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에 해당되는 글 16건

  1. 2009.09.09 몽골 초원 간이화장실의 실체 (16)

몽골 초원 간이화장실의 실체

|

몽골 초원 간이화장실은 이것




몽골에서는 화장실을 갈 때 ‘말 보러 간다’고 말한다.
그것도 모르고 눈치없이 ‘같이 가자’고 하면 곤란하다.

몽골은 대도시를 벗어나면 따로 화장실이 없다.
눈앞에 보이는 초원과 벌판이 그냥 화장실이다.
말 그대로 자연의 화장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골 초원의 간이화장실. 이 돗자리는 초원에서 밥 먹을 때도 어김없이 사용된다.

그러나 지평선이 보이는 몽골 초원에서
여성들이 ‘말 보러 가기’란 여간 쑥스러운 일이 아니다.
언덕도 없고, 바위도 없다면 더욱 난처하다.
이 때 여행자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돗자리다.
한 사람이 돗자리를 가려주고
다른 사람이 돗자리 뒤에서 말을 보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돗자리를 준비하지 못했다면, 치마폭을 들어 일 보는 사람을 가려준다.

냄새는 어쩔 수가 없다.
그래도 돗자리라도 있으면 꽤 훌륭한 간이화장실이라 할 수 있다.
돗자리가 없을 때는 치마폭을 펼쳐 앞가림을 한다.
물론 이 때에도 최소한 두명이 필요하다.
본래 몽골 여성들은 치마폭이 넓은 델을 입고 있어
혹시라도 초원에서 일을 볼 때면 넓은 치마폭으로 앞을 가린다.

* http://gurum.tistory.com/

바람의 여행자: 길 위에서 받아적은 몽골 상세보기
이용한 지음 | 넥서스 펴냄
낯선 행성, 몽골에 떨어진 바람의 여행자! 『바람의 여행자 | 길 위에서 받아 적은 몽골』. 세상의 모든 바람이...몽골에 떨어진 바람의 여행자는 4가지 루트로 낯선 행성을 시작한다. 울란바토르를 기점으로...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길 상세보기
이용한 지음 | 넥서스BOOKS 펴냄
'차마고도'의 은밀함과 순수함에 빠지다! 바람과 구름의 자취를 따라가는 길 위의 시인 이용한의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길 - 티베트, 차마고도를 따라가다』. 10여 년 전부터 출근하지 않는 인생을 선택하여...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6
prev | 1 | 2 | 3 | 4 | ··· | 16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