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길고양이 가족 먹이원정 1개월의 기록

|

어느 길고양이 가족의 먹이원정 1개월의 기록

 

벼 그루터기만 남은 황량한 논자락을 걸어
어미고양이 한 마리와 두 마리의 아기고양이가 걸어옵니다.
과거 축사고양이의 수장이었던 대모가
아기고양이를 데리고 먹이원정을 오는 길입니다.
녀석이 아기고양이를 이끌고 먹이원정을 나선 것은 처음인 듯합니다.
보아하니 아기고양이는 족히 3개월령 안팎은 되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모와 아기고양이 세 마리가 논자락 짚더미 위에서 쉬고 있다.

그동안 급식을 해오던 돌담집에서 여러번
대모를 만났지만, 임신을 한 지도 아기냥을 낳았는지도 알지 못했습니다.
녀석의 영역은 돌담집 인근이 아니라
여기서 100여 미터 이상 떨어진 다리 인근쯤으로 추정이 되는데,
그동안은 늘 혼자서만 급식장소에 나타나곤 했습니다.
물론 한밤중에 아기고양이를 데리고 몰래몰래 돌담집을 다녀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그렇게 했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 한달 전 대모네 가족의 먹이원정길을 처음 목격했다(위). 이 녀석들 돌담집이 위험해 보여 인근의 논에다 급식을 하고 있다(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만 벌건 대낮에 내 눈으로 녀석이 아기고양이와 함께
먹이원정을 오는 것을 목격한 건 처음입니다.
올 봄 축사가 철거되기 직전에 녀석은 축사에서
여섯 마리의 아기고양이를 낳은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축사가 철거되는 과정에서 무슨 변고가 생긴 건지
이후 녀석이 낳은 아기고양이는 단 한 마리도 만날 수가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모네 가족의 짚단 휴게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아픔을 간직한 대모가 다시 새끼를 낳아서
이렇게 내 앞에 나타났습니다.
사실 두어 달 전 돌담집을 영역으로 살아가던 가만이와 카오스는 갑자기 영역을 옮겼고,
여리도 행방불명이 되었으며,
여리가 낳은 꼬리가 짧은 아기고양이도
종적을 감추었더랬습니다.
하지만 나는 급식장소에서 멀지 않은 곳에 새로운 급식소를 차리고 급식을 해왔습니다.
대모와 미랑이 등이 꾸준하게 이곳을 찾아왔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담집에 올라가 해바라기를 하는 어미와 아기고양이.

그리고 이렇게 대모는 아기고양이를 데리고 먹이원정을 왔습니다.
그날 이후 나는 예전보다 훨씬 많은 양의 사료를 녀석들에게 제공했습니다.
그렇게 한달을 보냈습니다.
알고보니 대모가 낳은 새끼는 노랑이 두 마리에 고등어 한 마리,
모두 세 마리였습니다.
지난 한달간 꾸준히 녀석들에게 사료를 급식한 결과
대모네 아기고양이는 처음의 경계심과 불안함에서 벗어나
이제는 제법 친한 사이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모네 아기고양이. 노랑이 두 마리, 고등어 한 마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미터 안팎의 안전거리만 유지하면 녀석들은 도망가지 않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제는 내가 있든말든 즈이들끼리 녀석들은
놀고 먹고 자고 장난을 칩니다.
녀석들은 주로 먹이원정을 와서 논자락에 쌓인 짚더미에 머뭅니다.
이 짚더미가 녀석들의 짚단 휴게소인 셈입니다.
녀석들은 이 푹신한 곳에서 쉬다가
돌담집 장독대로 올라가 해바라기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모네 아기고양이와 만난 지 약 한달째. 녀석들은 2미터 안팎의 안전거리를 유지하면 도망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대모가 아기고양이 세 마리를 다 데리고 온 적은
두세
번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그동안 살펴보니 대모는 한 마리만 데려올 때가 가장 많았습니다.
데리고 오는 순서도 따로 있는 듯합니다.
하지만 녀석이 어떻게 로테이션을 짜는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노랑이 한 마리-고등어 한 마리-자장 묻은 노랑이 한 마리-노랑이 두 마리-고등어 한 마리- 세 마리 다...
마음 내키는대로 하는 걸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엊그제 만난 대모를 유심히 살펴보니 목 부위에 상처가 생겼다. 누군가에게 목을 물어뜯긴 것인지 목 부위의 털이 빠져 있고, 진물도 흐르는 것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명한 건 먹이원정길이 100여 미터 이상이다 보니
나름 안전을 고려한 거라고 봅니다.
그리고 얼마 전 알게 된 사실이지만,
대모가 돌보는 또 한 마리의 아기고양이가 있었습니다.
바로 여리가 남기고 간 꼬리 짧은 아기고양이입니다.
아무래도 여리는 영역을 떠난 게 아니라
어떤 문제가 생겨 무지개다리를 건넌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남겨진 아기고양이를 할머니인 대모가 보살피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기사는 조만간 다시 올리겠습니다)
보아하니 대모네 아기들과 손주는 월령도 비슷해 보였는데,
마치 한배에서 난 것처럼 잘 어울렸습니다.
부디 이들 길고양이 가족의 무탈과 행복을 빕니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 트위터:: @dal_lee

