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달이'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2.01.02 이 고양이의 특별한 새해 (42)

이 고양이의 특별한 새해

|

이 고양이의 특별한 새해

 

 

한해의 대부분을 비좁은 철장 속에서 보낸

고양이가 있습니다. 덩달이!

녀석은 지난 해 봄과 장마철에 한번씩

철장에서 풀려나 자유의 몸이 되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감금의 날들을 보내야 했습니다.

 

왜 이제야 왔어요. 얼마나 기다렸다고요.

 

지난 장마철이 지나고 잠시 풀려났던 덩달이가

다시금 철장에 갇혔을 때,

나는 일부러 덩달이네 집 인근을 찾지 않았습니다.

갇혀 있는 녀석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팠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어쩌다 한번씩 그 앞을 지나다 멀리서

덩달이가 갇힌 철창을 바라보며

혹시 녀석이 잘못 되지나 않았을까 걱정이 되곤 했습니다.

 

그래도 보기보단 멀쩡하죠? 답답해 죽는 줄 알았어요.

 

그런데 2011년 마지막 날

철장에 갇힌 녀석에게 맛있는 사식이라도 넣어주려고

덩달이를 찾았는데,

철장이 텅 비어 있는 거였습니다.

혹시 잘못된 것인가, 걱정을 하려는 찰나

예전에 봉달이와 눈장난을 치던 텃밭에서 왜앵, 왜앵 하는

울음소리가 들렸습니다.

덩달이였습니다.

녀석은 왜 이제야 온 거냐며,

그동안 왜 그렇게 발길이 뜸한 거였느냐며,

나를 탓하듯 격하게 울었습니다.

 

근데, 이 동네 고양이들은 다 어디로 갔어요? 왜 한 마리도 안보이나요?

 

그래, 그래 미안하다 덩달아!

나는 정말 오랜만에 녀석에게

사료를 듬뿍 내놓았습니다.

녀석은 그동안 집주인이 내놓은 개사료와 밥만 먹고 지냈는지,

고양이 사료를 보자마자 걸신들린 듯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습니다.

덩달이 옆에 쪼그려 앉아서

나는 녀석의 밥 먹는 모습을 한참 지켜보다 돌아왔습니다.

새해를 맞아 녀석의 기분은 남다를 겁니다.

자유의 몸으로(언제 또 갇힐 지 모르지만),

새해를 시작하게 됐으니까요.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 <길고양이 보고서>는 계속됩니다. 다만 예전처럼 자주는 올리지 못합니다. 여행으로 밥벌이에 나서도 틈틈이 사료배달은 계속될 것이니 그 점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또다른 스타일의 고양이책 작업도 계속될 것입니다. 그리고 여행중에 시간을 쪼개 그 지역의 고양이도 만나볼 예정입니다. 혹시 사람친화적이고 꼭 소개하고픈 고양이가 있다면 제보(비밀댓글로 부탁)를 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제보자(채택되신 분께)에게는 <나쁜 고양이는 없다> 저자 사인본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안녕 고양이 시리즈 세트(고양이 탁상달력 증정)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후원에 큰 도움이 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42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나미맘 2012.01.02 15:41 address edit & del reply

    "살아있어줘서 고맙다 덩달아..."

  3. 2012.01.02 16:3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엔드 2012.01.02 18:10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아!!!! 보고싶었다!!!!!!!!!!!!!!!!!!!!! 그동안 별탈없이 지내줘서 고맙다!!!!!!!!!!!!!!!

  5. nameh 2012.01.02 18:39 address edit & del reply

    오랫만의 덩달이 소식, 반갑네요 정말..
    마음아프셔두 덩달이를 생각해서 철장에 갇혀있는 녀석에게 사료배달 안되나요??
    주인이 어떤 사람인지 얘기를 한 번 나눠보실 의향은 없으신지.. ㅠㅠ

  6. 앨리맘 2012.01.02 20:26 address edit & del reply

    보고 싶었던 덩달이를 보게 되어서 기쁘네요.
    우는 모습이 정말 그 동안의 하소연을 하고 있는 것처럼 보여요.
    갇혀 있다 나오면 털이 꺼칠해지는 것 같네요.
    이 곳에 들르는 모든 사람들의 덩달이를 향한 사랑의 기운이 덩달이에게 전해지면 좋겠어요.
    가끔이라도 작가님이 소식을 전해주신다니 감사해요.
    자주 못 오신다고 해서 가슴 한켠이 휑~했거든요.
    작가님 새로 하실 모든 일에 대박나시길 빕니다.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7. 세바스찬 2012.01.02 20:57 address edit & del reply

    왠지 모르지만 덩달이 볼 때마다 이상하게 사람 같다는 느낌이 들어요. 덩달이의 다양한 표정 때문인지, 이 녀석의 사연 때문인지..

