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고양이

|

안녕, 고양이

 

 

내 곁에 왔던 고양이, 하나 둘씩 내 곁을 떠났다.

시골로 이사를 와서 처음 만났던 고양이, 정들었던 고양이들이

이제는 거의 내 곁에 없다.

덩달이도 그렇게 떠났다.

 

 

한가지 다행이라면, 그동안의 많은 고양이가

쥐약이나 사람의 해코지로 인해 고양이별로 떠난 반면,

덩달이는 이사를 가게 된 경우다.

덩달이를 마지막으로 만난 건 약 20여 일쯤 전이다.

녀석은 동네의 다른 고양이와 영역싸움을 벌였는지,

목과 얼굴에 상처를 입고 피까지 흘리고 있었다.

그런 몸으로 녀석은 내게 발라당까지 했다.

그리고 며칠 뒤 걱정이 돼 녀석을 찾았을 때,

녀석은 보이지 않았다.

다시 철장에 갇혔나, 살펴보았지만, 철장조차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집이 좀 이상했다.

마당에 차도 없고, 대문에는 밧줄까지 쳐놓은 것이 이사를 간 듯했다.

이사를 가면서 주인은 덩달이를 데려간 듯했다.

 

 

혹시라도 녀석을 버리고 갔을까봐

주변을 돌며 덩달이를 불러보았지만,

녀석은 나타나지 않았다.

그 후, 이웃마을에 사료배달을 갈 때마다

덩달이가 살던 곳에 가서 덩달이의 이름을 불러보았지만,

녀석은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녀석은 그렇게 이곳을 떠난 것이다.

속으로 나는 차라리 잘 됐어, 라고 중얼거렸다.

덩달이가 살던 이웃마을은

상습적으로 쥐약을 놓는 식당 아주머니 때문에

그동안 까뮈를 비롯해 봉달이, 여울이와 새끼들 등

무려 10여 마리가 넘는 고양이가 고통스럽게 죽어간 곳이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는 몰라도 덩달이는 툭하면 철장에 갇혀 지내야 했다.

더구나 지금은 농사가 시작되는 시기여서

또 다른 쥐약 피해가 일어날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그렇게 덩달이는 떠났지만,

나는 덩달이가 떠난 곳에서 도무지 쉽게 떠날 수가 없었다.

단짝인 봉달이와 함께 눈장난을 하고, 눈밭 경주를 벌이던 벌판을 볼 때마다

그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마당에서 강아지들과 장난을 치던 모습도 잊혀지지가 않았다.

나는 순례하듯 녀석과 거닐던 소나무 언덕과

논두렁길과 개울의 다릿목에서 서성거렸다.

그래 잘 된 거야, 라고 말하면서도

내심 서운하고 섭섭했다.

인사도 없이 가다니.

간다고 말이라도 했었으면, 그렇게 좋아했던 캔이라도 선물했을 텐데.

발길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았다.

 

*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안녕 고양이 시리즈 세트

* 아래 뷰추천을 누르면 길고양이 사료지원에 큰 도움이 됩니다.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를 딛고 올라서겠어  (16) 2012.05.08
고양이 사이비 교주  (13) 2012.05.04
비보이 고양이 춤  (26) 2012.04.27
직립보행 고양이들  (15) 2012.04.26
날아보자 고양이  (20) 2012.04.24
안녕, 고양이  (46) 2012.04.17
고양이 화분 들여놓으시죠  (27) 2012.03.19
덩달이가 다쳤어요  (48) 2012.03.12
전원고양이 냥냥냥 봄나들이  (34) 2012.02.27
고양이 커플, 눈앞에서 애정행각(19금)  (14) 2012.02.24
역전고양이의 겨울나기  (20) 2012.02.17
Trackback 0 And Comment 46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그림 2012.04.18 10:11 address edit & del reply

    오랜만에 구름님 포스팅 보는군요.
    덩달이는 성격도 좋은거 같아요.

    날이 따뜻해서 애들이 흙바닥에서 잘 놀겠네요.. ^^

  3. 지금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2012.04.18 10:49 address edit & del reply

    아니, 덩달이가요?
    아.....덩...달...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갔니?...어, 디, 로?..........
    내 맘 한구석에 커다란 , 아주 공허한, 구덩이가 뻐어~엉.....
    ..................................................

