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25건

  1. 2011.08.04 고양이, 이별 뒤에 오는 것들 (71)

고양이, 이별 뒤에 오는 것들

|

고양이, 이별 뒤에 오는 것들

 

 

우리 동네 마당고양이 삼월이는 지난 6월 중순 다섯 마리의 어여쁜 아기고양이를 출산했다. 장마가 시작될 무렵에야 나는 삼월이의 아기고양이와 첫 대면을 했는데, 놀라운 것은 아기고양이 중에 달타냥을 꼭 닮은 녀석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 녀석을 보자마자 나는 달타냥의 2세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 나는 하루가 멀다 하고 녀석들에게 사료와 간식을 갖다 바쳤다. 녀석들도 내가 나타나면 맛있는 것이 생긴다는 것을 알고는 나를 열렬히 환영하곤 했다.

 

"아저씨! 우리 아가들 어디로 갔는지 아세요?"

 

나에겐 한 가지 계획이 있었다. 달타냥을 닮은 아기고양이를 보는 순간, 달타냥이 살던 파란대문집 할머니가 생각난 것이다. 달타냥이 고양이별로 떠났을 때, 할머니는 나에게 눈물을 글썽이며 말했었다. 독거노인으로 고양이와 함께 살다 보니, 이젠 고양이 없이는 못 살것 같다고. 그래서 나는 언젠가 할머니에게 아기고양이를 입양시켜 주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삼월이네 할아버지에게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냈다. “저 위에 고양이 키우던 할머니 아시죠? 할머니가 집에 고양이 좀 키웠으면 하던데, 여기 이 아이를 할머니에게 보내면 안될까요?” 내가 손가락으로 가리킨 녀석은 바로 달타냥을 닮은 바로 그 녀석이었다.

 

한 발로 아기고양이를 끌어안은 채 젖을 먹이던 삼월이(위). 엄마의 꽁무니만 졸졸졸 따라다니던 녀석들(아래).

 

할아버지는 긍정도 부정도 없이 “아이구, 할머니가유?” 그러고 마는 거였다. 그리고 며칠 뒤 나는 할아버지를 만나 혹시 할머니에게 얘기해 봤느냐고 여쭈었다. “아이구, 그 할머닌 가쥬간다더니 또 안가쥬간대, 참내!”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런 거였다. 지난 복날에 마을회관에서 잔치가 있어서 간 김에 할머니에게 고양이 이야기를 꺼낸 모양이다. 그런데 주변에 있던 이웃 할머니들이 “고양이를 왜 또 키우려고 하느냐!”며 지청구를 놓은 모양이다. 주변에서 그렇게 나오니 할머니로서는 선뜻 가져간다고 말할 수가 없었던 것이고, 할아버지는 그 말만 듣고 할머니를 탓한 것이다.

 

달타냥을 닮아서 내가 달타냥이 살던 집 할머니에게 입양을 추진했던 크림색 아기고양이(위). 풀잎을 바라보던 고등어무늬 아기고양이(아래).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들 앞에서 할머니는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었다. 진짜 속마음은 나에게 울먹이며 하던 그 말이 맞을 것이다. 어쨌든 나의 계획은 엉뚱하게 틀어지고 있었다. 장마가 막 끝나고 며칠 반짝 해가 나던 어느 날이었다. 이런 볕 좋은 날에 삼월이네 아이들을 찍은 적이 없어서 나는 서둘러 삼월이네 집으로 달려갔다. 그런데 이게 무슨 일인지, 꼬물거리며 달려 나와야 할 아기고양이가 한 마리도 보이지 않는 거였다. 뒤늦게 내 발자국 소리를 듣고 뒤란에서 삼월이가 걸어왔다. 녀석의 걸음은 왠지 기운이 빠져 있었다.

 

비가 와도 늘 장난스럽게 마당을 돌아다니던 녀석들.

 

마침 할아버지를 마당에서 만나 “새끼들 어디 갔어요?” 하고 물어보았다. 그런데 할아버지는 자꾸만 대답을 회피하더니 “멀리 갔어유?” 그러는 거였다. 어디를 갔느냐고 한번 더 물어보았지만, 할아버지는 묵묵부답 장화를 신고 나가버렸다. 현관에 나와 있던 할머니에게 나는 같은 질문을 드렸다. 그랬더니 할머니는 “저기 해외루 갔어유.” 그러는 거였다. “해외요?” 내가 다시 묻자 “저기 어디루다 갔어유.” 그러는 거였다. “죽지는 않은 거죠?” “안 죽었어유.” 할머니는 귀찮다는 듯 집안으로 들어가버렸다.

 

혼자서 쓸쓸하게 집안을 돌아다니는 삼월이.

