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백수의 저녁달

|

어느 백수의 저녁달



쓸쓸한 낮이거나 캄캄한 밤일 뿐이다.
어느덧 가을도 다 가서
골목 끝에서 군고구마 굽는 냄새가 여기까지 그윽하다.
일도 돈도 애인도 없는 백수는
이른 새벽 인력시장에 나갔다가
낭패만 보고 돌아왔다.
월세 낼 돈이 없어 그는 한낮에는 집을 비우고
캄캄해져서야 저녁달을 보며 귀가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따라 집주인은 반지하 셋방 앞에서 저녁까지 기다렸다가
악다구니를 써가며 월세 독촉을 한다.
내일 모레가 보름이어서
밀린 월세가 벌써 다섯달째다.
저렇게 달은 차고 기우는데,
그의 달은 늘 기울기만 한다.
잘 살게 해주겠다는 말만 믿고 그는 투표했고,
살 수가 없어서 끝내 촛불을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이 꺼지자 들것이 없어서 그는
이삿짐을 들고 반지하 셋방으로 내려왔지만,
아무래도 더 밑으로, 더 캄캄한 곳으로
내려가야 할 모양이다.
어디까지 추락해야 끝이 보일 것인지,
저렇게 달은 보름달이 되어 가는데,
그의 달은 자꾸만 기울기만 한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