파요. 어디선가 무사히 잘 크고 있으리라 믿고 싶어요.
    주변 사람들 볼까봐, 그 후에 혹여라도 아이들이 다치게 될까봐 늘 가슴이 조마조마,
    그서 늘 12시 넘어 아주 야심한 시각에, 주변을 살피면서 밥 주는건 누구나 다 같은 가봐요.
    폐차 안에 스티로폼 박스에 구멍을 내서 넣어 주고 싶네요.
    그럼 조금 덜 춥게 겨울을 날텐데..

  17. 별이초롱 2010.12.20 22:37 address edit & del reply

    못보던 사이에 카오스녀석이 많이 컸어요. 엄마랑 같이 있어 그래도 다행이네요. 전엔 너무 말라 짠~하드만.. 여리에게도 무슨일이 생긴것은 아니겠지요? 아가만 남겨두고..

  18. 장홍석 2010.12.21 14:36 address edit & del reply

    싫다고 죽이나? 잡스러운...

  19. Favicon of https://zymo.tistory.com BlogIcon 미스터산 2010.12.21 14: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얼마전 고양이 학대 싸이코패스 사건을 봤는데.. 그래서인가 맘이 짠하네요.. 잘 보고갑니다.

  20. sdfa 2010.12.21 18:34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가 없으면 시골에 쥐가 몰려들텐데.......................

    참 한심하네요. 그리고 그런 독극물을 함부로 쓰고

    땅이나 그런곳에 버리면 환경오염이잖아요

  21. 냥이족 2010.12.22 06:06 address edit & del reply

    오, 카오스가 무사했군요...! ㅇㅅㅇ
    항상 마음이 많이 가던 카오스였습니다...
    너무 말라서 걱정이 많이 됐는데, 이젠 그럭저럭 어엿한 중냥이가 되었네요.
    살이 붙긴 했습니다만, 여전히 말라 보여요... ㅜㅜ
    다리가 가늘어서 그런가...
    살 좀 쪘으면 좋겠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