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0.11.22 엄마는 떠나고 아기고양이 혼자서 (26)

엄마는 떠나고 아기고양이 혼자서

|

어미는 떠나고 아기고양이 혼자서


 

찬바람이 붑니다.
낙엽은 지고, 논자락과 개울에도 서리가 내렸습니다.
축사가 철거되면서 돌담집에 둥지를 틀었던
가만이는 이제 보이지 않습니다.
약 한달 전부터 보이지 않는 것이
아마도 영역을 떠난 것으로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아~!"

그 즈음 여울이도 함께 보이지 않는 것으로 보아
함께 영역을 떠났거나
각자 다른 곳으로 갔더라도 비슷한 시기에
영역을 옮긴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동안 가만이가 낳았던 카오스 녀석은 이곳을 지키다
차량정비소 쪽으로 영역을 옮기고 말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가 숨바꼭질 하자고 숨은 걸까?"

그곳에는 과거 축사고양이였던 소리가 사는 곳인데,
최근에 이곳에서 둘이 함께 다니는 것을 여러 번 목격했습니다.
이제 돌담집에는 여리가 낳은
꼬리 짧은 아기노랑이 혼자만 남았습니다.
이따금 대모와 미랑이가 찾아오긴 하지만,
이곳의 영역은 이제 아기노랑이 혼자만의 영역이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못찾겠다 꾀꼬리' 어서 나와요. 못찾겠어요."

약 한달 전 여리와 아기노랑이가 숨바꼭질을 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여리는 지붕 위에 숨어서
아기노랑이를 골탕먹이더니
이제는 영영 아기고양이가 찾을 수 없는 곳으로 숨어버렸습니다.
어쩌면 아기노랑이는 너무 꽁꽁 숨어버린
어미를 여적지 찾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날씨도 춥고..무섭단 말예요."

약 열흘 전에도 도로에 나와 냐앙~냐앙~ 울더니
엊그제도 논두렁길 풀섶에서 서럽게 울고만 있었습니다.
아직 독립을 하기에는 너무 어리고 너무 여린 아기고양이.
만지면 부서질 것만 같은 이 아기고양이를 두고
여리는 왜 이곳을 떠난 걸까요?
겨울이 닥쳤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안정적으로 먹이가 공급되는 이곳을 약하디 약한 아기노랑이에게
물려주고 싶었던 것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가 말한대로 착한 고양이로 살게요. 돌아오세요 제발."

그동안 녀석들에게 언제나 풍족하다 싶을 정도로 사료를 배달해 왔는데,
대여섯 마리쯤은 이곳에 살아도 될 정도로
사료를 배달해 왔는데,
그건 나만의 생각이었을까요?
아무튼 여리는 이곳을 떠나 거의 한달째
코빼기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언젠가 꼬리 짧은 아기노랑이도 거의 보름쯤 모습을 보이지 않아 걱정한 적이 있는데,
이번에도 그냥 그렇게 잠시 자취를 감춘 걸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밥 투정도 안하고, 귀찮게 꼬리 장난도 안 칠게요. 돌아만 오세요 제발."

누군가는 여리가 발정이 나서 잠시 다른 곳을 떠도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하고,
또 누군가는 새끼를 배어 출산을 하기 위해 잠시 둥지를 옮긴 게 아니냐고 말합니다.
분명 그럴 수도 있습니다.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아기고양이를 낳고 나면 다시금 이곳에 여리가 나타나
예전처럼 아기노랑이와 함께 지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어찌됐든 지금 이곳에는 아기노랑이 혼자만 남아서
논으로 밭으로 도로에서 뒤란에서 ‘엄마, 엄마~’ 하면서 울고 있습니다.
“아가야 엄마를 찾더라도 먹어가면서 찾아야지.
배가 불러야 엄마를 찾을 수 있단다.“
그런 기원으로 나는 듬뿍 사료를 내려놓고 옵니다.
여전히 바람이 찹니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전 귀여워, 아기고양이 6남매  (65) 2010.11.25
고양이를 찾아라 7  (24) 2010.11.24
숲으로 간 고양이  (15) 2010.11.24
길고양이 이쑤시개  (23) 2010.11.23
이 아기고양이의 반려인이 되어 주세요  (11) 2010.11.22
엄마는 떠나고 아기고양이 혼자서  (26) 2010.11.22
그리운 고양이  (34) 2010.11.20
고양이를 찾아라 6  (27) 2010.11.19
전원 고양이의 가을  (20) 2010.11.19
고양이를 찾아라 5  (17) 2010.11.17
달타냥의 늦은 가을  (17) 2010.11.17
Trackback 0 And Comment 26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별이냐옹맘 2010.11.22 09:00 address edit & del reply

    부디 이번 겨울이 춥지 않기만을 바랍니다.
    ㅠ_ㅠ

  3. 은도리 2010.11.22 09:07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어린 녀석이네요... 휴...부디 잘 버텨주길..

  4. 손화숙 2010.11.22 09:08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떠난걸까요? 아직 너무 어린데... 에휴...ㅠㅠ

  5. Favicon of http://myskylark.co.cc BlogIcon 종달 2010.11.22 09:14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 겨울로 접어 드는데 과연 살수있을까요?? 누구 대리로 보육하는건 않되려나 이대로 가면 겨울에 적응 못하고 죽을듯...

