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오는 날의 길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16 눈밭에서 눈장난치는 길고양이 (49)

눈밭에서 눈장난치는 길고양이

|

눈밭에서 눈장난치는 길고양이



아침에 창문을 열자 푸짐한 함박눈이 내리고 있었다.
이미 내린 눈도 제법 쌓여서 5cm는 족히 되어 보인다.
쌓인 눈 위로 다시 눈은 하염없이 내린다.

이렇게 춥고 눈이 내리는 날이면
대부분의 길고양이는 둥지에 쳐박혀 눈이 그칠 때까지 마냥 기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박눈이 내리는 가운데 차밑에 쭈그리고 앉은 노랑이 한 마리가 하염없이 내리는 눈을 구경하고 있다.

그러나 모든 길고양이가 그런 것은 아니다.
더러 배가 고파서 어쩔 수 없이 눈밭을 헤치고 다니며 먹이를 구하는 녀석도 있고,
가끔은 묘생 처음으로 눈이라는 것을 보고
그저 신기해 눈구경에 빠진 녀석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밑에서 나온 노랑이가 눈 냄새를 킁킁 맡아보더니 앞발로 슬쩍 눈을 만져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지어 눈구경만으로는 성에 차지 않아
아예 눈밭으로 나와 내리는 눈을 감상하고, 장난까지 치는 녀석도 있다.
설마 고양이가 눈밭에서 눈장난을 칠까, 라고 의심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상식으로는
고양이가 물과 눈을 싫어한다는 것이므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을 만지다가 눈밭을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노랑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모든 상식이 진실은 아니다.
나는 오늘 어느 골목에서 눈구경에 빠진 낭만 고양이 한 마리를 보았다.
동네에서 처음 보는 노랑이였다.
녀석은 차밑에 쭈그리고 앉아서 한참 내리는 눈을 감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리는 눈이 신기한지 하늘을 올려다보며 내리는 눈을 한참이나 구경한다. 그러더니 내리는 눈을 잡아보려고 이리 뛰고 저리 뛰고, 오래오래 눈장난을 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더니 호기심을 억제할 수 없었는지
갑자기 차밖으로 뛰쳐나와 내린 눈의 냄새를 킁킁 맡고
앞발로 만져보고 헤쳐보고
그것도 모자라 혀를 대고 맛을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발이 거세지자 잠시 양철조각 틈새와 차밑으로 몸을 피신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뿐이 아니었다.
잠시 후 녀석은 눈의 출처가 궁금했는지 눈이 내리는 하늘을 한참이나 올려다보더니
내리는 눈을 잡아보려고 이리 뛰고 저리 뛰며 분주하게 눈장난을 쳤다.
눈이 내려 자신의 노란털에 떨어지는 약간 서늘한 느낌조차 싫지 않았던 모양이다.
녀석은 신이 나서 거의 ‘눈밭의 강아지’처럼 뛰어다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밭에서 노랑이가 고양이의 '질주의 본능'을 선보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기야 눈이 내리는 골목을 누비며 눈 오는 풍경을 즐겼다.
가끔 눈이 오지게 내릴라치면 잠시 차밑이나 양철조각 밑에 피신했다가
다시 눈밭 위를 질주했다.
1년 넘게 길고양이를 관찰하면서 이렇게 눈을 즐기는 녀석은 처음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립주택 화단으로 자리를 옮긴 노랑이가 춤추듯 눈밭을 뛰어다니고 있다.

저러다가는 먹은 것도 없는 배가 다 꺼질 것이 분명했다.
아니나 다를까 녀석은 허기를 느꼈는지 쓰레기통을 기웃거리기 시작했다.
어쩌면 이 모든 것이 쓰레기통을 뒤지기 위한 계산된 행동이었는지도 모르지만,
어쨌든 녀석은 눈밭 위에서 한판 잘 놀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밑으로 걸어들어가는 노랑이의 뒤로 가늘어진 눈발이 계속해서 쏟아지고 있다.