    덩달아, 건강하고, 잘 살거라 ..
    너 간 곳이 어디인지 모르겠어서
    더욱 그리울 거다.

    콧속이 매케해지고,목이 콱 메어오고, 가슴이 먹먹해져서 ...
    눈물로 앞이 흐려져서 자판도 잘 못 누르겠구나.
    제발, 부디 행복하거라.
    많이 많이 보고샆을 거다 덩, 달, 아.......

  4. 미우 2012.04.18 10:56 address edit & del reply

    제목에 안녕이란 단어가 있어서
    윗분들처럼 덩달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나 조마조마했어요 ㅠㅠ
    버림받았다면 마음이 많이 아팠을텐데,
    착한 덩달이에게 좋은주인분이 있어서 다행이네요
    쥐약사건때도 철창에 가둬둔것도 덩달이를 위해서였겠지요..?

    덩달아 어딜가나 행복하게 잘살아~ 보고싶을꺼야... ㅠ

  5. 냥이맘 2012.04.18 13:02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 옆집 아줌마도 고양이들을 죽이려고 쥐약을 놓습니다.
    우리집 지하실에서 대를 이어 태어난 길냥이 새끼 및 엄마 냥이들이 수도 없이 약을 먹고 죽었는데
    우리집 지하실이 본거지인지라 다들 우리 마당에서 죽는 바람에 우리집 화단에는 수십마리의 냥이 시신들이
    묻혀 있어요.
    이제 봄이라 쥐약 놓을 때가 돌아왔네요.
    지금 마당에 작년봄 태어난 냥이 4남매(한마리는 쥐약 먹고 죽었음.)가 화분 위에서 골뱅이 폼으로 자고 있는데
    조마조마 합니다.
    고양이는 쥐를 잡아주는 귀한 동물인데 왜들 그러는지 혈압이 오릅니다.
    저희집은 고양이가 들어온 후로 마당에서 뛰던 커다란 쥐들이 다 없어졌거든요.
    쥐들을 잡아주는 고양이의 유익에 대해 국가적으로 홍보가 되었으면 해요. 그게 자연의 섭리잖아요.
    제발 금년에 슬픈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6. 행인 2012.04.18 13:03 address edit & del reply

    아마 인사하고 싶었을 겁니다.
    주인이 갑자기 데려가지만 않았어도 말이죠...

  7. 페리네 2012.04.18 19:28 address edit & del reply

    길냥이들에게 밥셔틀을 하면서...첨에는 밥만 줘야지..하다가 한번, 두번, 얼굴이 익혀지고, 밥달라는 목소리를 듣게 되면서
    두려움이 생겼습니다. 정이들까봐. 정든채 이별하게 될까봐... 오랫만에 글이 올라와서 반가운 맘에 읽어내려갔는데...맘이 짠한게...눈물이 멈추질 않네요.. 하나씩 보낼때마다 맘 앓이로 힘드시겠어요..

  8. uzuz 2012.04.18 22:28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살아. 어디서든.
    보고 싶고 궁금해서 덩달아 눈물 나지만
    잘 살기만 한다면야.

  9. 냥이누나 2012.04.18 23:31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이도 많이 서운해하며 떠났을것같아요.
    그래도 버리지않고 덩달이도 데려갔다는거에 안심이되고 다행이네요. 많이 이뻐했나봐요.
    근데 많이 바쁘신가봐요. 하루에 한번씩은 꼭 오는데 글이 안올라와서요 ㅠ ㅠ.
    그만큼 냥이들이 없어진건지 ㅠ ㅠ..
    저도 밥주던 냥이가족들이 안보여서 걱정이에요 밥도 그대로구 ㅜㅠ

    • 냥이누나 2012.04.23 23:52 address edit & del

      웹툰에 바람이 이야기가 나왔네요 , 새놓고간 이야기요.. 어디서 많이 본 장면이다 했더니 바람이 이야기였어요.. ㅎ.. 그 분도 그냥 들은이야기였는지 바람이가 아니구 고양이가족으로 부풀려졌네요.. ㅎ그래두 반가웠어요. 바람아 ㅠㅠ

  10. 지금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2012.04.19 12:11 address edit & del reply

    혹시 덩달이 소식을 들으셨을까 ...하고....들어왔다가 ...
    눈물만 ....