 

바로 엊그제까지도 내 앞에서 꼬물거리며 냐앙거리던 녀석들이 하루아침에 사라진 것이었다. 도대체 무슨 말못할 사정이 있었던 걸까.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속 시원하게 말해주지 않으니 답답하기만 했다. 그러고보니 며칠 전 할아버지가 했던 말이 떠올랐다. “이것들을 다 키울 수두 없구. 우리 애들이 버리지는 말라구 하구. 그러니 이를 어째유?” 아마도 할아버지는 더 늦기 전에 새끼들을 어디론가 보내버렸거나 팔아버린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지켜본 바로는 할아버지가 아기고양이를 어디다 내다버릴 분은 아니다. 시골에는 가끔 동네에 아기고양이를 사러 오는 장사치들이 있다. 이렇게 사간 고양이는 시장의 가축전에서 팔려나가곤 한다. 가끔 시장에는 쥐잡이용으로 쓸 고양이를 사러 오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들은 길들이기에 편한 아기고양이를 사가는 것이다. 나도 장날에 여러 번 가축전에 나온 아기고양이를 본 적이 있다. 문제는 가축전에서 팔리지 않고 성묘가 된 고양이의 상당수는 ‘건강원’ 등에 ‘개소주’용으로 팔려간다는 거다.

 

둑방에 올라 한참이나 큰길 쪽을 바라보는 삼월이.

 

결국 삼월이만 딱하게 됐다. 한꺼번에 다섯 마리의 아기고양이를 다 잃어버렸으니 그 마음이 오죽할까. 그래서 그런지 삼월이의 표정은 내내 침울했다. 우울증에 걸린 것이다. 내가 내민 캔을 앉은자리에서 다 먹어치우긴 했지만, 녀석은 예전처럼 나에게 다가와 살갑게 굴지도 않았고, 내 앞에서 발라당도 하지 않았다. 녀석은 내 앞에 앉아서 그저 고개만 기웃거렸다. 그러다 무슨 일인지 큰길에 나와 먼 곳을 한참이나 쳐다보곤 했다. 길 건너 둑방에 올라가서도 한참이나 큰길을 내려다보았다. 아마도 저 길로 아기고양이가 떠났을지도 모르겠다. 정 들자 이별이라고. 나 또한 마음이 썰렁하기만 했다. 모든 이별은 아픈 것이지만, 어미와 새끼의 생이별은 더 아픈 법이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명랑하라 고양이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후원에 큰 도움이 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71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어디서 살아야 되느냐구요 2011.08.05 00:54 address edit & del reply

    도시는 도시라고
    시골은 시골이라고 ...

    시골에서도 싫어들 하면 도대체 어디로...
    저 드넓은 시골 땅에서도 못살게 하면 대체 어디서 사냐고....요.

    인간들이여, 욕심 조금만 줄이고 더불어 삽시다요.

  3. 아유 어떻해 2011.08.05 00:56 address edit & del reply

    전원주택 할머님 같으신 분들만 있으시다면 얼마나 좋을까.....ㅠㅠㅠㅠ
    산골물이 쏜다더니 시골 사람들이 어떤 면에선 참 독하고 또 야박스런 면이 있어요.

    저 삼월이...한꺼번에 아기를 다 빼앗기고....
    슬픔과 울화와 그리움....내 가슴이 다 멍이 들것 같네요.

    노인 분께 미리 달리님께서 분양을 저에게 맡겨주십사고 부탁드려 놓았더라면 ....하는...
    공연한 원망을 달리님께도 해봅니다 가슴이 너무 아파서요.
    어떻게 그렇게 모두를 전부를....한 두녀석이라도 좀 어미 곁에 놔두고 보내도 천천히 좀 보내지. 에혀.....
    독해, 정말 독한 게 인간이가봐요.

    정말이지, 위 어느 분 말씀마따나 캐물어 추적해서 도로 데려왔으면 좋겠어요.
    자식도 낳아 키워보신 노인장들께서 어쩜 그렇게 독하게....
    아무리 미물이라고는 하지만 어미의 마음이란 인간과 다를 것이 없겠거늘.

    고 어리디 어린 것들 , 영문도 모르고 갑지기 떨어져온 엄마를 얼마나....찾으며.. 울..까...
    제 마음이 이럴진데 달리님의 마음은.....ㅠㅠㅠㅠ

    이런 일 반복 안 되려면 아무래도 삼월이 중성화수술을 해야 할 것 같은데...

