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이'에 해당되는 글 19건

  1. 2010.10.04 생의 아름다운 이틀 (23)

생의 아름다운 이틀

|

생의 아름다운 이틀




지난 여름
<애타게 엄마 찾는 아기고양이>(7월 26일)란 제목의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가만이의 둥지를 빌려 여리가 낳은 아기 노랑이에 대한 이야기였죠.
당시 아기 노랑이는 눈도 뜨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날 이후 이 아기 노랑이를 본 적이 없었습니다.
다시 이 녀석을 만난 건 지난 9월 17일과 18일 이틀 동안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만이네 둥지가 있는 곳이었는데,
어미인 여리와 아기 노랑이가 외출을 나왔더군요.
아기고양이는 연탄더미 속에서 나를 빤히 쳐다보았습니다.
옆에 있는 어미에게 ‘저 아저씬 누구야?’ 하면서.
꼬리가 짧은 아기 노랑이.
꼬리가 짧아서 더 애처로워 보였던 아기고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 노랑이는 겁에 질린 눈으로
줄레줄레 어미고양이의 꽁무니만 따라다녔습니다.
어미가 논으로 가면 논으로
뒤란으로 가면 뒤란으로.
그러나 어미가 내 앞으로 바짝 다가서도
새끼는 차마 앞으로 나오지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을 만난 그 이틀 동안은 날씨도 무지하게 좋았더랬습니다.
파란 하늘과 구름이 유난히 아름다웠던 초가을.
살랑살랑 시원한 바람도 불었지요.
지난 한달여 동안 바쁜 개인사로 사료배달이 사나흘에 한번 꼴로
뜸해지는 바람에 웬만하면 나는 한번 나간 김에
2~3일 분을 놓고 오곤 했습니다.
그날도 그렇게 충분한 양의 사료를 두고 돌아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다음날인가요.
추석 연휴가 시작된 첫날부터 엄청난 비가 내렸습니다.
거의 3일 동안 비는 무지하게 내려서
우리집 옆산에도 산사태가 났습니다.
사태로 흘러내린 토사는 우리집 방죽 옆 계곡을 휩쓸었습니다.
밤나무 한 그루가 통째로 그 계곡에 쓸려내려올 정도였습니다.
아무튼 비는 내려서 여기저기 물난리가 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닷새 만에 다시 가만이네 둥지를 찾았을 때
여리는 혼자 앉아 있었습니다.
아기 노랑이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에도, 또 다음에도.
보름이 지나도록 그 아기고양이는 보이지 않습니다.
어찌된 것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래도 그 극심했던 3일간의 물난리가 마음에 걸립니다.
그 어린 것에게 그토록 엄청난 물난리는 이겨내기 어려운 재앙이었을지도 모르지요.
만일 그런 것이라면
녀석을 만난 이틀은 ‘생의 아름다운 이틀’이 되는 건가요?
아름답지 않아도 괜찮으니 녀석이 부디 무사했으면 합니다.
그래서 다음에 그곳에 갔을 때
아무일도 없었던 듯 그 녀석을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고양이가 좋아하는 자리  (22) 2010.10.09
"그러는 거 아냐~"  (22) 2010.10.08
샐비어와 고양이가 있는 풍경  (15) 2010.10.07
벽과 고양이가 있는 풍경  (22) 2010.10.06
길고양이의 길  (24) 2010.10.05
생의 아름다운 이틀  (23) 2010.10.04
아기고양이 막 눈떴어요  (27) 2010.10.03
호박이 넝쿨째  (15) 2010.10.01
아기고양이 '앞으로 나란히'  (22) 2010.09.30
역전고양이가 사는 법  (24) 2010.09.29
아기고양이 3개월만의 외출  (27) 2010.09.28
Trackback 0 And Comment 23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새벽이언니 2010.10.04 10:28 address edit & del reply

    참으로 오랫만에 여길 오는거 같아요
    그동안은 이상하게도 페이지가 안열려서 볼수가 없었는데
    오늘 왠일인지 열려서 기뻐했는데.
    사람만 피해를 입는건 아니군요 역시...
    자연의 힘은 참으로 무서운..
    그래도 제발, 꼭, 다시 볼수 있길...

  3. 은도리 2010.10.04 10:37 address edit & del reply

    아가가 어디서든 행복하게 잘 있기를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BlogIcon 아미누리 2010.10.04 11:28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너무 예쁘네요.
    꼬리만 보아도 마음이 아픈데,
    괜찮은 거겠지요? :(

  5. 오기 2010.10.04 13:00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소식으로 블로그에서 다시 봤음 좋겠습니다

  6. 미유맘 2010.10.04 13:08 address edit & del reply

    어미 여리도 이름처럼 여리기만 해보여서 항상 맘이 짠한데...ㅠ.ㅠ
    노랑둥이 아가야도 무사하길 바래봅니다...