    그저 사진으로만 접하고 글로만 녀석을 알았을 뿐인데도
    이렇게 서운하고 허전하고 보고 싶은데
    항상 직접 보시며 밥을 챙겨주시던 '달리' 님의 마음은 어떠실까..라며
    마음을 진정시키려 애써봅니다.

    덩달이 주인님, 이 블러그를 혹시 보신다면
    덩달이 소식 좀 올려주세요.
    덩달이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답니다.
    제발 , 꼬옥, 그 생명 다 하는 날까지
    덩달이를 잘 보살펴 주십시요.

  11. 바다 2012.04.19 13:12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덩달아....고마웠어

  12. Favicon of https://sejin90.tistory.com BlogIcon 이세진 2012.04.20 14: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무슨 마음이신지 알거 같아요.
    저도 알고지내던 길고양이 한놈 사라졌을때.. 어찌나 마음이 허전하던지요.

  13. 냐옹 2012.04.20 16:18 address edit & del reply

    사랑스런 덩달이 떠나버렷다니 아쉽기만 하네요ㅠㅠ. 왜 진작 그주인분과 책이라도 선물하시면서 작가분이라는걸 알리시지 않으셧어요. 그러면 이사 가서도 소식 알수 잇엇을텐데 이렇게 갑자기 떠나니 너무 슬프쟎아요. 덩달이 봉달이가 뛰놀던 언덕과 시골길은 그냥 잇는데 ...이별은 정말 싫어요.귀여운 덩달아 보고 싶을거야 어디서든 행복하게 잘 지내~! ㅠㅠ

  14. 연꽃과 철쭉 2012.04.20 18:33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이젠 덩달이마저 떠나버리다니......
    그래도 안좋은 일을 당하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에요, 언젠가 꼭 다시 소식을 들을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그런데......다른 고양이들은 잘 있나요???
    설마 겨울에 않좋은 일을 당한 건 아니죠?????

  15. 또가는구나 2012.04.20 23:43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이가 이사갔다고요? 처음에 덩달이가 떠났다고 하길래 무지개다리 건넌줄 알고 철렁했어요 ... 이사가서 사람들에게 해코지 당하지만 않기를.... 덩달아, 꼭 무사해 ㅜㅜ

  16. 미유맘 2012.04.21 14:53 address edit & del reply

    저두 덩달이가 무지개 다리 건넌줄 알고 가슴이 철~~~렁...
    그래두 이사를 간거라니 마음이 놓입니다
    최소한 야박한 집사는 아니었나봐요 덩달이 주인아저씨가요
    덩달아,
    어디가서든 잘살고
    꼭꼭꼭 아름다운 묘생으로 살아남거라^^
    고마웠다...사랑한다...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BlogIcon meryamun 2012.04.22 09:53 address edit & del reply

    마지막 사진이 너무 정겹네요.
    그저 잘 살기를 바랄 뿐이네요.

  18. 셜록홈즈 2012.04.22 13:27 address edit & del reply

    덩달아, 어딜가도 행복하고 제명에 살다 가라. 귀여운것아.......복 받아라.

  19. 마유 2012.04.22 15:07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 덩달이 소식마저 볼수 없다는게 아쉽네요..
    흐린 하늘처럼 제 마음도 우울해지네요... 어딜 가든 잘 살았으면.


  20. 나~그네 2012.04.23 02:22 address edit & del reply

    갑작스런 이별 소식에 눈물이 나옵니다. 가슴이 먹먹하네요.
    다친다리로 발라당을 하고 눈을 헤치고 다니고 강아지들의 험한 재롱 다 받아주고...
    미묘고양이에게 눈길도 잘 안주고...
    정든 덩달이를 다시 볼 수 없다는게 너무 서운합니다.
    그래도 그렇게 떠나가게 된 것이 위안이라고 여겨야지요.
    제발 행복하게 잘 살기를.....ㅜ.ㅜ

  21. 새벽이언니 2012.04.25 14:35 address edit & del reply

    헉;;;
    깜짝 놀랬습니다 ㅠ
    이사를 가면서도 챙겨갔을 정도면, 가서도 잘 살겠지요?
    거기선 철창에 갇히는 일 없이 쥐약의 위험 없이 친구를 잃는 일도 없이 즐겁게 잘 살았으면.. 빌어봅니다
    그래도
    서운한건 서운한거네요 ㅠ
    달리님은 오죽하실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