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고양이

|

안녕, 고양이

 

 

내 곁에 왔던 고양이, 하나 둘씩 내 곁을 떠났다.

시골로 이사를 와서 처음 만났던 고양이, 정들었던 고양이들이

이제는 거의 내 곁에 없다.

덩달이도 그렇게 떠났다.

 

 

한가지 다행이라면, 그동안의 많은 고양이가

쥐약이나 사람의 해코지로 인해 고양이별로 떠난 반면,

덩달이는 이사를 가게 된 경우다.

덩달이를 마지막으로 만난 건 약 20여 일쯤 전이다.

녀석은 동네의 다른 고양이와 영역싸움을 벌였는지,

목과 얼굴에 상처를 입고 피까지 흘리고 있었다.

그런 몸으로 녀석은 내게 발라당까지 했다.

그리고 며칠 뒤 걱정이 돼 녀석을 찾았을 때,

녀석은 보이지 않았다.

다시 철장에 갇혔나, 살펴보았지만, 철장조차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집이 좀 이상했다.

마당에 차도 없고, 대문에는 밧줄까지 쳐놓은 것이 이사를 간 듯했다.

이사를 가면서 주인은 덩달이를 데려간 듯했다.

 

 

혹시라도 녀석을 버리고 갔을까봐

주변을 돌며 덩달이를 불러보았지만,

녀석은 나타나지 않았다.

그 후, 이웃마을에 사료배달을 갈 때마다

덩달이가 살던 곳에 가서 덩달이의 이름을 불러보았지만,

녀석은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녀석은 그렇게 이곳을 떠난 것이다.

속으로 나는 차라리 잘 됐어, 라고 중얼거렸다.

덩달이가 살던 이웃마을은

상습적으로 쥐약을 놓는 식당 아주머니 때문에

그동안 까뮈를 비롯해 봉달이, 여울이와 새끼들 등

무려 10여 마리가 넘는 고양이가 고통스럽게 죽어간 곳이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는 몰라도 덩달이는 툭하면 철장에 갇혀 지내야 했다.

더구나 지금은 농사가 시작되는 시기여서

또 다른 쥐약 피해가 일어날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그렇게 덩달이는 떠났지만,

나는 덩달이가 떠난 곳에서 도무지 쉽게 떠날 수가 없었다.

단짝인 봉달이와 함께 눈장난을 하고, 눈밭 경주를 벌이던 벌판을 볼 때마다

그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마당에서 강아지들과 장난을 치던 모습도 잊혀지지가 않았다.

나는 순례하듯 녀석과 거닐던 소나무 언덕과

논두렁길과 개울의 다릿목에서 서성거렸다.

그래 잘 된 거야, 라고 말하면서도

내심 서운하고 섭섭했다.

인사도 없이 가다니.

간다고 말이라도 했었으면, 그렇게 좋아했던 캔이라도 선물했을 텐데.

발길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았다.

 

*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안녕 고양이 시리즈 세트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사료지원에 큰 도움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를 딛고 올라서겠어  (16) 2012.05.08
고양이 사이비 교주  (13) 2012.05.04
비보이 고양이 춤  (26) 2012.04.27
직립보행 고양이들  (15) 2012.04.26
날아보자 고양이  (20) 2012.04.24
안녕, 고양이  (46) 2012.04.17
고양이 화분 들여놓으시죠  (27) 2012.03.19
덩달이가 다쳤어요  (48) 2012.03.12
전원고양이 냥냥냥 봄나들이  (34) 2012.02.27
고양이 커플, 눈앞에서 애정행각(19금)  (14) 2012.02.24
역전고양이의 겨울나기  (20) 2012.02.17
Trackback 0 And Comment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