  8. 유스티나 2012.01.03 00:55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아 덩달아~~~~ 잘있었지???? 너무너무 반갑구나!!!!ㅠㅠ 잘 지내줘서 너무너무 고맙다~~~

  9. 현복맘 2012.01.03 09:04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너무너무 궁금했던 덩달이... 반가워~~
    새해에도 건강하렴....

  10. 2012.01.03 11:21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랑데뷰 2012.01.03 12:10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이를 보니.. 눈물이 날려고 하네요.. 반갑다. 이녀석아.. 건강하게 살아 있어줘서..

  12. 2012.01.03 14:0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2012.01.03 14:0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캐나다 고양이 2012.01.03 14:50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마침내 덩달이를 다시 만나는군요. 정말 반갑습니다. 철창에서 다시 풀려나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얼마나 답답하고 힘 들었을까, 참 마음이 아픔니다. 할 수만 있다면 달려가서 덩달이를 와락 껴안고 그 동그란 얼굴에 제 빰을 부벼 보고싶군요. 부디 지금의 자유가 오래 갔으면 합니다. 사람처럼 웃을 줄 아는 덩달이가 다시 활짝 웃을수 있게.

    아, 그리고 달리님, 덩달이의 주인이 덩달이에게 개사료를 준다고 하셨는데 얼마나 주는 지 모르겠으나 개사료는 고양이의 눈을 멀게 할 뿐만 아니라 feline dilated cardiomyopathy 라는 심근증 질환도 가져 올 수 있답니다. 개사료에 독성이 있어서가 아니라 개사료에는 고양이에게 꼭 필요한 taurine (유기산의 일종으로 근육부위의 고기나 심장, 간에 많이 들어 있는) 이란 영양소가 많이 부족하기 때문이죠. 같은 이유로 임신묘가 개사료를 주식으로 장기간 먹으면 유산이나 사산할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평소에 영양가 있는 고양이 사료를 먹고 어쩌다 한번 개사료를 먹는건 별 문제가 없겠으나 장기간 주식으로 먹으면 덩달이의 건강에 무척 해롭답니다. 더군다나 개사료가 아니면 사람이 먹는 밥을 주는 모양인데 둘다 고양이한테 별로 좋지않은 것들이라 참 걱정이 되는군요. 아마, 덩달이 주인은 고양이 사료 보다 개사료가 싸서 그런것 같은데, 주인에게 이 사실을 꼭 알려 주셨으면 합니다. 덩달이 주인이 이것을 알고도 무시한다면...달리님께서 덩달이에게 taurine 이 듬뿍 든 고양이 사료나 캔을 자주 챙겨 주실 수 있으신지..., 부탁 드립니다.

    풀려난 덩달이의 모습을 보니 다행이다 싶지만, 개사료를 먹는다니 녀석의 건강이 정말 염려 되는군요.

  15. 다이야 2012.01.03 15:23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아 너가원하는거뭘까..따뜻하고안락한걸까 무한자유일까 고독한안식일까...정말사랑스런덩달이 보고또봐도방가운데 어쩌지못해 맘만아프구나 이상한음식먹지말고 멀리가지말고 달리님마당에서만놀면안될까???

  16. 별아 2012.01.03 15:23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아~ 무탈했구나!!
    봉달이와는 가끔식 교선을 하고 있니?

  17. 새벽이언니 2012.01.03 15:28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이에게 자유를 ㅠ
    동네 냥이들에게 평화를 ㅠ

  18. Favicon of https://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12.01.04 03: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건장하고 발랄한 표정으로 기억하고 있던 덩달이 였는데, 몸이 많이 부었네요.
    다시 밖으로 나왔다는 소식에 반갑지만, 사진속 모습이 안스럽기만 합니다.

  19. 케로롱 2012.01.04 10:59 address edit & del reply

    눈속에서 뛰어놀던 그모습이 그립네요.

    눈위에서 봉달이랑 웃고있는 그 사진이 눈에 선합니다. 건강하게 지내렴 덩달씨,

  20. romi 2012.01.30 20:02 address edit & del reply

    제발 다시 갇히지않기를ㅠㅠ 덩달아 행복해야해!

  21. 송송 2012.01.31 04:28 address edit & del reply

    아..덩달아..ㅠㅠ 이름만 들어도 눈물이 납니다..
    봉달이도 없는데 얼마나 답답하고 심심할까..
    계속 생각나고 걱정되는 아이예요..
    너무 안스러워서 제가 데려다 키우고 싶지만 주인이 있으니까..안되겠죠 ㅠㅠ
    부디 저 귀여운 입벌리고 웃는얼굴을 계속 보고싶네요~
    사랑한다 덩달아..건강해라!

prev | 1 | 2 | 3 | 4 | ··· | 1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