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진정한 고양이 세수

|

이것이 진정한 고양이 세수

추냥이 세수하다.

 

고양이 세수하듯 한다는 말이 있다.

흉내만 내어 시늉만 하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그러나 이는 고양이를 허투루 보고 지어낸 말이다.

고양이가 얼마나 열심히 세수하는지

고양이를 관찰해보지 않으면 알 수가 없다.


세수하는 추냥이와 세수 끝낸 추냥이.


 

동물 가운데 고양이만큼 정성을 들여

세수하는 녀석도 드물 것이다.

세수를 끝내고도 눈에 눈꼽이 그대로인 것만 빼면

고양이는 세수하는 동물계의 지존이라 할만하다.



세수하는 희봉이.

 

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고양이는

물 대신 침으로 세수를 한다.

우선 침 묻은 혀로 앞발을 닦고

깨끗해진 앞발에 다시 침을 묻혀

목덜미와 머리, 얼굴을 번갈아 닦아낸다.



희봉이의 세수는 거의 목욕에 가깝다.

 

앞발과 얼굴 세수가 끝나면

아크로바틱 자세로 뒷다리를 들어올려

깨끗하게 닦아낸다.

심지어 고양이는 꼬리끝까지 핥고,

혀가 닿는 모든 부위를 닦아낸다.



세수하면 뭘해, 희봉이 눈 밑에 눈꼽이 그대로다.

 

그리고 이 녀석들 얼마나 깔끔을 떠는지

시간 날 때마다 세수를 한다.

아무렇게나 사는 듯한 길고양이도 마찬가지다.

일어나면 세수, 밥 먹고 세수, 한바탕 놀고 나서도 세수한다.


우리 집 문앞에 앉아 세수하는 희봉이와 깜냥이(위). 깜냥이 세수하다(아래).

 

심지어 내가 카메라를 들이대면

잠깐만요, 하면서 또 세수한다.

꼭 세수하러 태어난 녀석들 같다.



세수 끝낸 깜냥이도 눈꼽이 그대로다.

 

그렇게 열심히 세수하는데도 고양이는 티가 안난다.

눈꼽은 그대로이고, 코에 묻은 국물 자국도 그대로이다.

그래도 고양이는 또 세수한다.

사실 길고양이의 반지르르 윤기가 도는 털과

수려한 용모는 다 이토록 열심히 관리한 미용법 덕분이다.


구석구석 발가락까지 닦아내는 깔끔이 모냥이.


 

내가 하루에도 한두번 씩 만나는

길고양이 희봉이와 깜냥이도 틈만 나면 세수한다.

너무 열심히 세수한 나머지

뒷다리 청소하다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것도 여러 번 봤다.


세수 끝낸 모냥이와 창가에서 세수 끝낸 얼굴을 들여다보는 모냥이.

 

그래도 이 녀석들 그렇게 열심히 세수한 탓인지

사진 찍으면 꽤나 이뿌게 나온다.

언제부터 달려 있었는지 모를 눈꼽만 빼고.

 

세수하는 동냥이와 세수 끝낸 동냥이.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냥이 하품 5종 세트  (9) 2008.03.26
좌절 고양이  (10) 2008.03.17
눈장난하는 길고양이  (13) 2008.03.14
길고양이 짝짓기 어떻게 할까  (18) 2008.03.13
춘삼월 고양이 팔자  (11) 2008.03.12
이것이 진정한 고양이 세수  (15) 2008.03.04
고양이 아크로바틱  (13) 2008.03.03
눈 오는 날 길고양이는  (15) 2008.02.25
길고양이 축구의 본능  (27) 2008.02.24
<속보> 절름발이 길고양이 무사히 구조  (197) 2008.02.20
가여운 절름발이 길고양이의 하루  (315) 2008.02.20
Trackback 0 And Comment 15
  1. 2008.03.04 19:1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3.04 21: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참 대단한 관찰력입니다.

  3. 오드리햅번 2008.03.04 21:42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와 정이 들었겠어요..
    그 정 저도 부럽워요.

  4.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08.03.04 22: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냥이 혓바닥이 보통 아닐듯 합니다
    냥이 박사님 다 되시었네요.

