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냥 3남매 여름나기 그후

|

아기냥 3남매의 여름나기 그후


지난 7월 <길아기냥 3남매의 여름나기>라는 제목으로
연립주택 화단에서 태어난 세 마리의 아기냥을 소개한 적이 있다.
당시 세 마리의 아기냥은 2개월쯤 된 녀석들로
이제는 녀석들도 부쩍 자라 벌써 5개월이 되어간다.

그러나 3남매 중 첫째는 두어 달이 지난 어느 날부턴가 보이지 않더니
지금까지 보이지 않는다.
온몸이 새카만 깜이 녀석은 아마도 저 세상으로 떠난 것이 분명해 보인다.
그렇게 하나는 가고, 둘만 남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멍이가 길가의 개나리 그늘 스폰지 위에서 낮잠을 자다 잠이 깼다.

남은 두 녀석은 멍이와 얌이다.
흰색에 고등어무늬를 지닌 녀석이 멍이고,
검은색 바탕에 입 주변과 다리가 하얀 녀석이 얌이다.
멍이는 가끔 멍한 표정을 잘 지어서 멍이고,
얌이는 얌체처럼 싹싹해서 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7월 3남매의 한가로운 오후의 낮잠시간. 맨앞의 깜이는 이제 더이상 볼 수가 없게 되었다.

7월까지만 해도 녀석들은 연립주택 화단을 둥지 삼아
밤이 아니면 길 밖으로 나올 생각을 않더니
어느덧 녀석들은 대낮에도 골목을 돌아다니거나
심지어 얌이 녀석은 위쪽의 원룸단지까지 영역을 차지하고 돌아다니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8월초 카메라로 담은 마지막 깜이 사진.

생후 4개월이 되도록 녀석들은
어미 품을 벗어나지 않고 살았다.
처음에는 어미냥의 모성애가 유난히 강한 줄로만 알았다.
그러나 가끔 녀석들을 보고 있으면, 어미가 녀석들을 독립시키려고
부단히도 애를 쓰는 모습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얌이와 멍이는 언제나 사이좋게 붙어다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이를 주면 새끼들을 못먹게 으르렁거리고,
가끔은 쫓아내려는 포즈도 취하곤 했다.
그러나 두 녀석은 그곳을 떠나지 않고 지켰다.
결국 어미가 두 녀석을 버리고 인근의 둥지로 자리를 옮겼다.
이래저래 4개월만에 두 녀석은 독립을 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얌이와 멍이가 차밑의 그늘에서 햇볕을 피해 쉬고 있다.

얌이와 멍이 남매는 유난히도 사이가 좋다.
낮잠을 잘 때도 꼭 끌어안고 자고,
어디를 갈 때도 꼭 같이 다닌다.
심지어 원룸단지의 숯불닭집 앞으로 간식 동냥을 떠날 때에도
둘은 꼭 붙어다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멍이는 평상시에 소심하고, 먹이 앞에서만 용감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둘에게도 서열은 엄격해서 먹이를 주면
꼭 멍이가 먼저 먹고, 얌이는 나중에 먹는다.
하지만 모든 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붙임성 있게 구는 녀석은
언제나 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멍이 녀석, 거리에서 나를 만나면 먹이를 달라고 냥냥거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멍이는 언제나 뒷전에서 굿이나 보고 떡이나 먹는다.
어쨌든 얌이와 멍이는 긴 장마를 견디고
폭염도 견디고 무사히 여름을 났다.
그러나 둘의 은신처이자 둥지였던 연립주택 화단은
이제
깨끗하게 정돈이 돼서 더 이상 둘의 은신처가 되지 못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룸단지의 주차장에 앉아 있는 멍이(위) 사람의 시선을 피해 둥지로 돌아가는 멍이(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녀석들은 연립주택 눈썹지붕에 올라가 낮잠을 자곤 한다.
가끔은 버려진 가구 속에 들어가 자기도 한다.
생존율 30%도 되지 않는 길고양이의 세계에서
세 마리 중 둘의 생존은 당연하지 않게 엄청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멍이에 비해 얌이는 성격이 밝고, 거침이 없는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둘은 먼저 간 첫째의 몫까지 살아야 한다.
하지만 우리 동네의 현실은 길고양이가 살아가기엔 참담할 정도의 현실이다.
동네의 청소하는 아줌마며, 고깃집 아저씨며, 인근의 이상한 아저씨는
고양이만 보이면 돌을 던지고 막대기로 길고양이를 괴롭히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에 내가 나타나면 항상 먼저 달려나오는 녀석도 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드킬 사고도 부쩍 늘어 최근에는
꼭잡이를 비롯해 길에서 죽은 아기냥을 세 마리나 보았다.
공원의 개나리 그늘에서는 굶어서 죽은 어미 고양이도 본 적이 있다.
뱃속에는 새끼가 들어 있는지 배가 잔뜩 부푼 상태로 죽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얌이 녀석은 이제 내 앞 1미터 이내까지도 접근해 몸을 뒹굴고 냥냥거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물 쓰레기는 분리수거가 너무 잘 되는 편이어서
사실상 길거리에서 길고양이가 먹을만한 것이 이제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그동안 먹이를 주던 몇몇 사람도 이제는 거의 손을 떼었다.
주변의 협박에 가까운 압력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얌이와 멍이는 어느덧 5개월이 다 되어가지만, 살아갈 일은 살아온 것보다 훨씬 순탄치 않을 것이다.

