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의 유별난 자전거 사랑

|

벨기에
에서는 자전거가 생활의 일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벨기에에서는 어디를 가나 흔하게 자전거 탄 사람들을 본다.
그냥 흔한 정도가 아니라 벨지안에게 자전거는 생활의 일부다.
땅덩어리는 좁은데다 인구 밀도가 높아
벨기에의 도로는 늘 정체되기 일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 해도 벨기에의 도로 정체가 우리나라처럼 극심한 편은 아니다.
가장 붐빈다는 브뤼셀의 러시아워에도 그럭저럭 참을만한 수준이다.
도로의 폭도 우리나라보다 좁은 곳이 대부분인데도
전체적인 사정은 우리보다 훨씬 낫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벨기에에서 만난 몇몇 사람은
이것이 벨지안의 자전거 사랑 때문이라고 말한다.
실제로 브뤼셀을 비롯한 브뤼헤와 헨트, 안트베르펜 등을 여행하다 보면
거리 곳곳에서 자전거를 탄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운동 삼아 타는 사람도 있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출퇴근시에도 자전거를 이용하고,
시장을 가거나 가족 나들이를 갈 때도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지어 헨트 인근의 한 건축가 집을 방문했을 때,
안주인은 잠시 시장을 다녀오겠다며
자전거를 타고 4km나 떨어진 마트에 다녀오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집에는 엄연히 자동차가 주차돼 있는데도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유가에 한숨을 내쉬는 것은 유럽의 여러 나라도 마찬가지다.
벨기에에서는 브뤼셀의 경우 정기적인 '차 없는 날'을 두고 있다.
이 날은 그랑팔라스 광장 인근 중심가의 차량출입이 전면 통제된다.
차량이 통제된 거리에는 자전거가 넘쳐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벨기에서는 아이들이 자전거를 탈 경우
헬멧을 비롯한 보호장구를 철저히 챙긴다.
거리에서 만난 자전거 탄 아이들은 십중팔구 헬멧을 쓰고 있다.
이 또한 우리나라의 현실과 다른 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6
  1.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2008.08.20 11: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보기 좋고 경제적이고
    요즈음 같은 고유가 시대에 딱 어울리는 선택인듯 합니다

  2.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08.08.20 11: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자전거 타는 풍경이 좋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onecut1 BlogIcon 깐돌이 2008.08.20 11:28 address edit & del reply

    서구의 문물이라면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우리가
    왜 저런 좋은 풍토는 받아 들이지 못하는것인지...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ㅎㅎㅎ

  4. 2008.08.20 12:23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lazytraveller.tistory.com BlogIcon 떡볶이오뎅 2008.08.20 13: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자전거.. 한국도 곧 많아질 것 같아요... 그쵸?

  6. Favicon of http://talkingof.tistory.com BlogIcon 사진의미학 2008.08.20 23: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자전거 타고 다닐 만큼 좋지 못한 지형이라고 생각이 드는 한국이라고 생각하는데, 벨기에는 지형이 어떤지 궁금하네요.^^

  7. Favicon of http://blog.daum.net/rubytiara BlogIcon 루비 2008.08.21 09:09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 나라는 지형 자체가 산이 많아서 자전거 타기가 적합하지 않은 거 같아요..
    도시에서는 자동차 때문에 자전거 타기 힘들고..
    그나마 경주는 자전거 도로가 잘 되어 있어서 다행이지만
    다른 도시도 자전거 도로 구비가 시급한거 같아요.

  8. Favicon of http://blog.daum.net/11757 BlogIcon 나먹통아님 2008.08.21 11:40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에 초등학교 다닐때 세계에서 제일 인구밀도가 높은 나라는... ? 이라는 시험 문제가 나왔었는데
    네덜란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자유중국, 한국...이렇게 나열 되어 있었더라고요
    그중 자유중국을 선택 했었는데 정답은 X 였었죠 ^ ^
    지금은 벨기에하고 우리나라하고 인구밀도를 비교해 본다면 아마 비슷할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9. Favicon of http://daumtop.tistory.com BlogIcon TISTORY 운영 2008.09.20 21: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0. odyssey 2008.09.20 22:27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나라는 좁은땅 높은 인구밀도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자전거 지원정책이라고는 말그대로 형편없는 수준이고 흉내만 내고 쓸모없는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 정도로 국민들의 적극적인 에너지절약 구호만 외치는 무능한 나라입니다. 두번째는 국민들의 의식수준이 경제수준에 맞지않게 할부로 새 자가용이나 굴리는 겉치레가 너무 보편화되있습니다. 부정적인 내용을 올려서 좋은글에 찬물끼얹어 죄송합니다. 꾸벅~
    우리나라가 지형이 굴곡이 심하긴 하지만 도심지라는게 원래 평야지대에 만들어지기 때문에 시내에서 자전거 타는건 지형때문에 불편한 경우는 많이 없습니다. 그러나 지형적 특성도 중국이나 다른나라의 평지에 비하면 확실히 굴곡이 심한건 사실이지요. 저는 직장이 거리가 5키로 미터정도라서 처음에 자전거 타고 다니다가 운동삼아 타기엔 거리가 너무 가까워서 그냥 걸어다닙니다. 꼬박 한시간 거리를 아침 저녁으로 걸어다니면 운동도 되고 정말 좋습니다. 가까운 거리나 5키로 내외의 거리는 자전거가 무리가 없어서 아주 좋습니다.

  11. 마열풍 2008.09.21 00:17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12. 이그림 2008.09.21 07:03 address edit & del reply

    멋져.. 메인화면에서 제목이 넘 이뻐서 왔어용~~^^

  13. clearday 2008.09.21 09:26 address edit & del reply

    풍경, 특히 숲사이로 달리는 자전거 , 넘 멋져용~가보고싶네요

  14. 2008.09.21 16:03 address edit & del reply

    근데 저 여자애 표정이;;;;

  15. 1111 2008.09.22 00:14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나라는 자전거타고 다니고 싶어도 길이 안되어 있어서 거의 포기입니다
    자전거 도로도 전무에 저번에 한번 한강다리 건너려는데 흠... 이건뭐.. GG

  16. 귀여미 2008.09.22 09:11 address edit & del reply

    자건거?? 자건거가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