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 한 그릇 주시오 고양이

|

국수 한 그릇 주시오 고양이



라오스 루앙프라방을 여행하면서 만난 고양이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고양이가 있다면
외곽의 허름한 국수집에서 만난 고양이다.
하얀색 등에 노랑이 반점이 세 개쯤 찍힌 삼색 고양이.

녀석은 식탁에 둘러앉아 국수를 먹고 있는 사람들 틈에
떡하니 한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서
국수집 주인에게 이렇게 말하는 것만 같았다.
“어이, 주인장! 국수나 한 그릇 주시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앙프라방을 여행하면서 만난 고양이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고양이. 녀석을 나는 '국수 한 그릇 주시오 고양이'라고 불렀다. 녀석은 저기가 마치 자기 자리인 양 앉아 있었다.

그 고양이는 둘러앉은 사람들과 마치 가족의 일원처럼 보였고,
너무나 당연한듯, 거기가 제 자리라는 듯 그곳에 앉아 있었다.
나중에 한번 더 나는 이 녀석을 국수집 근처에서 만났는데,
나는 녀석을 '국수 한 그릇 주시오 고양이'라고 불렀다.
이름이 좀 길긴 했지만 그럭저럭 부를 만했다.
국수 한 그릇 주시오 고양이!
라오스에서 고양이란 그저 존재하는 것이다.
특별히 고양이를 사랑하지도 미워하지도 않는다.
다만 집안으로 들어온 고양이는 내쫓지 않고,
나가는 고양이 또한 잡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와 손녀 사진을 찍고 있는데, 회색 줄무늬 고양이가 한 마리 걸어왔다. "가족사진 찍는거얌, 그럼 나도..." 하면서.

녀석들이 식탁에 앉아 있든, 불탑에 앉아 있든 별로 개의치 않는다.
없으면 없는대로, 있으면 있는대로
고양이에게 먹이를 노놔준다.
흔히 유럽의 여행자들이 라오스를 ‘고양이의 천국’이라 부르는 것도 그 때문이다.
고양이도 사람을 개의치않고, 사람도 고양이를 개의치 않는 것.
특별히 예뻐하지도, 미워하지도 않는 것.
한번은 메콩강을 따라 걷다가
할머니가 손녀를 데리고 있는 모습이 보기 좋아
사진을 찍은 적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들 틈에 자리를 차지하고 앉은 회색 줄무늬 고양이. 많이 찍어본 솜씨다.

그런데 이 때 회색 줄무늬 고양이가 한 마리 천천히 걸어왔다.
“가족사진 찍는 거야?” 하면서...
녀석은 가족사진에서 당연히 자기가 들어가야 한다고
믿고 있는 듯했다.
라오스의 고양이들은 낯선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다.
여행자가 지나다 만지면 만지는대로 몸을 맡긴다.
사람은 고양이를 차별하지 않고,
고양이도 사람을 차별하지 않는다.
사람도 고양이도 그저 거기에 있을 뿐이다.

* 라오스의 고양이들:: http://gurum.tistory.com/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