  6. 오기 2010.11.22 09:14 address edit & del reply

    이 겨울 잘 견뎌주길 바랍니다

  7. BlogIcon 미남사랑 2010.11.22 09:22 address edit & del reply

    여리야 어디갔니 아가만 혼자 남겨두고...
    빨리 돌아와서 노랑이랑 함꼐 살아라 노랑이가 이렇게 엄마를 찾고 있는데..
    혼자 살아가기엔 노랑이 너무 어려...여리야 빨리 돌아와~~~~~~.

  8. 냥이사랑 2010.11.22 09:26 address edit & del reply

    올겨울은 유난히 추울꺼라는데...아가냥이가 걱정되네여
    아가냥아 씩씩하게 잘 견뎌다오

  9. labluu 2010.11.22 09:36 address edit & del reply

    아직 어린데 어미가 무심하게 느껴져도 무슨 사정이 있는지 모르니깐요
    저도 아파트에 새끼 고양이가 어미를 찾는것 같은데 몇날 며칠이고 계속 울어대는 거예요
    아직 너무너무 어린애인데 어미가 무슨이유인지 몰라도 새끼를 떼놓고 어디로 간것 같아요
    그렇게 어미에게 버려지는 아이들을 종종 보는데 여리 새끼는 유난히 어미찾는 모습이 애절하게 들어오네요
    마지막 사진이 특히 가슴아파요..부디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래요

  10. 짱구 2010.11.22 10:55 address edit & del reply

    추운겨울 잘버텨서 당돌이 처럼 얼릉 커야된다~~

    조그만한 놈이 어떻게 겨울을 이길려나,, 에고

  11. 스밀라 2010.11.22 13:07 address edit & del reply

    여리가 발정이 온게 아닐까 저도 짐작해봅니다...
    부디 돌아와서 옹기종기 온기를 보태며 추운 겨울을 났으면 좋겠어요.
    왜 다른 아기들 보다 더 딱해보이나 했더니 혼자라서 그렇군요. 형제들이라도 있으면 좋을텐데...
    여리야... 꼭 돌아오렴.

  12. 새벽이언니 2010.11.22 13:10 address edit & del reply

    이긍 하필이면 이 추운날만 남은 시기에...
    저희 새벽이 장마비 다 맞으면서 목쉬게 울어대던 생각이 납니다
    엄마가 빨리 돌아와서 최소한 추운 계절이라도 같이 지냈으면 좋겠어요.

  13. 엉기 2010.11.22 13:47 address edit & del reply

    안돼요 ㅠㅠ 여리네얼마나좋아했는데... 이겨울을 혼자어떻게 날려고.. 여리새끼 걱정돼요 ㅠㅠ 여리가빨리돌아와야할텐데

  14. 페라 2010.11.22 13:48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이 조그만 아기가 어떻게 추운 겨울을 지낼지 걱정 되요. 얼마전 사진과 다를 바 없이 그대로네요.
    빨리 빨리 크기를 바랬는데..
    어제 동물농장 보면서 얼마나 마음 아프던지 눈물이..
    그런데 이 아기가 또 넘 슬프게 하네요..
    맘 같아서는.....ㅊㅊ..ㅠㅠ..

  15. nameh 2010.11.22 13:49 address edit & del reply

    어린새끼를 저렇게 떼어놓다니.. 강하다고 해야하나.. 근데..참.. 야속하고 야속한 어미네요..
    어미떨어진 어린냥이들.. 추워질 날씨가 걱정이네요.. 아기노랑이 가여워서 어쩐대요.. -.-

  16. 또웅이 2010.11.22 16:26 address edit & del reply

    안쓰럽게도...얼른 엄마가 돌아왔으면 좋겠네요...

  17. 유스티나 2010.11.22 19:31 address edit & del reply

    아직 어린데....여리가 돌아오지 않을까요? 만약 돌아오지 않는다면...아가냥이를 위해 뭔가 해줘야할 것 같아요..ㅜㅜ

  18. 냥이족 2010.11.22 20:50 address edit & del reply

    ...좋게 생각해야겠지요.
    여리가 딴에는 아기에게 좋은 영역을 물려주고 이사했다고...
    그래도 아직 너무 약하고 작은데 걱정되네요.
    어떻게든 구원의 손길이 닿기를...
    아기가 너무 약하고 작아서 걱정됩니다... ㅠㅠ

  19. 알럽냥냥 2010.11.23 21:42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에 여리랑 놀던 모습이 너무 귀여웠는데 ㅠㅠ
    아기냥이 어떻해요...

  20. 나미맘 2010.11.24 10:20 address edit & del reply

    컴에 켜면 제일 먼저 들어와 보는 곳이 여기 길고양이 보고서네요ㅠㅠ 마음이 아파도.. 귀여운 모습을 보고도 항상 답글을 달지 못하고 나가지만 올려주신 사진과 글에 늘 짠한 아픔을 느끼며 지켜주시는 손길에.. 마음에 고마움이 항상....여리도 혼자 남았을때 너무 안타까웠는데 울 아가도 혼자 남아 맘이 아프네요,,,

  21. 고양이의꿈 2010.11.25 23:18 address edit & del reply

    곧 추운 겨울인데 어쩌나...어미고양이가 큰 일 안당했으면 좋겠네요

prev | 1 | 2 | 3 | 4 | ··· | 9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