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에 대처하는 고양이의 자세

|

추위대처하는 고양이의 자세



영하 10도를 오르내리는 강추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텃밭과 공원의 흙바닥엔 서릿발이 서고
골목과 시궁창의 물도 온통 얼어버렸습니다.
사람들은 입김을 호호 불며 종종걸음으로 한파 속을 걸어갑니다.
따뜻한 구들방의 아랫목이 그리운 날입니다.
장작난로에서 타닥타닥 타는 등걸 소리가 간절한 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 버리고 간 담요 위에 앉아서 추위를 달래고 있는 그냥이. 

이런 강추위 속에서 길고양이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그냥 견디고 있을 뿐이라는 것이 정답일 겁니다.
이런 강추위 속에서 한뎃잠을 잔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침낭도 이불도 없이 더러는 바람벽도 없이 처마도 없이
오로지 온몸으로 추위를 견뎌야 하는 게 길고양이의 운명입니다.
도리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누군가 버리고 간 이불 위에서 몸을 녹이다 꾸벅꾸벅 졸고 있는 이옹이.

그렇게 견뎌서 무사히 겨울을 나는 것,
그것만이 길고양이의 유일하고 절박한 바람입니다.
다만 조금은 덜 춥게
조금이라도 더 따뜻하게 겨울을 보내려는 고양이의 행동은
곳곳에서 눈물겹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엄마가 저러냐?" 어미인 그냥이가 담요 위에서 몸을 녹이는 모습을 원망스럽게 바라보는 까만코와 코점이. 

5마리의 대가족을 거느린 그냥이는 주로 텃밭에서 해바라기를 하는 것으로
이 추운 겨울을 견디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의 강추위는 도무지 견딜 수가 없었는지
엊그제는 주택가 공터에 누군가 이사하면서 버리고 간
담요와 이불을 거의 반나절이나 끼고 지냈습니다.
그냥이는 가장 따뜻한 담요를 차지하고,
이옹이는 그 옆에 버려진 두꺼운 요를 이부자리로 삼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따뜻해!" 추위에 떨고 있는 새끼들의 냥냥거림도 아랑곳하지 않고 담요에서 몸을 녹이고 있는 그냥이.

그냥이도 이옹이도 이불 따뜻한 것을 알았는지
좀처럼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4마리의 새끼들이 어미와 보모 옆에서 바들바들 떨다가
냥냥거리며 춥다고 보채도
그냥이와 이옹이는 자리를 양보할 생각이 없습니다.
결국 그냥이와 이옹이는 이불의 따뜻함에 파묻혀 꾸벅꾸벅 졸기까지 합니다.
새끼들은 그런 어미와 보모가 야속하기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니뭐니해도 겨울에는 전기장판이 최고여!" 누군가 버린 전기장판에 앉아 있는 길고양이.

거의 몇 시간이 지나서야 그냥이와 이옹이는
새끼들에게 자리를 양보하고 일어섰습니다.
새끼들은 저마다 어미와 보모가 뎁혀놓은 자리를 자지하고 엎드렸지만,
따뜻하고 행복한 시간도 잠시,
갑자기 쓰레기를 버리러 나타난 한 아주머니의 출현으로
그냥이네 식구들은 혼비백산 텃밭으로 피신해버렸습니다.
그리고 오늘 아침에 보니 공터에 버려졌던 이불은 온데간데 없군요.
수거함을 비우러 온 트럭이 싣고 간 모양입니다.
그냥이네 식구들은 단 하루 이불의 푹신함과 따뜻함을 경험했을 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둥지밖 양지녘으로 나와 새끼와 함께 체온을 나누고 있는 연립댁.

종종 주택가 헌옷 수거함에 버려진 이불이나 전기장판, 스웨터 등은
길고양이에게 훌륭한 보금자리가 되어주곤 합니다만,
수거 트럭이 다녀가면 그만입니다.
영구적인 보금자리가 될 수 없는 것이죠.
이불만은 못해도 바닥이 넓은 스티로폼도 훌륭한 보금자리 노릇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텃밭 구석자리에서 새끼와 함께 체온을 나누고 있는 외출이.

