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텃밭 휴게소

|

길고양이 텃밭 휴게소



지난 4개월 동안 먹이를 준 나에게 고마움의 표시로
쇠박새 한 마리를 현관 앞에 두고 간 바람이는
텃밭이 휴게소다.

길고양이 텃밭 휴게소.
녀석은 뙤약볕이 내리쬐는 한낮에도
텃밭의 콩포기, 수숫대 그늘에 앉아
더위를 식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텃밭의 콩포기 그늘에 앉아 있는 바람이.

이곳은 또한 사람들의 눈길을 피하는 은신처이자
나의 동정을 살피는 감시초소이기도 하다.
녀석은 텃밭 콩포기 아래 식빵 굽는 자세로 앉아 있다가
내가 먹이그릇을 들고 나타나면
부리나케 마당을 가로질러 테라스 그늘로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문 옆 텃밭 두둑에서 나의 동정을 살피는 바람이.

그러나
녀석은 아직도 나에 대해 100% 신뢰하지는 않고 있다.
내가 다가서도 도망칠 단계는 넘어섰으나,
여전히 녀석은 내가 손을 내밀어도 다가오지 않고,
내 앞에서 그루밍을 하거나
‘발라당’을 하지도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단에는 옥잠화가 피어 있고, 텃밭에는 토마토가 익어가고 있다. 바람이는 그 속에서 텃밭의 일부처럼 앉아 있다.

뿐만 아니라 내가 너무 근접했다 싶으면
녀석은 어느 새 텃밭 휴게소로 피난을 가버린다.
이웃집 텃밭에는 요즘 옥수수가 한창 키를 키우고,
토마토 열매는 붉고 탐스럽게 익어서 군침을 돌게 한다.
수수꽃도 피고 콩이며 호박덩굴도 무성하다.
그 속에서 바람이는 텃밭의 일부인양 앉아 있다.
더러 토마토를 배경으로, 더러 콩포기를 배경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콩포기 수숫대 그늘에 식빵 굽는 자세로 꾸벅꾸벅 졸고 있는 바람이.

한번은 큰길가 두부집에서 식사를 하고
‘비지’를 한 봉지 얻어와 먹고 남은 것을 거름 삼아 화단에 뿌렸더니
바람이 녀석이 그것을 주워먹는 것이었다.
그것도 꽤 먹을 만하다는 표정으로.
한때 바람이에게 하루 세끼 사료를 내놓은 적도 있지만,
사료가 바닥을 보이면서
최근에는 하루에 한번 정도만 내놓아
아무래도 녀석은 그것으로라도 배를 채울 모양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화단에 거름으로 뿌린 비지를 끌어당겨 먹고 있는 바람이.

녀석은 그렇게 거름으로 뿌린 비지의 절반 가량을 먹어치우고
다시금 텃밭 그늘로 들어가
꾸벅꾸벅 졸았다.
시간이 토마토 열매처럼 익어가는 텃밭에서
녀석은 그렇게 또 하루를 보냈다.

* 고양이의 사생활::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1 And Comment 18
  1. 월영인 2009.07.21 11:41 address edit & del reply

    곧 바람이의 발라당을 보실거라고 생각합니다.

  2. 마냥 2009.07.21 11:48 address edit & del reply

    저 무뚝뚝한 표정으로 발라당을 한다면...
    상상만 해도 그건 좀 웃음이 나요.
    어쩌면 바람이도 집에선 내일은 발라당을 해볼까...한번 연습하다가
    아냐아냐 쑥스러워...할지도...

  3. Favicon of http://dalog.tistory.com BlogIcon 무럭이 2009.07.21 13: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하하핫... 진짜 낭만고양이네요..
    아.. 오늘 같은 날은 그저 어디에 콕 박혀서 하늘 보며 책이나 봤으면..ㅠ_ㅠ

  4. Favicon of http://blog.daum.net/moneyball BlogIcon 배리본즈 2009.07.21 14:43 address edit & del reply

    귀엽네요. 잘 보고 갑니다.

  5. 마린 2009.07.21 14:45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의 도도함이 마음에 드는 이유가 뭘까요^^
    바람이 너무 이뽀

  6.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07.21 15: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엽습니다.ㅎㅎㅎ

  7. 새벽이엄마 2009.07.21 16:15 address edit & del reply

    애정과 관심을 담뿍 받아서인지, 바람이 얼굴이 점점 이뻐지는 것 같아요. ㅎㅎ

  8. =(^ㅅ^)= 2009.07.21 16:16 address edit & del reply

    세번째 사진에서 바람이가 왠지모르게 참 청순(!)하게 보여요~ ^^

  9. ㄷㄷ 2009.07.21 17:19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는 참 고달파보여요.
    드라마속 과묵하면서도 속정은 깊은 사람처럼요.
    바람이랑 랭보 랭이이 엮인 에피소드가 많이 나왔음 좋겠어요. ^^

  10. Favicon of https://waarheid.tistory.com BlogIcon femke 2009.07.21 20: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비지를 먹는 고양이.
    갑자기 한국의 비지찌개가 생각나기도...
    사진이 아름답읍니다.

  11. 2009.07.21 23:45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가 귀여워서... 한참 바라봅니다 ^-^
    동글동글.. 귀여워요.

  12. 야옹 2009.07.22 00:14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 얼굴이 참 예쁘게 생겼어요!

  13.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2009.07.22 00: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를 보면 귀엽기도 하지만 균이 옮아 힘들었던기억이 나네요.^^

  14. 멍멍냥 2009.07.22 10:42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가 점점 이뻐지네요...ㅎ

  15.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07.22 18: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바람이는 아마도 신중한 성격인거 같어요. 애가 진중해 보이고..
    금방 맘주고 금방 돌아서고 그러는 사람보다 저런 고양이가 더 진실해 보입니다
    근데 저 녀석 언제 부비부비할까나..
    아무래도 바람이 살아생전엔 안할거 같은데요..^^

  16. Favicon of http://celina87.tistory.com/ BlogIcon 휘문 2009.07.25 00:00 address edit & del reply

    넘넘 이쁘네요 ㅎㅎㅎㅎ 저희집은 손두부를 만드는 식당이라
    비지가 늘 넘쳐나는데 좀 나눠주고 싶을 정도로 ㅎㅎㅎㅎ

  17. 유스티나 2009.08.15 20:30 address edit & del reply

    에구 이뽀라 바람이..^^ 넘 귀여워요~~

  18. 무탈장수 2009.09.21 21:40 address edit & del reply

    언니가 배추에 밀가루 뿌려놓으면 벌레가 배춧잎대신 밀가루를 먹는대서 열심히 뿌려놓았더니
    울집 괭이들 무탈이랑 장수가 벌레 대신 밀가루 잡숴주더라구요.
    비지먹는 바람이 보니 시골에 두고 온 괭이들 보고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