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이'에 해당되는 글 19건

  1. 2010.10.25 엄마를 찾아주세요 (22)

엄마를 찾아주세요

|

엄마를 찾아주세요




꼬리가 짧은 아기 노랑이가 둥지에서 나와
엄마를 찾아나섭니다.
돌담집 뒤란을 기웃거리다가
타박타박 도로를 건너 개울가 느티나무 쪽도 살펴봅니다.
담장 뒤편 급식소도 둘러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그러나 엄마는 보이지 않습니다.
돌담집 앞에서 나는 엄마를 찾는 아기 노랑이와 마주쳤습니다.
이제 녀석은 나를 기억하고 있는지,
일정한 거리를 두고 나를 바라봅니다.
그러더니 나와 눈을 맞추고 이야옹, 하고 길게 웁니다.
또 한번 짧게 이옹거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만 또 어디로 간 거야? 만날 나만 혼자 남겨두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를 찾아주세요!”
아기 노랑이는 내게 엄마를 찾아달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아기 노랑이의 어미인 여리는 요즘 부쩍 자리를 비울 때가 많습니다.
여리 뿐만 아니라 돌담집의 터주대감인 가만이도 벌써 20일 넘게 보이지 않습니다.
여리는 혹시 아기 노랑이를 독립시키기 위해
일부러 그러는 걸까요?
아니면 무슨 일이 있는 걸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 우리 엄마 못보셨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고 여리가 아주 영역을 떠난 것은 아닙니다.
서너번 사료배달을 가면 한번 꼴은 만날 수 있으니까요.
어쨌든 아기 노랑이는 지금
엄마를 찾아달라고 냐앙 냐앙거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엄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기야 도로를 따라 50미터도 넘는 아래쪽까지 내려갑니다.
그러더니 아예 도로 한복판에서 목놓아
냐앙 냐앙 하고 웁니다.
엄마 대신 나는 아기 노랑이를 불러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다시는 높은 데 올라가지 않을게요. 쌩쌩 차가 다니는 도로에도 함부로 뛰어들지 않을 게요. 엄마 꼬리 깍깍 씹어서 미안해요. 먹는 사료 가지고 드리블 장난도 안칠게요. 다시는 안그럴게요. 그러니 돌아오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아 엄마를 찾더라도 밥을 먹고 찾아야지.
밥을 먹어야 힘이 나서 찾을 게 아니냐.
그리고 걱정 말아라, 인석아.
저녁이면 엄마가 돌아올 거니까.”
울다가 허기가 졌을까봐 나는 한 보따리 사료를 내려놓고 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고양이 발전소:: @dal_lee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고양이 길의 미식가  (5) 2010.11.01
배꼽 잡는 길고양이 숨바꼭질  (15) 2010.10.31
밥 주세요  (13) 2010.10.30
할머니 품이 너무 좋아요  (23) 2010.10.28
고래고양이의 어느 가을날  (14) 2010.10.26
엄마를 찾아주세요  (22) 2010.10.25
일촉즉발  (9) 2010.10.23
고양이 코스모스 감상중  (13) 2010.10.23
삼촌 고양이의 굴욕  (15) 2010.10.22
잠자리의 습격  (11) 2010.10.22
어떤 귀가  (14) 2010.10.21
Trackback 0 And Comment 22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악랄악마 2010.10.25 12:22 address edit & del reply

    꼭 울집에 오는 블랙이(삼색이 고양이)가 낳은 새끼 냥이 같네여 .. 꼭 닮았네여 ^-^

  3. 은도리 2010.10.25 12:26 address edit & del reply

    에궁~~ 날도 추운데 녀석 혼자는 않되는데..
    여리가 조금만 더 아기냥이 곁에서 잘 지켜주면 좋겠어요 ㅠ.ㅠ

  4. 비글엄마 2010.10.25 12:39 address edit & del reply

    에구구... 어쩔까나....