연립주택이 영역인 얌이와 멍이는 바람벽이 없는 화단의 둥지에다
어디서 구했는지 스티로폼을 깔아놓았습니다.
둘은 이 스티로폼 위에서 서로 끌어안은 채 잠을 잡니다.
외출이의 둥지에도 스티로폼을 깔아놓은 것으로 보아
스티로폼은 길고양이가 가장 만만하게 구할 수 있는 보금자리로 보입니다.
이도저도 구할 수 없는 경우
길고양이는 그저 서로의 몸과 몸을 맞대고 체온을 나누는 수밖에 도리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걍 견디는 거지 뭐." 텃밭에 나와 해바라기를 하며 잠시 졸음수행에 빠진 까만코.

그냥이네 식구들도 연립댁 식구들도
요즘 이렇게 체온을 나누며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더러 햇살이 좋은 날엔 둥지 밖으로 나와
해바라기를 하면서 추위를 쫓습니다.
작년에 태어난 그냥이네 새끼들과 연립댁 새끼들도,
외출이네 새끼들과 노랑새댁네 새끼들도
모두 길고양이로서의 ‘생애 첫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길 위의 묘생이 쉽지 않다는 혹독한 신고식을 치르고 있는 셈이죠.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21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9.01.12 12:2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09.01.12 12: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길고양이들의 눈물겨운 겨우나기내요...
    담요 한장 내어 놓고 싶네요...
    추운데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4. 최군 2009.01.12 13:47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너무 귀엽네요... 내가 다 데리고와서 키울수만 있다면...

  5. 냥군 2009.01.12 13:58 address edit & del reply

    늘 길고양이 보고서 블로그 잘보고 있습니다.. 혹독한 겨울을 길냥이들이 잘 이겨냈으면 좋겠어요..앞으로 길냥이 사진 많이 많이 올려주세요 ^^

  6. 천랑 2009.01.12 14:28 address edit & del reply

    요새같이 추운 날엔 도대체 어떻게 버틸까 많이 궁금했었는데..포스트가 올라와서 다행이에요

  7. 2009.01.12 14:28 address edit & del reply

    길고양이들이 추운겨울을 잘나길 바란다.
    하지만 너무 많아지는것도 문제야 문제! 개체수를 적당히 유지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연구해야지

  8.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01.12 15: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불은 하루뿐..
    혹독한 이 겨울을 어찌 버티고 살까 걱정입니다

  9. ogi 2009.01.12 15:22 address edit & del reply

    에궁...
    길냥이들의 사계는 척박하기 그지없군요.
    무사히 무사히 겨울나기를 했음 좋겠습니다
    힘내라 길고양이들 ㅠ ㅠ

  10. 2009.01.12 15:4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Sun'A 2009.01.12 16:05 address edit & del reply

    버려진 이불속에 잠시나마 따뜻함으로 안심했는데..
    아침에 수거했다니 조금은 걱정스럽군요..ㅡ..ㅡ
    이추운겨울 잘견디어야 할텐데..

  12. 프라그마 2009.01.12 17:00 address edit & del reply

    길냥이들을 볼 때마다 4계절 겨울이 하루 아님 10일만 되고 바로 봄 날이 돌아왔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가져보게 됩니다. 시련의 계절을 무사히 독하게 버티며 생존할 수 있기를.......

  13. 2009.01.12 19:1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2009.01.12 20:2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5. 유스티나 2009.01.12 20:35 address edit & del reply

    얼마나 추울까요... 제발 잘 견뎌주길..누군가 매일 이불을 버려줬으면 하는 생각도 해보네요..

  16. 차단고양이 2009.01.12 21:21 address edit & del reply

    ㅡㅜ...너무 추울것 같아요. 울 동네에도 매번 보이는 녀석이 있는데 불러도 도망가고해서 뭘 주지도 못하구...
    이렇게 추운날은 어디서 있는지 정말 걱정이에요.

  17. ㅎㅎ 2009.01.17 14:09 address edit & del reply

    이불이나 담요를 버릴때 배게커버 사이즈로 잘게 잘라서 구석진 곳에 놓아두면 고양이들이 자기네 아지트로 물고가서 이불로 사용한답니다.