배가 꺼진 녀석을 위해 차밑에 가지고 간 사료를 뿌려주었더니
녀석은 그것을 하나씩 아껴가며 먹었다.
어느덧 눈발이 가늘어지고 있었다.

* 웃지 않으면 울게 된다::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1 And Comment 49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보리 2009.01.18 01:56 address edit & del reply

    사진 잘보구 갑니다~^^ 주말 잘보내세요~ㅎㅎ

  3. Favicon of https://japanplaza.tistory.com BlogIcon JNine 2009.01.18 02: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낭만 고양이 인정!!

    ㅋㅋ 귀엽군요.

  4. 삐삐엄마 2009.01.18 03:36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아름다운 사진이네요. 고마워요.

  5. 나나 2009.01.18 03:45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눈 내리던날 차 밑에 있는 길냥이에게 사료는 못줬지만 먹이를 찾는거 같아서 집에 있던 꽁치반를 툭 잘라서 줬어요. 한 일이분쯤 후에 모자라지 않을까 집에 있던 나머지 3마리 꽁치를 다 들고 다시 집 아래 차밑에 있던 길냥이를 보러 갔는데 .. 이게 왠걸 .. ㅋㅋ 대가족이 그거 먹겠다고 모여있더군요 . 주먹만한 어린것들이 배고팠는지 구멍구멍 얼굴을 내밀며 엄마 아빠 고양이와 함께 있는 모습이 얼마나 이쁘던지 .. 나머지 생선을 다 주고 내 눈치 보지 말고 먹어라 하구 창문에서 요 녀석들을 지켜봤습니다 . 5마리 정도가 얼마나 배고 팠는지 눈위에 꽁치를 빨리도 먹어치우더라구요 ..
    지금은 가족이랑 함께살아서 고양이를 못키우고 있는데 전에 혼자 살땐 키웠거든요 .. 사진에 있는 노란 고양이 보니까 제가 예전에 키우던 이쁜 녀석이 생각 나네요 . 너무 이뻐서 살면서 처음 . 글남기고 가요 ;;

  6. 유스티나 2009.01.18 05:09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너무 귀여워요.. 회색이 된 냥이의 털이 안스럽지만.. 정말 낭만고양이이네요^^ 아 노랑둥이 너무 이뻐요..ㅜㅜ

  7. 달똥 2009.01.18 05:13 address edit & del reply

    아...=ㅂ= 무지 귀여워욤~! 냐하~

  8. 우챠 2009.01.18 08:35 address edit & del reply

    고양이가 이렇게 귀여운지 몰랐어요!

  9. 키쿠 2009.01.18 10:51 address edit & del reply

    시인 같으시네요~ㅎㅎㅎ
    저희집 새끼괭이는 눈 몇번 밟아보더니 다시 집으로 쓩 들어오던데 ㅎㅎ

  10. 라산스카 2009.01.18 12:40 address edit & del reply

    일년쯤 전에 우리집 마당에 터잡고 살던 길냥이 생각이 나네요. 그 녀석은 태어나 처음 보는 눈을 보고는 신나서 뛰어다니다 못해 아예 두 앞발로 눈을 뭉쳐서 던지고 떨어지는 거 잡으면서 놀더군요. 그 모습이 얼마나 웃기던지.......아직도 눈에 선하네요.

  11. 지구별 2009.01.18 20:42 address edit & del reply

    냥이들은 장난끼가 많아요.
    발판이 차거워서 그런 게 아니라
    정말 눈장난을 하고 있네요.
    그리고 생긴 게 너무 이뻐요. 울 냥이랑 닮았어요.
    우리냥이도 인천 주안출신인데... 혹시 같은 동네는 아닌지요. ^^

  12. dueol 2009.01.18 21:14 address edit & del reply

    아...씨...

