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물 여인숙 1

|

밀물 여인숙 1

                                           최갑수


더 춥다
1월과 2월은
언제나 저녁부터 시작되고
그 언저리
불도 들지 않는 방
외진 몸과 외진 몸 사이
하루에도 몇 번씩
높은 물이랑이 친다
참 많이도 돌아다녔어요.
집 나선지 이태째라는 참머리 계집은
잘근잘근 입술을 깨물며
부서진 손톱으로
달을 새긴다
장판 깊이 박히는 수많은 달
외항을 헤매이는 고동 소리가
아련하게 문턱까지 밀리고
자거라,
깨지 말고 꼭꼭 자거라
불 끄고 설움도 끄고
집도 절도 없는 마음 하나 더
단정히 머리 빗으며
이마까지 당겨 덮는다
 

- 시집 <단 한 번의 사랑>(문학동네) 중에서

'그리운 詩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정대 <무가당 담배 클럽의 기타연주자들>  (0) 2008.01.21
정병근 <유리의 기술>  (0) 2007.12.27
흘러온 사내  (0) 2007.12.22
내 워크맨 속 갠지스  (0) 2007.11.24
비 오는 창밖의 시  (0) 2007.08.10
떠도는 물고기 여인숙  (0) 2007.01.19
밀물 여인숙 1  (0) 2006.07.11
구름이 구워지는 상점  (0) 2006.06.17
엘 살롱 드 멕시코  (0) 2006.04.26
가재미  (0) 2006.04.25
벚꽃 핀 술잔  (0) 2006.04.24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