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20일, 새끼냥이의 첫 외출

|

생후 20일, 새끼 냥이의 첫 외출


태어난지 겨우 20여 일, 새끼 냥이가 첫 외출을 나왔다.

태어난 지 20여 일, 새끼 고양이가 첫 외출을 합니다.
아장아장 걷는 것도 쉽지 않은,
아직 배냇고양이나 다름없는 새끼 고양이입니다.
이름은 ‘미남이’라고 합니다.


새끼 냥이 구경이 마냥 신기하고 귀여운 아이들.

다른 녀석 같으면 아직 어미의 품에서 젖을 먹을 나이지만,
녀석은 어미를 잘못 만나 겨우 살아남은 새끼입니다.
까닭인즉슨 녀석의 어미가 3마리의 새끼를 낳았는데,
그 중 한 마리를 물어죽이고, 또 다른 녀석에게 달려드는 걸
꼬마 주인이 발견해 겨우 살아났다고 합니다.


아직 젖둥이라 걷는 것조차 위태롭기만 하다.

녀석의 어미는 집냥이이긴 하지만,
안에서 키운 것이 아니라 밖에서 먹이를 주고 키운 집냥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거의 집냥이와 길냥이의 중간냥이라고나 할까요.
어쨌든 어미가 물어죽이려고 한 날부터
미남이의 꼬마 주인은 우유와 사료를 먹이며 지금껏 보살펴 왔다고 합니다.


잠깐 걷다가 쉬는 동안 온갖 고양이 포즈를 다 취하고 있다.

오늘은 날이 따뜻해 어린 주인이 녀석을 데리고
첫 외출을 나온 겁니다.
교회 앞 소공원으로 첫 외출을 나온
미남이는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신기하고 한편 불안하기도 합니다.


사람의 다리 품으로 들어온 녀석이 신발 뒷끈을 젖꼭지인양 물고 있다.

뒤뚱뒤뚱 걷다가는 풀썩 주저앉아 숨을 고르기도 하고,
사람이 보이면 피하기보다 다리밑을 파고들어 숨으려고 합니다.
내가 녀석을 발견하고 사진을 몇 컷 찍는데,
녀석은 그런 나를 향해 뒤뚱뒤뚱 걸어옵니다.


다리 밑에서 쉬다가 내 바지를 잡고 기어오르려 한다.

그러고는 내 발밑에 이르러 신발 뒷끈을 물어뜯습니다.
다시 신발 앞으로 올라와 바지를 잡고 기어오르려고 합니다.
미남이의 첫 외출을 구경하는 소공원의 아이들도
마냥 신기하고 재미있게 미남이를 구경합니다.
녀석을 구경하는 동안 나도 한 마디 보탰습니다.
부디 건강하게 자라서 늠름한 묘생을 살아가라고.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1 And Comment 15
  1. 장희용 2008.04.21 14:45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여워요^^

  2. 2008.04.21 14:55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4.21 15: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귀여워라..
    험한세상 어찌 살꼬나..
    걱정이 앞섭니다.

  4. 2008.04.21 15:45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2008.04.21 16:11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2008.04.21 16:3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태니시대 2008.04.21 18:35 address edit & del reply

    완전한 집고양이 아닌이상은 고양이가 새끼 낳았을때 며칠동안은 고양이 새끼 만지거나 보면 안됩니다.
    낳은지 며칠안에 새끼 만지면 사람손냄새가 배여 스트레스가 올라가 물어죽이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길고양이는 100% 제 새끼 죽임)
    제가 보기에 새끼 물어죽일때 구해줬다는거 보니 새끼 낳은거 사람들이 자꾸 보고 혹은 만져서
    어미 고양이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나 봅니다.

  8. 2008.04.21 21:51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dream 2008.04.21 23:32 address edit & del reply

    귀엽네요.... 건강하게 잘 커나가기 를 기도 해 봅니다

  10. 뚱이네 2008.04.23 14:17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여워서 오히려 맘이 아프네요..어린것이 앞으로 살아갈일이 걱정이 앞섭니다..지금 보살펴주시는분이 어린이인거 같은데..모쪼록 잘키워주시길..

  11. 레드.K 2008.04.25 14:37 address edit & del reply

    냥이사진이나 동영상 볼때마다 귀여워져서 키우고 싶어집니다만...
    주변에 길냥이가 많아 위험할것 같고 제대로 키울 자신도 없네요.
    책임 못질바에야 차라리 사진으로 만족할래요.

  12. 효지 2008.04.25 18:19 address edit & del reply

    건강하고 착하게 똥오줌도 잘가려서 주인님 한테 이쁨받으면 오래 잘살으렴... 버려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13. Favicon of https://cksdn.tistory.com BlogIcon 찬우넷 2008.04.27 23: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는 정말 귀엽지만
    고양이의 사연은 정말 안타깝네요.ㅜ

  14. Favicon of http://www.kissfourx.net BlogIcon 심술괭이 2008.09.19 22:05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에 수의사 선생님께 고양이가 새끼 고양이를 물어 죽이거나 혹은 먹어버리는 것은 "죽이거나" "먹는 것"이 아니라 다시 안전한 "뱃속"으로 돌려보내고 싶어졌기 때문이란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간혹 지 새끼를 잡아 먹는 "무서운 고양이"에 대한 이야기를 읽는데 꼭 이 얘길 해주곤 한답니다. 새끼 고양이를 죽였다는 문장을 보니 문득 생각나서 글 남기고 갑니다. ㅎ 사진 언제나 잘 보고 있답니다.

  15. 밀라 2009.01.17 22:44 address edit & del reply

    심술괭이님 말씀 찡하네요..다시 뱃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