  4. 알럽냥냥 2011.08.05 02:53 address edit & del reply

    요즘 항상 눈팅만 하다가 오랜만에 댓글답니다....
    너무너무 마음아파서요ㅠㅠㅠㅠ
    삼월이네 아가들 특히 달타냥 닮은 크림냥이가 어떻게 자랄지 궁금했는데..
    어디로 갔는지도 모른채 사라졌네요... 그 꼬물이들을...
    따로 돌보지 않더라도 그냥 지금처럼 엄마냥과 있을 수만 있게 해줬더라도 좋을텐데
    할아버지가 원망스러워요....

  5. Favicon of http://www.profi-fachuebersetzung.de BlogIcon übersetzung englisch deutsch 2011.08.05 06:21 address edit & del reply

    어디로 갔는지도 모른채 사라졌네요... 그 꼬물이들을...
    따로 돌보지 않더라도 그냥 지금처럼 엄마냥과 있을 수만 있게 해줬더라도 좋을텐데
    할아버지가 원망스러워요....

  6. Favicon of http://www.profischnell.com BlogIcon übersetzung 2011.08.05 06:25 address edit & del reply

    어휴~~~~~ 그런데 아기양이 사는곳 셔터문 안쪽에 옹기종기 세마리가 머리모아 자고 있었어요.
    오동통한 엉덩이 셋이 후레쉬불빛에 보여서 얼마나 기뻤던지~~~
    제가 챙겨주는 사료먹고 살이 오동통하게 쪘거든요.
    삼월이는 얼마나 마음이 허전하고 없어진 아기양이 찾아서 헤매고 다닐까요.
    그냥 그넒은 마당에서 자라게해주지~~~ 어차피 언젠가는 독립해서 떠날텐데~~
    시골인심이 다좋은건 아닌가보네요.
    나이드신분이 다 너그러운건 아니네요.
    가끔 일본 길고양이 블러그의 사진들을 보며 일본 길고양이가 사람들과 가깝게 같은 거리를 공유하고 있다는게 부러웠어요.
    죽어라 사람을 피하지도 않고 그냥 누워서 자고 가끔 사람들이 주는 먹이 얻어먹으며~~~

  7. Favicon of http://www.profischnell.com BlogIcon übersetzung 2011.08.05 06:25 address edit & del reply

    어휴~~~~~ 그런데 아기양이 사는곳 셔터문 안쪽에 옹기종기 세마리가 머리모아 자고 있었어요.
    오동통한 엉덩이 셋이 후레쉬불빛에 보여서 얼마나 기뻤던지~~~
    제가 챙겨주는 사료먹고 살이 오동통하게 쪘거든요.
    삼월이는 얼마나 마음이 허전하고 없어진 아기양이 찾아서 헤매고 다닐까요.
    그냥 그넒은 마당에서 자라게해주지~~~ 어차피 언젠가는 독립해서 떠날텐데~~
    시골인심이 다좋은건 아닌가보네요.
    나이드신분이 다 너그러운건 아니네요.
    가끔 일본 길고양이 블러그의 사진들을 보며 일본 길고양이가 사람들과 가깝게 같은 거리를 공유하고 있다는게 부러웠어요.
    죽어라 사람을 피하지도 않고 그냥 누워서 자고 가끔 사람들이 주는 먹이 얻어먹으며~~~

  8. Favicon of http://www.portedeurope.org BlogIcon 번역 2011.08.05 06:37 address edit & del reply

    말씀이 없으신게 아닌거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얼마전 제가 밥주는 길고양이중에 새끼양이가 이틀동안 안보여서 가슴이 덜컹내려 앉아서 아기양이 사는곳을 후레쉬로 비쳐가며 찾아봤어요. 어휴~~~~~ 그런데 아기양이 사는곳 셔터문 안쪽에 옹기종기 세마리가 머리모아 자고 있었어요.
    오동통한 엉덩이 셋이 후레쉬불빛에 보여서 얼마나 기뻤던지~~~
    제가 챙겨주는 사료먹고 살이 오동통하게 쪘거든요.
    삼월이는 얼마나 마음이 허전하고 없어진 아기양이 찾아서 헤매고 다닐까요.
    그냥 그넒은 마당에서 자라게해주지~~~ 어차피 언젠가는 독립해서 떠날텐데~~
    시골인심이 다좋은건 아닌가보네요.
    나이드신분이 다 너그러운건 아니네요.

