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아재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4.21 꽃의 여백을 찍다 (10)

꽃의 여백을 찍다

|

여백을 찍다



꽃은 꽃 자체로도 아름답지만,
가끔 우리는 ‘꽃의 아름다움’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꽃 바깥의 여백을 놓칠 때가 있다.

그러니까 꽃에 너무 집중해서 접사로 접근할수록
꽃의 여백과는 거리가 멀어진다는 얘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과꽃 너머로 보이는 여백의 세계. 색의 번짐과 풍경의 뭉개짐.

나 또한 즐겨 꽃 접사를 시도하곤 하지만,
이따금 꽃보다는 꽃의 여백에 빠질 때가 있다.
이를테면 햇볕이 수면에 부딪쳐 수많은 발광원을 그려낼 때
혹은 뒷배경의 뭉개진 듯한 무늬가
황홀한 스펙트럼을 형성하고 있을 때,
아니면 잎들이 잎잎이 떠 있는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삼을 때가
대체로 그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못가의 미나리아재비 너머로 보이는 부들의 초록줄기와 그 사이사이로 보이는 수많은 발광원들.

그리고 그 결과에 대해 나도 적잖이 놀랄 때가 많다.
셔터를 누를 때와 막상 화면으로 보았을 때
배경의 뭉개짐과 스펙트럼이 예상보다 멋지게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마치 배경 자체가 무언가를 이야기하는 것만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련꽃 너머로 보이는 나뭇가지들의 실루엣.

꽃과는 전혀 다른 비밀을 간직한 것만 같다.
그것은 어쩌면 꽃의 이면일지도 모른다.
꽃을 돋보이게 하는 숨어 있는 1인치!
그래서 나는 종종 꽃과 이파리의 배경에 주목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 피어난 새잎 너머로 보이는 진달래(위)와 하늘에 잎잎이 뜬 봄나무 풍경(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상 찍는 대상은 꽃과 이파리이되
정작 보여주고 싶은 것은 그 배경과 여백임을...
다시 말해 여백의 말하지 않는 것들을 말해 주고 싶음을...
어찌됐든 그것은 꽃과는 전혀 다른 미학의 세계이고,
꽃이 보여주지 못하는 특별한 풍경임을 부정할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매화 너머로 보이는 꽃 배경과 섬진강의 흐릿한 강물빛.

* SLOW LIFE::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1 And Comment 10
prev | 1 | 2 | 3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