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둥벌거숭이가 왔다

|

천둥벌거숭이


천둥벌거숭이가 왔다.
태어난 지 한달쯤 되는 풍산 강아지.
녀석은 본래 아는 친구네 집에서 단 이틀만에 이리로 왔다.

친구는 아들네미가 하도 강아지 타령을 하는데다
마침 아는 사람이 풍산개 순종 젖둥이를 준다고 해서
덥석 받아온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집으로 천둥벌거숭이 풍산 강아지가 왔다.

그러나 아파트에서 다른 개도 아닌 풍산개를 키운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나 순해 보이는 이 녀석은 밤이면 어미품이 그리운지 오랑우탄 소리를 내며 운다.
아마도 이 소리 때문에 이웃에서 층간 소음 항의가 있었던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을 뛰어다니는 강아지(위). 바깥 탁자에 앉아 오수의 하품 한판(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준비 없이 강아지를 들여
마음의 준비도 없었던 모양이다.
결국 친구는 나에게 SOS를 쳤고,
이틀만에 천둥벌거숭이를 떠안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만 보면 좋다고 앞발을 들어올리는 녀석.

그렇잖아도 우리 집에는 이미 두달을 갓 넘긴 풍산개가 있는데다
실내에는 고양이 ‘랭보’가 살고,
얼마 전에는 아는 시인이 유럽을 다녀온다며
수컷 고양이 한 마리를 맡기고 갔다.
이래저래 우리 집에는 고양이가 2마리, 강아지가 2마리가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내보다는 바깥을 좋아하는 녀석.

요즘 이 녀석들 때문에 도통 정신이 없다.
특히나 천둥벌거숭이 풍산 강아지는 무엇이든 물어뜯고,
질주 본능에, 똥오줌을 어찌나 싸대는지...
게다가 바깥을 또 어찌나 좋아하는지,
낮이면 몇 차례나 녀석을 마당에 내놓고 산책을 시켜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비' 날리는 날에 왔다고 이름도 '꽃비'다. 좀 촌스럽긴 하다. 이 천둥벌거숭이가 봄꽃을 알기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에는 이제 여기저기 봄꽃이 피고
마당 밖에는 산벚꽃에 진달래도 흐드러졌다.
바람이라도 불면 마당에 꽃비가 떨어져내린다.
그래서 녀석의 이름도 ‘꽃비’가 되었다.
꽃비는 지금 꽃 풍경 속을 달려가고 있다.

* SLOW LIFE::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1 And Comment 23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9.04.17 09:41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마냥 2009.04.17 09:55 address edit & del reply

    알아서 잘 하는 고양이들에 비해서
    강아지는 좀 손이 많이 가기는 하죠^^
    그래도 귀여워요~

  4. 코끝이 찡... 2009.04.17 11:59 address edit & del reply

    꽃비가 꽃향기 맡는 모습이 너무 예뻐서 이상하게 갑자기 코끝이 찡했네요. 예전 우리 곰돌이가 생각나서 그랬나봐요.
    예쁜녀석이네요. 주인분이 예쁜마음이신거 같아요 이렇게 사진이 예쁜모습을 담으시다니... 예쁜이들과 행복하세요.
    꽃비야 아프지말고 잘 자라라~

  5.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09.04.17 12: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녀석 참 귀엽네요...ㅎㅎ

  6. 시나브로 2009.04.17 12:37 address edit & del reply

    우아~~~~~~ 어쩜 저리도 이쁠까요? 앙증맞고....미치겠어욤!!!!!
    여기저기 글 읽다가 우연히 보게 됬는데, 계속 쳐다보고만 있었네요^^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___________________^
    지금 임신중인데, 욀케 강아지가 눈에 더 들어와요~ 원래부터 강아지라면 미쳤었지만...
    건강하고 이쁘게 잘 자랐음 좋겠네요^^

  7. 느무 이뻐요~ 2009.04.17 12:39 address edit & del reply

    카메라를 응시하고있는 초롱초롱한 눈빛이나, 살짝 삐져나온 혀... 저럴때마다 손으로 콕 잡았던 기억이.. ㅎㅎ 앞발 들어올린 사진도 너무 이쁘고....
    ㅠ.ㅠ 아.. 나도 강아지 키우고 싶다... 어릴적 진돗개 키우던 기억이 새록새록~~~~ 행복하세요~ ^^*

  8. 이뿌당 2009.04.17 12:53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이뽀요...

