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표 무공해 천연 '고양이 껌'

|

길거리표 무공해 천연 '고양이 껌'



연일 계속되는 쌀쌀한 날씨 속에서
이따금 따사로운 겨울 햇살이 비칠 때면
노랑새댁네 노랑둥이 녀석들은 햇볕이 드는 양지녘으로 오종종 몰려나와
저마다 릴렉스한 자세로 해바라기를 한다.
한참 해바라기를 하고 몸이 노곤해질 때쯤이면
녀석들은 어김없이 장난을 치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껌은 왜 이리 질기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터의 사철나무 가지를 잡아당기고
대추나무에 오르는가 하면,
담벼락 아래 버려진 통나무에 발톱을 긁어대기도 한다.
그리고 빼놓지 않고 녀석들이 하는 장난은
나뭇가지 씹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맛 나는 나무는 없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해 봄 가지치기를 하고 버려진 나뭇가지가
녀석들에게는 ‘고양이 껌’이나 마찬가지다.
이것이야말로 천연재료인 무공해 나무로 된 ‘고양이 껌’인 것이다.
제조사가 불명확하고 유기농인지는 알 수가 없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천연 나뭇가지 껌은 무엇을 씹느냐보다 어떻게 씹느냐가 중요한 거거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나무 좀 씹어봤다는 고양이는
익숙하게 자리를 잡고 앉아서
앞발로 나뭇가지를 잡고 송곳니로 몇 번이나 물었다가
어금니로 잘근잘근 씹어보는 것이 일상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려운 데 긁는 것은 역시 나뭇가지가 최고야! 냄새도 좋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을 보고 있자면, 저 녀석들 정말 나무를 먹어치우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마치 ‘그래 이맛이야’ 하는 것도 같다.
어쩌면 이빨을 갈면서 ‘킬러의 본능’을 일깨우는 것인지도.
(오늘 밤 이 동네 쥐들이 벌벌 떨겠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나 웃기시네. 나뭇가지가 껌이면, 이 강아지풀은 강아지껌이냐!"

사실 이 행동은 다들 눈치챘겠지만,
이빨을 갈거나 이가 새로 날 때 근질거리는 잇몸을 달래기 위한 행동이다.
거기에 놀이가 더해져 나뭇가지가 쓸모 있는 길고양이의 장난감이 된 셈이다.
아무튼 노랑둥이 녀석들은 오늘도 양지녘에 앉아서
무공해 천연 ‘고양이 껌’을 씹으며 혹독한 추위를 잠시잠깐씩 잊곤 한다.

* 추천해 주셔서 야옹합니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13
  1. 프라그마 2009.01.23 15:01 address edit & del reply

    재밌네요! 보기만해 웃음이 절로..요즘처럼 혹독하게 추운날씨에 잠시라도 추위를 잊을 수 있는 노리개들이 주변에 많이 놓여져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저 녀석들을 보면 정말 겨울이 어느때보다 길게만 느껴진다는...

  2. ogi 2009.01.23 15:11 address edit & del reply

    치즈 케익이 생각나는 노랑둥이들
    춥지만 그래도 씩씩해 보입니다

  3. Favicon of http://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01.23 16: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맨 위에 사진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거 같어요ㅎ
    빨리 봄이 와야 녀석들 나들이 하는거 보는데.
    세상에서 젤루 순진한 눈망울을 갖고 있는 고양이..

  4. 아톰이 2009.01.23 17:59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부터 명절기간내내 마니춥다고하는데, 녀석들 부디 잘견뎌주기를,,
    저번에 멜좀보내주십사하고 글올렸는데 아마도 못보셨나봐요,,,
    touchqprompter@hanmail.net입니다. 연락좀주세요.
    자그마한힘이라도 되고싶습니다. 명절잘보내시구요,,
    우리 냥이들도 건강하게잘 보내야하는디,

  5. Favicon of https://wicce.tistory.com BlogIcon [서리] 2009.01.24 01: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렇게 사진을 찍어도 아랑곳하지 않는 걸 보면,
    정말 진지한가봅니다. (아니면 초망원렌즈이시려나요)
    고냥들 털 색만으로도 화사한 날인 걸 알겠네요.

  6. 2009.01.24 08:2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2009.01.24 09:3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Favicon of http://www.windarea.com BlogIcon 더공 2009.01.24 11:08 address edit & del reply

    아... 꼭 여기만 오면 옛날 고양이 기르던 생각이 나면서 다시 길러봐??? 하는 생각이 들지만...
    또다시 가출의 아픔을 겪을까봐 행동으로 옮기지도 못하고....

    집안에 남겨진 가출한 넘의 화장실 세트만 덩그라니......

    그런데 얼마나 정을 주셨길래 카메라를 들이대도 도망을 안가나요?
    울 동네 냥이들은 밥 주면 1분도 안되서 다 먹고 뒤도 안돌아보고 도망가던데... -_-

  9. 천랑 2009.01.24 18:56 address edit & del reply

    노랑둥이들이 그새 좀 큰건지~성숙해보여요~
    늘 귀엽지만 이번 사진들은 정말 깨물어주고싶을 정도네요~
    게다가 작가님이 글을 너무 재밌게 써주셔서 오늘도 한참 웃고 갑니다~
    이 여인숙은 제겐 오아시스 같은 곳인거 같아요~^o^
    늘 감사하고요, 설연휴 즐겁고 편안하게 보내세요~

  10. 도연 2009.01.24 22:25 address edit & del reply

    마지막 사진.. 하늘과 나뭇가지를 가득 담은 구슬같은 고양이 눈이 너무 예뻐서 한참을 들여다봤습니다.
    저희 고양이랑 살짝 닮은듯도 하구요 ^^
    이제야 덧글 남기네요. 길고양이 포스팅 언제나 소중하게 꼬박꼬박 챙겨본답니다.

  11. Favicon of http://nol2ter.com/ BlogIcon !놀이터 2009.01.26 03:47 address edit & del reply

    아, 꼬마 송곳니가 두갠걸 보니 이갈이 하나보네요. 전 저희집 애들한테서도 못봤는데 길꼬마껄 보게 될 줄이야~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babyfox 2009.01.26 13:36 address edit & del reply

    도대체 무슨 사진기를 쓰는 건가요?
    넘 좋다. 냥이 사진도 선명하고 알려주삼^^*

  13. Favicon of http://www.fitboy.co.kr BlogIcon 장준혁 2009.02.19 20:27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