얌이와 멍이는 이제껏 잘 살아왔고,
잘 견뎌왔지만,
둘의 앞날은 결코 순탄치가 않다.
그것이 길고양이의 운명이고 비극인 것이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풀뜯어먹는 소리라굽쇼?  (17) 2008.10.19
축구하는 길고양이  (6) 2008.10.15
너무 다정해, 길고양이 남매  (22) 2008.10.13
좌절금지 2  (23) 2008.10.09
하품의 고수  (13) 2008.10.04
아기냥 3남매 여름나기 그후  (18) 2008.09.30
돌보던 아기냥 로드킬당하다  (467) 2008.09.19
버림받은 외출 고양이  (7) 2008.09.16
고양이 수염에 이런 비밀이  (10) 2008.09.09
고양이의 눈  (14) 2008.09.07
고양이는 인사 어떻게 할까  (18) 2008.09.04
Trackback 0 And Comment 18
  1. Favicon of http://icahn.tistory.com BlogIcon 행우니 2008.09.30 11: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 눈을 볼 수가 없어요;; 무서워요^^*
    오늘 하루도 활짝 웃으세요^ㅡㅡㅡㅡ^

  2. 1111 2008.09.30 11:34 address edit & del reply

    제2의 희봉이와 깜냥이네요^^
    멍이와얌이 둘이 건강하게잘살았음좋겠네요...

  3. Favicon of http://ujuin.tistory.com BlogIcon 우.주.인 2008.09.30 11: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길고양이의 삶은 정말 힘들것 같아요...ㅠ.ㅠ

  4. 2008.09.30 11:4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8.09.30 12: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귀엽습니다.^^
    고양이 밤에 눈무서운거빼곤 참이쁜데..ㅎㅎ
    잘보고갑니다^^

  6. 앙큼고양이 2008.09.30 12:21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우리나라 냥이들은 불쌍해요~저도 길냥이들을 위해 매일 사료를 놓는데 주변의 압박에도 굴하지않고 8년동안 꾸준히 주고있어요~밥 주시는분들 굴하지말고 꿋꿋하게 ..화이팅!!!^^

  7. Favicon of https://soon1991.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9.30 13: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부터 날씨가 쌀쌀해지면 어떻해요..
    걱정이 앞섭니다.

  8. Favicon of http://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08.09.30 13:43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문득 올 겨울이 걱정되네요..^^;;

  9. 12 2008.09.30 14:03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 눈이 왜 무섭다는 걸까??? 고양이는 얼마나 아름다운가. 근데 녀석들 삐쩍 말랐군

  10. 2008.09.30 15:18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ㅠㅠㅠ 2008.09.30 15:52 address edit & del reply

    슬퍼요............ㅠㅠㅠㅠ
    저도 얼마전 죽은 고양이를 봤는데
    얼마나 마음이 아프던지 ㅠㅠ 에휴 ㅠㅠ
    정말 동물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 왔음 좋겠어요..
    모든동물들이 다 ㅠㅠ

