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발 4718m 남쵸에는 어떤 꽃이 필까

|


해발 4718m 남쵸에는 어떤 꽃이 필까



하늘과 맞닿아 '하늘호수'로 불리는 티베트 남쵸 호수.


해발 4718m에 자리한 남쵸는 티베트에서 가장 높고,

넓은 호수일 뿐만 아니라 가장 신성한 호수로 알려져 있다.

사실 티베트에는 남쵸보다 더 높은 곳에 자리한 호수가 있긴 하지만,

지금까지 티베트인들의 관념 속에서 남쵸는

티베트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수’로 인식되고 있다.



 호숫가에 핀 탐스러운 꽃.


초여름인데도 하늘에서는 진눈깨비가 내리다 그치기를 반복한다.

주변의 산자락은 하나같이 밋밋하고,

나무 한 그루 찾아볼 수 없다.

아예 이 곳은 나무가 살 수 없는 생육환경이다.

때문에 산자락이며 고원의 들판은

온통 잔디를 깔아놓은 듯 푸른 초원이고,

높은 산봉우리에는 잔설이 희끗희끗 덮여 있다.



 제비꽃처럼 피어난 꽃.


물론 해발 5100m가 넘는 인근의 산봉우리는

대부분 만년설로 뒤덮여 있다.

멀리 만년설이 보이고, 희미하게 호수가 보인다.

해발 4718m에 길이 70km, 폭 30km, 수심 약 35m.

이것이 눈에 보이는 남쵸의 모습이다.


 작은 백합처럼 피어난 꽃.


그러나 보이지 않는 남쵸의 본질은

이 곳이 하늘과 맞닿은 ‘하늘호수’라는 것이고,

티베트인의 관념 속에 가장 신성한 호수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다.

아름답게 빛나는 푸른 보석!


어떤 꽃은 에델바이스와 비슷하고, 어떤 꽃은 노랑매미꽃을 닮았다.


하지만 남쵸에 도착한 많은 사람들은

호수에 이르는 것만으로도 숨이 차서

대부분은 호숫가의 자잘한 풍경을 놓치고 만다.

이를테면 호숫가 고산지대에 아무렇게나 피어난 꽃들처럼

남쵸의 또다른 아름다움을 사람들은 지나치고 만다.



남쵸호수의 유목민과 야크떼.


그렇다. 자세히 보면 해발 4718m 남쵸에 분명

무수한 꽃이 피어 있다.

어떤 꽃은 보라색 꽃자루에서 흰꽃을 다닥다닥 피어올리고,

어떤 꽃은 땅에 바짝 엎드려 제비꽃같은 꽃을 매달고 있다.

그런가하면 작은 백합처럼 생긴 꽃도 있고,

노랑매미꽃처럼 생긴 꽃도 있으며,

우리네 노루귀처럼 생긴 에델바이스 종류도 있다.



 남쵸호수 라겐라 언덕의 민둥산.


하지만 그것의 이름은 알 수가 없다.

남쵸의 유목민은 말이 통하지 않고,

꽃들은 그저 해발 4718m의 세찬 바람을 견디고,

한여름의 눈발을 이겨내고 피어

저렇게 갸륵하게 하늘호수를 바라볼 뿐이다.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2
  1. 2007.12.13 11:15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jong5629 BlogIcon 김천령 2007.12.13 23:39 address edit & del reply

    역시 멋있네요.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