  5.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0.10.25 12: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안타깝네요
    날도 추워지는데

  6. 미유맘 2010.10.25 12:50 address edit & del reply

    엄마찾기도 찾기지만 저 어린녀석이 어떻게 겨울을 보낸데요....
    벌써부터 걱정이 ㅠ.ㅠ

  7. 냥이사랑 2010.10.25 13:06 address edit & del reply

    여리처럼 여려보여 항상 걱정이였던 냥인데
    다시 여리품으로 안겼음 좋겠어여

  8. 천랑 2010.10.25 13:11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맘이 짠해요...ㅠ.ㅠ

  9. herb 2010.10.25 13:40 address edit & del reply

    아이고, 안쓰러워라..ㅠ 날이 추워지는데..ㅠ

  10. nameh 2010.10.25 13:44 address edit & del reply

    천막사이로 빼꼼히 밖을 내다보는 모습이 너무나 사랑스럽고 또 안쓰럽네요.. 나라도 대신 가서 꼬옥 안아주고싶다...

  11. Favicon of http://blog.naver.com/keycup BlogIcon 느린 2010.10.25 13:52 address edit & del reply

    에공 아직 너무너무 어린데
    여리가 아주 가지는 않았으면 좋겠어요
    언제나 이런걸 볼때마다 너무 힘든것 같아요
    힘네렴

  12. 미니 2010.10.25 15:39 address edit & del reply

    나중엔 독립을 시키더라도 지금은 좀더 보살펴줘야 할 거 같은데 안타깝네요...
    혹.. 여리가 다시 발정이 난 건 아닐까요..
    짧은 꼬리가 쳐져 있는듯..

  13. 쿠야 2010.10.25 17:01 address edit & del reply

    독립시키기엔 아직 어린거 같은데 여리는 어디갔을까요.돌아오기는 하겠죠?

  14. 페라 2010.10.25 22:46 address edit & del reply

    넘 맘 아파요.
    지금쯤은 엄마품에 안겨 있겠죠?
    그렇게 믿고 싶네요.
    지금 너무 추운데..바람마져 미친듯 불어대고..
    겨울이 빨리 온다는 뉴스를 보고 길냥이들 걱정에 맘이 벌써부터 무거운데..
    헤아려 봤더니 내년 3월까지는...정말 넘 길어요.
    이제 갓 태어난 아기냥이들도 있을텐데...ㅠㅠ

  15. 알럽냥냥 2010.10.26 00:22 address edit & del reply

    여리아가당!ㅠㅠ
    지금은 엄마를 만났겠죠?
    근데 오늘부터 급추워져서 냥이들이 정말걱정이에요ㅜ

  16. 냥이족 2010.10.26 05:43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 같이 추운 날엔 더 측은하게 느껴지는 모습이네요...
    아직 독립하려면 한참 멀어보이는데...
    여리가 다시 잘 돌봐주기를!!!

  17. 손화숙 2010.10.26 08:35 address edit & del reply

    여리가 돌아와야할텐데... 왜일케 걱정되죠...ㅠㅠ
    애기 고양이 우는 소리를 들으면 제 맘이 더 아파집니다.

  18. 장홍석 2010.10.28 18:07 address edit & del reply

    아~~아기 고양이..걱정이네...도로에는 나가지 말아 줬으면..

  19. 올리버엄마 2010.10.29 01:05 address edit & del reply

    엄마가 돌아왔나요..? 너무 안쓰러워요..ㅜ.ㅜ 제발 엄마에게 아무일이 없기를...

  20. 냥냥 2010.10.31 18:19 address edit & del reply

    짠하네요... 사람이든 동물이든 어릴적에 버림받을 모른단 공포를 가지고 있다죠..
    저도 어릴 때 엄마가 나 버릴 지 모른단 생각에 왠지 서러웠던 기억이 있어요.
    냥이 사진도 그렇고 구름님 멘트도 너무 잘맞고... 그냥 안스러워요.

  21. 취업준비생 2010.11.03 10:47 address edit & del reply

    저 쓸쓸한 아스팔트 위에서 엄마를 찾는 작은 새끼 고양이가 너무 안타까워요 ㅠ 힘내!

prev | 1 | 2 | 3 | 4 | 5 | 6 | ··· | 19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