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진진 나무타기 캣쇼

|

원숭이 고양이가 따로 없네

 

 

내가 아는 한 전원고양이 식구들이야말로

나무타기의 종결묘들이다.

특히 <소냥시대> 출신의 어린 고양이들은

원숭이 고양이가 따로 없을 정도로

나무타기에 있어서는 적수가 없다.

 

 여기는 소냥시대 나무타기 캣쇼 현장.

 

이건 거의 날다람쥐 수준이다.

최근 약 한달 넘는 기간 동안 이 녀석들의 나무타기 묘기를

본 것만도 예닐곱 번이 넘는다.

이 녀석들 밥 먹고 심심하면 나무를 탄다.

 

 "이게 웬 꼬리 꼬리~ 앙!"

 

한번은 <소냥시대> 출신 노랑이 두 마리가

서로 먼저 마당 한가운데 자리한 은행나무에 오르려고 경쟁을 하는 거였다.

먼저 올라간 노랑이가 순식간에 나무 3분의 2 지점까지 올라가자

뒤따라 오르던 노랑이도 바짝 녀석의 뒤를 좇았다.

보아하니 이 녀석들 그냥 나무만 타는 게 아니었다.

 

 "우씨~ 물지 말라니까!" "알았엄마~ 앙!"

 

나무 3분의 2 지점 쯤에 이르자

밑에 있는 녀석은 위에 올라간 녀석의 꼬리를 물고 늘어졌다.

처음엔 한 손으로 늘어진 꼬리를 툭툭 치더니

곧이어 입으로 앙, 하고 꼬리를 물었다.

 

 투닥투닥.

 

위에 올라선 녀석은 물지 말라고 아래쪽 녀석에게 앙앙거렸다.

하지만 한번 재미를 느낀 녀석은 한번 더

위에 올라간 녀석의 꼬리를 덥썩 물어버렸다.

위에서는 또 앙앙거렸다.

아래쪽 녀석은 그렇게 네댓번이나 위쪽 녀석의 꼬리를 물어댔고,

급기야 화가 난 위쪽 녀석은

밑으로 주르르 미끄러져 아랫녀석과 마주했다.

 

 "우왕 나도 같이 놀자..."

 

그러고는 나무 위에서 서로 투닥투닥 주먹질이다.

남은 세 발로 균형을 잡고 한 발은 권투를 하는 거였다.

그건 고양이의 균형 감각이 아니면 할 수 없는 행동이었다.

난타전을 벌이던 녀석들은

나 잡아봐라, 하면서 나무타기 시합까지 벌였다.

 

 "나 먼저 올라간다~" "이 녀석은 내게 맡겨~ 어딜 그냥 올라가려구?"

 

두 녀석이 투닥투닥 노는 꼴이 재미있어 보였는지

마당에서 물끄러미 구경만 하던 또다른 노랑이 한 마리도

갑자기 나무 위로 뛰어올랐다.

이제 은행나무에는 세 마리가 서로 오르락내리락 엎치락뒤치락거렸다.

 

마당에 앉아서 캣쇼를 구경하는 고양이 관객들.

 

그러자 또 마당에서 구경만 하던 고등어 녀석도

풀쩍 나무 위로 뛰어올랐다.

무려 나무 한 그루에 네 마리의 고양이가 다닥다닥 매달려서 장난을 쳤다.

흥미진진 재미만땅 폭소만발의 현장이었다.

한편의 나무타기 캣쇼를 구경한 느낌이랄까.

 

 나무타기 캣쇼는 계속된다... 쭈욱~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Trackback 1 And Comment 20
  1. 비글엄마 2011.02.22 08:36 address edit & del reply

    나무타기는 느그들이 일등!! 오늘은 내가 글쓰기 일등!!!

  2. 미니 2011.02.22 09:03 address edit & del reply

    와~ 이런 건 동영상이 필요하지 말입니다.~~ㅋㅋㅋㅋㅋㅋㅋ 꼬리에 꼬리를 물고 나무로 올라가는 양이들....
    캣타워를 버리고 다들 집안에 나무를 심어야 되나 고민할 듯 ㅎㅎㅎㅎ

  3. 은도리 2011.02.22 10:06 address edit & del reply

    윗분 말씀처럼 저도 동영상으로 생생한 현장을 보고 싶네요~ ㅎㅎ
    종종 영상으로도 남겨주시면 좋겠어요 ^^

  4. 대성인 2011.02.22 10:43 address edit & del reply

    저렇게 잘 먹고 잘 뛰어노니 꼬미나 니코보다 훨씬 더 커지

  5. Favicon of https://creasy.tistory.com BlogIcon creasy 2011.02.22 10: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캣타워가 따로 필요가 없군요;; 무지 재미있는 광경이었을 것 같아요!!

