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촉즉발

|

일촉즉발





때로는 피할 수 없는 싸움이 있다.
싸우고 싶지 않아도 싸워야 할 때가 있다.
질 줄 알면서도 덤벼야 할 때가 있다.
이미 패배가 예견된 싸움은 가혹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은 나를 바보로 아는 세상과 맞장 뜨고 싶을 때가 있는 것이다.


* 한잎의 고양이::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꼽 잡는 길고양이 숨바꼭질  (15) 2010.10.31
밥 주세요  (13) 2010.10.30
할머니 품이 너무 좋아요  (23) 2010.10.28
고래고양이의 어느 가을날  (14) 2010.10.26
엄마를 찾아주세요  (22) 2010.10.25
일촉즉발  (9) 2010.10.23
고양이 코스모스 감상중  (13) 2010.10.23
삼촌 고양이의 굴욕  (15) 2010.10.22
잠자리의 습격  (11) 2010.10.22
어떤 귀가  (14) 2010.10.21
고양이는 좌측통행  (8) 2010.10.20
Trackback 0 And Comment 9
  1. Favicon of http://blog.daum.net/happy-q BlogIcon 해피로즈 2010.10.23 13:42 address edit & del reply

    가끔은 나를 바보로 아는 세상과 맞장 뜨고 싶을 때.....
    울분스럽고 씁쓸하네요...

    달리님이 맞장 뜨고 싶은 일이 있으신 건 아닌가 싶어서...

  2. 느린 2010.10.23 16:13 address edit & del reply

    약자의 울분이란 또 얼마나 더한 울분이겠습니까
    많이 많이 억울하겠지요
    미안해서 어떻게 할까요

  3. Favicon of http://www.meincupcake.de BlogIcon say 2010.10.23 18:38 address edit & del reply

    사진으로는 잘 파악이 안되는데요^^; 누가 더 울분을 표하고 있는건지...ㅎㅎ

  4. nameh 2010.10.23 20:42 address edit & del reply

    가끔 제 안에서도 꿈틀거리는 생각이네요..

    사진을 보고 또 보고 또 보고.. 언뜻 보면.. 냥이들이 아닌 호랑이가 보여요..^^

  5. 비글엄마 2010.10.23 22:06 address edit & del reply

    노랑이가 기회를 노리고 있군요.

  6. 미니 2010.10.23 22:56 address edit & del reply

    하악거리는 거 당돌이 아닌가요..근데 사실 하앜거리는 고양이보다 자세를 낮추고 천천히 움직이는 고양이가 더 무서운 거 같아요..

  7. 야옹이 2010.10.24 12:04 address edit & del reply

    공격!!!!

  8. 손화숙 2010.10.25 11:08 address edit & del reply

    어우...칼있으마!!!

  9. 오기 2010.11.01 17:30 address edit & del reply

    다..당돌아
    니가 참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