  7. nameh 2010.10.04 13:48 address edit & del reply

    몇개월전, 늘 제 발자국소리를 듣는건지, 어떻게 알고 기다렸다는듯이 인사를 하며 제가 주는 사료를 먹던 고등어녀석이 하루아침에 사라진 이후로 맘이 쓸쓸하고 아팠던적이 있었는데.. 정은 주지 말아야지 하는데도, 정이 가게 하는 녀석들이 꼭 있더라구요.. 여리아가, 아니였으면 좋겠네요...

  8. 느린 2010.10.04 15:13 address edit & del reply

    가슴이 아프고 아프고 아픕니다
    올해는 유달리 보내는 아이들이 많네요
    우리 여리 마음은 얼마나 아프고 아플까요
    다음에 잔하고 나타나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9. 고영선 2010.10.04 15:47 address edit & del reply

    슬픈 생각을 들지만 부디 어딘가에서 나타나주길 바란다. 저도 대구에서 길고양이들을 돌보는 사람으로서 어느날 갑자기 보이지 않는 녀석들에 대한 짠한 마음은 잘 알지요...

  10. 냥이사랑 2010.10.04 19:37 address edit & del reply

    꼭 아가냥이 무사하길 간절히 바랍니다

  11. 유스티나 2010.10.04 19:54 address edit & del reply

    여리랑 똑같이 생긴 아가노랑이... 사진보며 너무나 곱고 이쁘다 했는데 마지막 글귀에 눈물이 나네요... 아가가 무사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ㅠㅠ

  12. 장홍석 2010.10.04 20:04 address edit & del reply

    아파트 주차장에 부시(노랑 길고양이 이름 : 미국의 부시 대통령처럼 눈코입이 쏠려서..)가 삽니다. 매일 먹이를 주었어요. 5마리 가족이었는데, 어느새 1마리만 남았죠. 그리고 한동안 안보였고, 추석 빗줄기에 더 이상 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요 며칠 전에...봤습니다. 먼 발치에서 제가 먹이 주러 오는 모습을 길 한 가운데 나와 정직하게 지켜보더군요.

    "당신은 항상 나에게 먹이를 주는 사람. 당신이 무섭지는 않요. 하지만, 나를 기다리지는 마쇼! 어차피 난 묘생이니까..."라고 말하는 것 같았습니다.

    아가냥은 언젠가 다시 용한님에게 나타나겠지요. 그리고는 아무렇지 않게..."혹시~ 그 때 당신 아니요?"라고 묻는 얼굴을 용한님에게 보이겠죠.

  13. 미리내 2010.10.04 20:58 address edit & del reply

    구름님..설마 설마요??저희 공장에 밥먹으러 오는 아이중 잘 생긴 숫냥이 한달정도 안보이더니 어저께 짠~~하고 다시 왔어요 어디서 한바탕 싸움을 한건지 왼쪽 앞발에 생긴 상처와 핏자욱 콧잔등이 피딱지가 앉은 모습이였지만...그렇ㄱ그아이가 다시 나타나듯이 여리의 꼬맹이도 조금후에 그만큼 자란 모습으로 짠~~하겠지요

  14. 2010.10.04 21:07 address edit & del reply

    아가 아무일도 없이 다시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ㅁ;

  15. 냥이족 2010.10.04 22:25 address edit & del reply

    어미인 여리를 쏙 빼닮은 친구인데……
    꼭 무사했으면 좋겠습니다.
    괜히 걱정하면서 다녀가는 오늘…… ㅜㅜ

  16. 콩새 2010.10.05 00:32 address edit & del reply

    눈도 뜨지 못했을때 그 위기도 견디어냈는데.... 한바탕 경험하고 나서 불쑥 자라서 다시 짠~~~~~ 하고 나타나길....
    우리집 겁 많은 고양이는 너무나 무사안일주의라서 이런 소식을 들으면 다시 한 번 쳐다봅니다.
    용기를 가지렴....

  17. 미니 2010.10.05 08:20 address edit & del reply

    어려서도 어미를 찾아 고생하더니.. 여리는 아기를 잃고 얼마나 가슴아팠을까요..
    그나마 고양이는 스스로를 불쌍하게 여기지 않는다기에 이겨내리라 생각합니다.
    이렇게 아픔을 겪으면서 대모의 아기들도 어른이 되어가나봐요...

  18. 손화숙 2010.10.05 08:59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너무 닮았네요.. 정말 무사하길 바랄뿐입니다..

  19.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10.10.05 20: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집 숲의 나무들도 많이 쓰러졌어요. 눈앞에서 그걸 다 봤더니
    비만 오면 가슴이 벌렁거리고 공포스럽더군요.
    무사했음..

  20. 셜록홈즈 2010.12.10 13:11 address edit & del reply

    어디선가 익사해서 죽어있는건 아니겠죠. 흑....아니기를..

  21. 천사냥이들 2011.04.22 17:20 address edit & del reply

    왜이리 짠한 글들이 많은거에요... 이게 길고양이들의 어쩔수 없는.. 운명인건지..... 너무 슬프네요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 19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