  6. 2011.02.22 10:45 address edit & del reply

    와, 소냥시대 냥이들은 다양한 재미를 주네요ㅋㅋ
    너무 귀여워요!!!

  7. nameh 2011.02.22 13:33 address edit & del reply

    ㅎ 녀석들.. 정말 다람쥐처럼 나무에 매달려 노는 모습이 너무 사랑스럽고 예쁘네요..
    나무타기 캣쇼.. 실제로 보고 싶은데요.. ㅎㅎ

    저렇게 여유롭게 노는 녀석들 보고 있자면..자꾸 여기 제 주변 냥이들 생각에 안쓰러운 마음도 어김없이 함께 따라듭니다..

  8. 고양이의꿈 2011.02.22 14:30 address edit & del reply

    한마디로 고양이가 열리는 나무네여 ㅎㅎㅎㅎ
    전원주택에 나무 한그루있고 거기에서 노는 냥이들~ 꿈의 전원생활이겠어요 ㅎㅎ

  9.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2011.02.22 15: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한 편의 예술작품이군요! 아... 저도 시골에 살고 싶습니다.
    저런 장면을 가끔이라도 실제 눈으로 볼 수 있으면 좋겠어요^^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happy-q BlogIcon 해피로즈 2011.02.22 16:32 address edit & del reply

    아공~ 정말 귀여운 것들~
    참 예뻐서 죽겠네요.
    세상에서 젤 멋진 캣타워 쇼로 인정합니다. 꽝꽝꽝!!! ㅎㅎㅎ
    아주 끝내주는 캣타워예요~~
    아그 귀여~!~~~~~~

  11. 또웅이 2011.02.22 17:17 address edit & del reply

    무럭무럭 자라는 소냥시대아이들입니다. 건강체질이예요...너희들은 능!력!자!!

  12. Favicon of http://unalpha.com BlogIcon 언알파 2011.02.22 17:31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ㅎㅎ 투닥거리는 모습이 귀엽네요
    사진잘보고가요~~

  13. Favicon of http://blog.naver.com/gowk36/10103236235 BlogIcon 예찬 2011.02.22 18:18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귀엽네요..양이들..
    저는 양이대신 고슴도치 키우는데..ㅎ
    직장 다니다보니 혼자서 잘 노는 동물을..^^;;

  14. 숲이되고파^^ 2011.02.22 20:09 address edit & del reply

    넘 행복해 보이는 냥이들 모습에 제가 다 행복합니다 .
    명랑하라 고양이 ... 짠한 마음으로 책을 덮고
    우리 미미를 그냥 꼬~~~~~~~~~~옥 안아 주었답니다.
    미안하다 . 사랑한다. 행복해야해 ...나는 심각한데
    .
    .
    미미는 뭥미? 하면서 발버둥 치면서 도망감 ㅋㅋㅋ

    • nameh 2011.02.22 20:41 address edit & del

      ㅋㅋㅋㅋ 냥이들은 안으려고하면 대체로 빠져나가기 바쁘더라구요.. 그래서인가.. 어쩌다 냥이가 품에 촥 안기고 뱃털까지 어루만지는걸 허락하는 순간엔 그만 무아지경에 빠지고 말죠..ㅎㅎ

  15. 복남이 2011.02.22 20:49 address edit & del reply

    아웅~~~
    너희들 참 재미지게 논다.... 우왕 부럽삼 =^^=

  16. 궁디팡팡 2011.02.22 21:00 address edit & del reply

    예쁜 녀석들.... 나랑 같이 놀자 +_+

  17. 소풍나온 냥 2011.02.23 01:00 address edit & del reply

    와~ 댓글을 달지 않을수 없게 만드는 즐거운 사진이네요^^

    <명랑하라 고양이>이벤트 신청할때부터 알게되서 눈팅만하다 첨 댓글 달고 갑니다~
    상품(사료)는 오늘 받았답니당~~

  18. 새벽이언니 2011.02.23 11:49 address edit & del reply

    나무가... 심심하질 않겠네요 ㅎㅎ
    몸살 날까요?

  19. 알럽냥냥 2011.02.25 02:50 address edit & del reply

    저 마당집 꼭 놀러가보고 싶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