  9. Favicon of http://www.uenersetzung-deutsch-englisch.com BlogIcon 번역 2011.08.05 06:39 address edit & del reply

    삶이 정말 힘들거라는걸 알기에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ㅠㅠ 삼월이의 마음은 어떻겠습니까. 단지 고양이 우울증이란 단어로 명명지어질수 없는거라고 생각합니다. 동물도 인간과 똑같이 모든 감정을 느낍니다. 하루아침에 젖먹이 다섯을 잃었으니 그 마음과 박탈감이 어떻겠어요. 아무것도 해줄수 없는, 그저 지켜보면서 가슴 아파해야 하는 제 자신에게 화가 납니다. 인간이 가장 잔인하고 무섭습니다. 뭐가 그리 급해서 어미앞에서 다섯마리를 한꺼번에ㅠㅠ

  10. 냥이사랑 2011.08.05 09:50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가슴 아프네요
    동물도 사람과 똑같이 자식 사랑하는 마음인데
    한꺼번에 다섯을 잃었으니 마음이 오죽할까요?
    그 아기 냥이들도 무척 걱정되네요
    동물들에겐 자기 자식과 함께 있을 자유도 없다는 현실이 정말 가슴 아픕니다.

  11. 도도 2011.08.05 10:11 address edit & del reply

    ㅠㅠ 우리 달타냥 아가는 어째요ㅠㅠ 너무슬퍼요

  12. 부처님같으신 전원주택할머님 2011.08.05 12:17 address edit & del reply

    큰길 쪽으로 아가들이 갔나봐요....
    마지막 사진, 아가들이 간 쪽을바라보고 있는 것만 같은데......

    생떼같은 자식을 강제로 ...
    아후~우~정말 내가슴이 다 무너져버릴 것만 같아서 죽겠다.

    저, 망연하고 애닳은 삼월이 모습....
    눈물나서 죽겠다. 가슴아파 죽겠다.ㅠㅠㅠ

  13. 다이야 2011.08.06 08:44 address edit & del reply

    그냥 이렇게 너희를 잊어야는거니ㅜㅜ
    너흰 그냥 시장통에서만나는 갇혀있는애기들이 아니었자나
    차라리 모른게날뻔했구나 어딨니..아직은 건강하지
    동네귀염둥이로 클수도있는데...보고싶구나

  14. 랭이맘 2011.08.06 11:35 address edit & del reply

    장터서 팔렸으면, 좋은데 입양가서 마당냥이로 귀염받고 크겠지요.
    그리 믿어야죠!
    어미 냥이가 잠시 우울하겠지만..
    힘내라 삼월아~!!

  15. wansomom 2011.08.06 13:05 address edit & del reply

    행방추적은 아예 불가능한건가요..? 그분찾아 아가달타냥 분양받을방법 없을까요ㅠㅠ

  16. 날라리 2011.08.06 15:30 address edit & del reply

    이쁜아이들 분명 좋은 주인을 만났을거에요 한참동안 눈물이 났어요 ㅠㅠ

  17. kkambul 2011.08.10 00:07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 닮은 아기.....달타냥 대신 팬이 되어설랑은 매일 매일 사진 올라오길 기다렸었는데요...물론 다른 아기들도 넘 귀엽지만...아...너무 슬픕니다. 그래도 다들 좋은 분들 품에 갔다고 믿고 있을래요....장터에서 입양했지만, 그래도 애정을 듬뿍 쏟아주는 그런 분들한테...ㅠㅠ

  18. 단비 2011.08.10 09:16 address edit & del reply

    울집에도 달타냥 2세 같은 아기고양이를 키워서 관심 있었는데....
    글을 읽으고 속이 아퍼요. 위 사진의 크림색 아기의 모습이 마치 일년전 우리냥이 모습 같은데....
    좋은 곳에서 사랑 받고 살기만을 바라고 또 바랍니다.
    항상 잘 읽고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양이 키우는거 많이 도움이 됩니다.

  19. 냥이마미 2011.08.10 11:56 address edit & del reply

    괜히 읽었어요 ㅜㅜ 제목보고 슬픈듯하면 읽지 않아야겠어요 ㅜㅜ
    가슴이 미어터질지경이네요. 엄마와 아기냥이들의 생이별.... 너무 먹먹하고 슬프고 ...
    할아버지 참.... 휴 ............

    아기냥이들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게 지내길 바라는수밖에... ㅠㅠ

  20. 만원 2011.08.16 13:04 address edit & del reply

    세상에나...이를 어쩌나요! 자신들 물건도 아니고 소유권도 없는
    살아있는 동물를 다른데로 데려가버리다니...고양이를 많이많이 좋아하는
    사람일지라도 왜 자기네들이 가져가는지...이쁘게 잘 키워준다고요?
    어미가 살아 있고 자연에서 잘 살고 있는데.. 그것이 과연 데려갈 이유가 되는지..
    저 어미 달타냥 닮은 고양이의 멍한 표정을 보니 할 말이 없습니다...

  21. 푸름이 2011.09.29 18:35 address edit & del reply

    먹먹해지네요 모두 좋은 사람들이 데려가서 행복하게 살고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걸 어미도 알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적처럼...

prev | 1 | 2 | 3 | 4 | ··· | 25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