  9. 오기 2009.04.17 13:05 address edit & del reply

    어쩜...
    주인장댁에 오는 아이들은 하나같이 이렇게 예쁜가요 ? ㅠ ㅠ]

    컴퓨터 바탕화면으로 쓰고 싶은데 막으셨나봐요
    엉엉....

  10. 수야 2009.04.17 13:20 address edit & del reply

    앙~~ 너무 이뻐요^^

  11.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09.04.17 14: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햐, 정말 귀엽고 예쁘네요.

  12. 코로 2009.04.17 14:52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정말 이쁘게 생겼네요^^

    키우고 싶어라..ㅠㅠ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olongi BlogIcon 오롱이 2009.04.17 15:35 address edit & del reply

    에궁~ 넘 이뽀요 ^^

  14. 별이엄마 2009.04.17 15:44 address edit & del reply

    아..넘 이뻐여~~첨 사진 보셨어여? 꽃비 눈에 비친 것이 뭔지?바로 구름과연어 님이 들어 있네요..하고 기특해라...어머 저 순한눈에 주인을 담아 놓았네^^하면서 맘이 찡~~걍 내가 다 순수해지는 듯한^^ 새 식구 맞아서 축하드려요..항상 행복하시길.....^^

  15. Favicon of http://imusicale.tistory.com BlogIcon Musicale 2009.04.17 16: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토종 풍산개 좋죠... 요즘은 그 개체수가 많지 않은것 같아 못내 아쉬운 종 중 하나입니다.

  16. 차돌복자엄마 2009.04.17 17:11 address edit & del reply

    분홍색 소세지코에,,분홍색 발바닥까지...ㅋㅋㅋ
    너무너무 앙증맞고,,귀엽기 그지없네요^^

    간혹 어린 강아지의 한때의 귀여움이나,,혹은 아이들이 졸라서라는 이유로~
    쉽게 생각하고 개를 맞이하는 분들이 계신데,,,정말 잘 모르시는 거에요...
    6개월이면 훌쩍 커서,,성견이 되어가고,,이것저것 손길이 정말 많이 필요한데~~~
    그때가 되면,,작았던 귀여움은 사라지고,,시간이 지나면서 지출도 들어가니,, 그것도 부담이고,,,
    그런 이유로 갖다 버리는 사람들,,,,정말 무책임하고,,나쁘죠~~~
    (그래도 친구분께선,,좋은 새주인을 찾아주셨으니,,좋은 분일거라 생각해요^^)

    꽃비도 랭보처럼,,, 복이 많은 녀석인가 보네요...
    그러니깐,,동물사랑 깊으시고,,인자한신 구름님댁으로 왔지요^^
    넓어보이는 마당만큼,,넓은 마음 가지신 구름님^^
    복댕이 아가들과 행복한 나날들 보내세요^^

  17. Favicon of http://ㅇㅇㅇㅇ BlogIcon 똘봄이 2009.04.17 19:04 address edit & del reply

    아구 아구 꽃비 너무 이뻐요...꽃비야 꾳향기가 좋지? 꽃비 코도 넘 이쁘구. 이름도 너무 이쁘구^^

  18. 으악 2009.04.17 20:33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여워요!!! 꽃이랑 찍은사진 특히 너무 이쁘네요. 애가 사진찍을줄 아네 ㅋㅋㅋ
    저는 왠지모르게 토종강아지가 더 귀여워보여요
    생긴것만 봐도 개구쟁이 강아지일것같네요 ㅋㅋㅋㅋ이름도 넘 이뻐요

  19. 2009.04.17 23:47 address edit & del reply

    발 든 꽃비와 꽃 향기를 맡는 꽃비가 매우 귀엽네요. 털도 뽀송하고 눈이 초롱거리는 것이 사진 속에서도 살아있는 거 같아요ㅋㅋ (모델 만큼 사진 찍는 솜씨도 좋은 듯.)

  20. 나비핀 2009.04.20 06:52 address edit & del reply

    까악~! 귀여워.
    돌보는건 문제가 아니더라도 예방접종은 꽤 들어가겠네요.
    친구는 너무 무책임하니 접종비 꼭 받아내세요.
    이쁘다고 강쥐 대리고 와서 2틀만에 버리다니 ㅜㅜ 아가가 불쌍.

  21. 미리내 2009.05.07 02:19 address edit & del reply

    아직은 엄마품을 파고들때인데 밤마다 울었을 꽃비 모습과 위 댓글속 어느님의 말씀처럼 꽃향기를 맡고 있는 꽃비 모습에 저역시 꽃비가 애잔해 보여 눈물이 납니다 그래서 꽃비 나중에 의젓하고 이뿐 숙녀가 되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