  5. Favicon of http://busylegs.tistory.com BlogIcon busylegs 2008.03.05 04:10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가 얼마나 열심히 세수하는지는 고양이를 관찰 해 보지 않고서는 알 수 없다 <- 이 말에 전적으로 동갑입니다.
    좋은 사진과 글 RSS 등록 시켜 놓고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6.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3.05 07: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깜냥이의 빨간혀가 아주 이쁨니다. 저 어려운 자세라니..목 뒤틀고, 다리 풀리면서 발라당~ ㅋㅋ
    고양이의 혀는 무지 깔깔하죠..
    저러다 희봉아~ 부르면 냅다 달려오겠죠..세수에 목숨걸듯이 소세지에 목숨걸고..
    창가를 바라보는 길냥이 녀석 의미심장하네..
    사진들이 넘 잼있어요..

  7. 2008.03.05 07:5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우윙 2008.03.05 21:35 address edit & del reply

    오..길고양이는 발바닥에 흙이 잔뜩있네요..ㅠㅠ 흑흑 왠지 마음이 아픈?....그래도 이 험한세상 잘 헤쳐나가는 저들이 자랑스럽습니다!!!

  9. Favicon of http://ceun0323.tistory.com BlogIcon cean 2008.03.06 06:1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렇게 발등에 침을 묻혀 세수하는 걸 보면 참 재밌어요.
    예쁜 고양이를 많이 찍으셨네요. 개와 달리 고양이는 깔끔해서 더러워 보인다는 생각은 안들어요.
    고양이를 키워 보니 세수를 하면서도 눈곱은 잘 못 떼더군요. 저렇게 눈곱이 있다는 건 건강이 별로 좋지 않다는건데...
    걱정이 살짝 되네요.

  10. 박지연 2008.03.06 09:09 address edit & del reply

    구름님 길냥이극장을 볼때마다 너무 행복합니다. 엉덩이닦다가 게단에서 굴러떨어지는 아가를 생각하니 혼자 웃음이 납니다..ㅋㅋ
    늘 아름다운 사진들과 의인화된어 너무 친근한 아가들을 만날때마다 흐뭇한 웃음이 번집니다..다만 이 추운겨울을 밖에서 나고있을 아가들이 염려스럽지만 구름님이나 세탁소아주머니같으신 분들이게셔서 그나마 살만하다 여길껍니다..

  11. Favicon of http://club.cyworld.com/companion-animals BlogIcon 탕아 2008.03.06 13:29 address edit & del reply

    냥이들 모습이 너무 이뻐용~ 사진 넘흐 잘 찍으신당.. ^^;;

  12. 흐미 2008.03.07 11:54 address edit & del reply

    에휴..얼마전 우리 집에 살던 고양이 한마리가 우리집 앞에서 차에 치어 죽어있더군요. 우리집에서 태어나서 거의 반은 우리가 키운거나 다름없는 녀석이었는데 피흘리며 죽어있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아팠습니다. 이넘의 어미가 지금껏 나은 새끼가 총 여섯마리. 그 중에 네마리의 시체를 내가 치네요. ㅜㅜ;; 쓸쓸할 뿐입니다. 또한 남은 새끼들이 건강하게 잘 살기만 바랄 뿐입니다.

  13. Favicon of http://iyeti.kr BlogIcon 프로채터 2008.03.10 20:43 address edit & del reply

    대체 몇밀리짜리 줌렌즈를 사용하시는 걸까요? 설마 300이상의 망원렌즈를 사용하시나요? 500정도 되는?
    ^_^

  14. Favicon of https://felis.tistory.com BlogIcon _그녀 2008.03.15 11: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세수를 열심히 했는데 눈꼽이 그대로 ㅋㅋㅋㅋㅋ
    공감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오래전 저의 냥이는 그루밍과 세수가 엄청났어요
    하얀 녀석이라 그랬을까요

    두번째로 온 녀석은
    아주 설렁설렁 합니다
    똥꼬 그루밍도 잘 안한다는 ㅠㅠ

  15. ^착한 악마^ 2009.03.12 14:14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고양이 한마리 주워서 키우는 데 세수 할때가 제일 귀여움,,
    눈을 떼지 못하겠음,,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