    너무 귀엽잖앙...^^~*

  13. Favicon of http://www.windarea.com BlogIcon 더공 2009.01.19 06:46 address edit & del reply

    다음 포스트에 할아버지한테 맞을뻔한 놈이 이 노랑이죠?
    에휴......고양이를 좋아하는 입장에서는 "왜 그러시느냐"고 하고 싶지만 할아버지도
    나름대로의 생각이 있으셨으리라고 생각합니다.

  14. 2009.01.19 15:25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5. Favicon of https://pplz.tistory.com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1.20 15: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엽네요.! 저도 동물은 좋아 하지만.. 고양이가 눈장난 치는건 아직 한번도 못본것 같습니다.^^

  16. Favicon of http://hanafos.com BlogIcon 장화고양이 2009.01.29 01:18 address edit & del reply

    슈렉의 장화신은 고양이같은 녀석이군요.
    고양이의 설중낭만을 순간포착 참 잘 하셨군요.
    보는 제가 다 행복해지네요.
    낭만고양이가 천수를 누려야 할텐데...

    전 생선이나 닭을 생물로 사와서 손질할 때 나오는 부산물은
    음식물 쓰레기로 안버리고 모아뒀다가 밤에 집 근처 전봇대주위에 던져둡니다.
    길고양이들 영양보충하라고..

  17. 왕의남친 2009.01.29 01:40 address edit & del reply

    강아지가 눈장난 하는건 봤지만 고양이가 눈장난 하는건 진짜 처음봤어요~ 너무 귀엽다...

  18. 정희남 2009.01.29 02:38 address edit & del reply

    길앙이들을 위하는 임 의 마음에 감사를 드립니다
    저역시 참으로 오랜세월을 길냥이들에게 먹이를 주고 있는 사람이기에 헤메고 더듬어 이곳까지 오게되었네요
    가여운 마음에 밥을 주었지만 번식력을 키워주는 오히려 그 아이들의 삶을 힘들게 하고있음을 어느날 깨달게 되었습니다
    그후 많은 어려움이 따르지만 사랑하는 생명들의 행복을위해
    시청을 통하여 또는 동물구조협회등을 통하여 또는 저의 재주껏 구조하여 불임수술을 시킨뒤 충분한 회복기가 지나면 원래의 자리로 데려다 놓습니다
    밥을 주는 시간이 더욱 행복해 지더군요 불임은 고통받는 생명들을 구원하는 또 하나의 사랑임을 느끼며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수가 많아지면 어느순간 독극물을 놓아 죽음에이르게하는 야박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먹을것은 부족하고 가족이 많으면 동물도 사람처럼 불행이 시작됩니다 깊이 헤아려주시고 그들의 남은생애가 행복할수있도록 도움을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도움이 필요하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19. Favicon of https://adelaide.tistory.com BlogIcon 봄의정원 2009.02.19 22: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눈을 좋아하고 고양이도 좋아합니다.
    하지만 눈 오는 날과 길고양이와의 만남은 좋아하지 않았어요. 눈에 총총히 찍힌 발자국만 보아도 마음이 시려왔거든요.
    오늘 사진을 통해 본 고양이를 보고 그렇지만은 않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보는 것 만으로도 마음이 따스해졌습니다.
    사랑스러운 이 고양이가 험한 세상에서 무사하기를 기도합니다.
    다른 이웃 분께도 보여드리고 싶어 제 홈에 링크 걸어둘게요. 그래도 되죠? ^^
    구름님의 좋은 사진과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20. Chritopher 2009.02.20 00:44 address edit & del reply

    질문이 있어요^^;; ,, 고양이 전용 사료나 이런것들은 비용이 얼마나 하죠?...ㅋㅋ 궁금해서요..

  21. 냐냥 2009.03.12 15:11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귀여워요 ㅠ 한참을 쳐다보다 갑니다 ^^

prev | 1 | 2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