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에 가면 라오커피를 마셔라

|

라오스에 가면 라오커피마셔라



“악마처럼 검고 지옥처럼 뜨거우며 천사처럼 순수하고 사랑처럼 달콤하다.” 18세기 프랑스의 정치가 샤를 모리스 드 탈레랑의 이 말은 오늘날 커피의 가장 유명한 ‘카피’처럼 쓰여지고 있다. 커피의 오묘하고 다양한 맛을 가장 적절하게 함축시킨 말이 아닐 수 없다. 에티오피아에서 발견된 커피가 세계 곳곳으로 전파된 지 900여 년이 지난 지금, 커피를 마시지 않는 나라가 거의 없을 정도로 커피는 이제 음료의 대명사로 자리잡았다.

현재 커피가 생산되는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의 각 지역을 보면 공통적으로 열대/아열대 기후를 보인다. 위도상으로 보면 북위 25도에서 남위 25도 사이. 이 지역들을 가로로 연결해보면 일정한 띠를 형성하고 있음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을 커피존, 또는 커피 벨트라고 부른다. 아시아에서는 인도, 인도네시아, 아라비아 여러 나라 등이 이에 속하고 라오스도 북위 한계선에 위치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오스에 가면 라오커피를 마셔라!
라오스를 여행하려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이다.
라오커피는 맛있다.
라오커피는 진하다.
라오커피에서는 라오스의 맛이 난다.
특히 라오스에 가서 라오 마운틴커피를 마셨다면,
라오커피의 참맛을 본 것이다.
우리에게는 별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라오스에서도 커피가 생산된다.
이것이 라오커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로 고산지대나 산악지대에서 생산되는 라오커피는
일단 그 맛이 우리가 흔히 마시던 커피와는 약간 다르다.
조금 더 신맛이 강하고, 진하다는 것.
신맛이 강한 아라비카에 라오스의 흙과 물, 공기가 섞여들어간 맛이랄까.
사실 이 맛은 정제된 원두의 차이보다는
배전(로스팅) 과정이 가져온 결과로 보인다.
배전 과정에서 좀더 시고 진한 맛을 뽑아낸 것이랄까.
처음에는 스타벅스나 자판기 커피, 휴게소 커피에 길들여진 나에게
라오커피는 ‘뭐 이런 맛이 다 있어’ 하고 중얼거리게 했다.
그러나 게스트 하우스에서 공짜로 얼마든지 내어주는
라오커피를 이틀 정도 마셔보니
그 맛에 길들여졌는지 별다방 커피는 줘도 못먹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앙프라방을 돌아다니다 강변 카페에 앉아서도
나는 버릇처럼 라오커피를 시켰다.
앞에는 메콩강이 흐르고, 뒤로는 다국적 여행자들의 걸어다니는
강변카페에서 마시는 라오커피의 맛은 분위기가 절반의 맛을 담당했는데,
라오스에서만 느낄 수 있는 독특한 풍경은 바로 이것이다.
달팽이를 보며 커피를 마신다는 것!!!!
강변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다보면 어디선가 차탁을 타고
달팽이가 올라오곤 한다.
녀석은 커피 주위를 빙빙 돌기도 하고,
아무렇지 않다는 듯 내앞을 지나 다시 탁자를 내려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오커피가 더 맛있는 건 아마 그 때문인지도 모른다.
자연 속에서 자연을 감상하며 자연의 맛을 느끼는 것!!!
그 맛을 잊지 못해 나는 루앙프라방을 떠나며
갈아놓은 원두커피를 한 봉지 사들고 들어왔다.
그것은 지금도 내가 가끔씩 내려 마시고 있는 중이며,
종종 나는 커피 냄새에서 라오스를 맛보곤 한다.

* Jump in Laos:: http://gurum.tistory.com/
Trackback 0 And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