  12. 까만애는 2008.09.30 18:31 address edit & del reply

    누가 데려갔을지도 몰라요...
    올블랙이라면 눈이 뒤집히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13. 쏘피 2008.10.01 18:08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 동네에 한쪽 골목에는 어른 고양이 세 마리, 아가 고양이 네 마리가 살았어요.
    밥을 주면 어느새 일곱마리가 옹기종기 모여 밥을 먹곤 했는데, 그 모습이 어찌나 보기가 좋던지...
    부디 건강히 살아가길 노심초사하며 사람들 눈 피해 거의 매일 밥을 주었네요.
    그러던 어느날 아가 고양이 두 마리가 로드킬을 당한 걸 봤습니다.
    아가 고양이 한 마리는 아예 보이질 않고요.
    지금은 어른 고양이 세 마리와 형제들 중에 가장 약했던 아가 고양이 한 마리가 나름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네요.
    집이 있다면 우리집 마당 마음대로 쓸 수 있게 해주고 싶은데, 조그만 방은 있어도 집이 없으니 것두 해줄 수 없고
    매일 노심초사하며 얘네들의 기특한 모습을 마주합니다.

    이따금 거리에 넘쳐나는 사람들을 먼 발치에서 바라보며 저기에 넘쳐나는 생명체가 사람이 아니라 고양이라면, 개라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 세상에 가장 많이 넘쳐나는 생멷들이 사람들인데 고양이 몇 마리의 생존권도 인정해주지 않는 사람들의 비겁함과 잔인함을
    매일같이 실감하면서 씁쓸함과 슬픔, 걱정과 불안함을 벗 삼아 오늘 하루를 보냅니다.

    그저 먹을 것과 쉴 수 있는 작은 공간만 있으면 더 이상 욕심부리지 않는 착한 애들인데...
    사람은 어찌 욕심만 채우고 채우며, 그리고 그 욕심을 채우기 위해 이리 연약한 생명들이 희생당해야 하는지...

    참말로 세상은 요지경이네요.

  14. 콩이누나 2008.10.02 09:01 address edit & del reply

    날씨가 쌀쌀해져 오면서부터 생긴 걱정은 겨울을 길냥이들이 어떻게 견뎌낼까 입니다.
    소심한 집사여서 늦은밤 해가 지고 나서야 사람들 눈치보며 겨우 길냥이들에게 밥을 주는...
    요즘은 제가 나타나면 따라오며 야옹 거리는 냥이들이 참 예쁘기도 하고 사람들 눈에 띄어 해코지 당하지는 않을까
    걱정도 되고 말입니다..마음 같아서는 아이들 겨울 나는데 조금이라고 도움이 되게 작은 집이라도 만들어 주고 싶은데
    현실은 이상과는 너무 동떨어져 있네요..아이들이 무사히 겨울을 지내길 바라는 마음뿐이네요..

  15. 귀여운 냥이 2008.10.04 14:03 address edit & del reply

    특히 우리나라 길냥이들의 운명이고 비극인 것 같아서

    너무나도 가슴이 아픕니다.ㅠㅠ

    힘 없고 연약한 냥이들한테 왜 그렇게 잔인하고 무섭게 구는 것인지..

    정말 너무 안타까운 현실이에요.

  16. 멍이는.. 2008.10.04 14:07 address edit & del reply

    멍이는 입 주변이 조금 꼬질꼬질한 게

    왠지 더 안쓰럽고 애처롭게 보이네요. ㅠㅠ

    항상 느끼는 거지만

    운전하시는 분들, 주차해놓은 차 출발하기 전에

    반드시 차 밑이나 주변에 혹시 냥이들이 없는지,

    주의해서 잘 살펴야 할 것 같아요.

    조금이라도 로드킬 사고를 막기 위해서..

  17. ogi 2008.10.05 22:41 address edit & del reply

    외국에선 길고양이와 사람이 잘도 공존하던데..
    안타깝네요
    ...
    조금만 배려하는 마음이 아쉽습니다...ㅠ ㅠ

  18. 냥이파파 2008.10.17 13:14 address edit & del reply

    올블렉녀석이 없어졌네요..ㅜㅜ 이유없이 고양이 싫어하는사람들... 또 검은 고양이라 사고를 당했으려나요??
    전 올블렉이 저의 로망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