  18. 아.. 2009.01.17 23:47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집앞에도 고양이들 자주 오는 데 거기에 이불하나 놔줘야겠다.

  19. BlogIcon 슬프다...ㅠㅠ 2009.01.18 10:10 address edit & del reply

    길 지나갈때마다 얼마나 안쓰럽던지... 보일때마다 소세지작은거라도 사서 잘라주고 가곤 하는데 잘 안먹더라구요 생소해서 그런가... 너무 안쓰러워요 특히 겨울에 얼마나 춥고 배고플지 내가 부자라면 다 데려다 보금자리를 마련해주고싶다ㅠㅠ 불쌍한 냥이들...

  20. Favicon of http://sapia.net BlogIcon 사피아 2009.01.21 12:01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를 바라다보고 있으면 천사를 바라보는것 같아요...너무 사랑스럽고 참을성 많고...주님께서 천사를 보내주신거지요..고양이가 없다면 얼마나 상막하겠어요...많이 많이 사랑해주고싶구요..길고양이들과 친해지고 싶어요..아낌없이 퍼주고싶어요...개인주택 산다면 고양이들을 내 마당에서 몰래 밥을 주고싶어요..사람들 눈을 피해서요

  21. 어쩌죠 후.. 2014.10.23 19:22 address edit & del reply

    퇴근하고 집에가면 고양이가 반겨줘서 행복한 평범한 집사입니다
    제가 일하는 가게는 항상 문을 열어 두고 다니는데 얼마전에 가게서 잠을 잘 일이 있어서 다음날 일어나서 가게 셔터를 열러 가는데 왠 똥이 가게 바닥에 떡하니 있네요 게다가 밟고 +_+;; 이게 뭔가; 해서 보니 왠지 고양이 똥 같기도 하고 개 똥 같기도 하고 설마 내가 몽유병으로 싸버릴리는 없고ㅋㅋㅋㅋ 문도 다 잠겨 있고 고양이가 숨을데가 있을까 싶어서 그냥 치우고 다음날은 집에서 자고 출근해보니 가게에 방이 있는데 거기 고양이 발자국과 이불에 고양이가 팡팡한 자국과 악취가 ㅡ,.ㅡ 엥?! 이게 뭔일인가 싶어서 내부 cctv 돌려 봐도 하도 캄캄해서 도저히 구분 불가... 그런데 오늘 드디어 고양이를 발견 하긴 했는 가게 시설물 구석지에서 나오려는 고양이 발을 발견하고 나비야 하면서 부르는데 그냥 안에 들어가서 나오질 않네요 어떻게 숨었나 후레쉬로 봐도 보이지도 않고.... 아마도 얼마전에 비가 많이 오는 날 비 피하려다가 가게 내부로 어찌어찌 들어와서 똥싸고 방에도 들어와서 자고 그런거 같더군요 후.. 시설물 아래로 들어간 고양이 도저히 꺼낼 수는 없고 가게에 또 똥쌀가봐 고양이 모래랑 사료랑 물 두고 시설물 앞쪽에 두고 가만히 둿더니 와삭와삭 사료 먹는 소리가 나네요 그리고 물도 마시길래 조심조심 다 먹을 때까지 있다가 슬쩍 보는데 우왕..엄청나게 큰 까만 고양이에요 우리집 고양이가 6개월인데 한 3배 정도 되보이는..그래서 이걸 어째야 되나 하고나가서 나비야 하고 부르는데 또 들어가 버려서 나오질 않아요 하소연 을 하는데 어;;;;; 이거 쓰는데 고양이가 나가네요 사뿐사뿐 가벼운 발걸음으로 뒤도 안 보고 가버리네요 허........;; 불쌍하기도 하고 밥 잘 먹고 가서 좀 다행스럽기도 하고 키워 주긴 힘들고 후 그러네요 암튼 애완동물 키우다가 책임 못지고 버리지 맙시다 제발 ㅜㅜ 버린 사람은 잘사는데 오히려 유기 동물 보는 사람들이 더 힘든거 같습니다 슬프네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