Trackback 0 And Comment 30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랑데뷰 2010.12.23 10:17 address edit & del reply

    추운 겨울 길고양이들의 삶이 슬프게 다가오네요.. 힘내렴..냥이들아..

  3. 손화숙 2010.12.23 10:21 address edit & del reply

    다들 무사하기를 바라는 맘은 다..똑같은가 봅니다.
    목에 난 상처는 어떻게 생겨난건지...또 다시 영역을 옮겨 삶에 터전을 마련할건지..
    그냥... 구름님이 정해놓은 급식장소에서 식량을 해결하면 안되는 건지..
    많이 복잡하네요... 길고양이의 삶이 이리도 처량하는거지...

  4. Favicon of http://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10.12.23 10: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황량한 들판에 그래도 푹신한 볏짚단이 있군요.
    잘 지내길..

  5. 미유맘 2010.12.23 10:57 address edit & del reply

    쉬크한 대모....대견합니다^^

  6. Favicon of http://felidae.egloos.com BlogIcon felidae 2010.12.23 10:58 address edit & del reply

    대모는 무뚝뚝하지만 뚝심있는 기둥같은 고양이네요
    목에 상처도 빨리 낫고 어떤 일이 있어도 끝까지 잘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7. 2010.12.23 11:08 address edit & del reply

    이구 할머니 어깨가 무겁네요~

  8. BlogIcon 미남사랑 2010.12.23 11:13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도 대모는 대모인게...모든 애기들을 보살피는군요..
    대모야 힘들지?~~~목에 상처는 또 어떻게 된거냐...제발 무사하기를 바란다.
    이번 겨울을 무사히 나야 하는데..대모야 힘내...!!

  9. 벼리콩 2010.12.23 11:19 address edit & del reply

    목에 난 상처는 뭘까... 부디 별탈없이 빨리 낫길 바래요...
    누군가에게 해코지 당한게 아니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ㅜㅜ 아효... 오늘도 무거워진 마음 달래면서
    우리 길냥이들 남은 겨울 무사히...

  10. Favicon of https://bucheon.tistory.com BlogIcon 판타시티 2010.12.23 11: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대단하네요~ 사람들은 동물에게 배워야 합니다!

  11. labluu 2010.12.23 11:31 address edit & del reply

    여리의 행방에 대한 추측이 또 눈물을 흘리게 하네요
    어차피 길에서 생활하는 고양이들의 목숨은 불안하기는 하지만 그런 소식을 접할때마다 가슴이 철렁합니다.
    이쁜 아이였는데요, 모든 아이들이 다 이쁘긴 하지만요

    저도 3년이상 밥을 주고 있는 길냥이,,한동안 안보이더니 어제 아주 우연히 예상치 못한 낮시간대에 조우했습니다.
    꽁치캔을 받아먹고 나서 저에게 어디 사는지 자기 사는 곳을 보여줬습니다.
    3년만에 처음으로 고양이 울음소리를 내면서 인도하더라구요, 마치 "여기가 내가 사는 곳이야"라고 말하는 것 같았어요
    전 이 아이의 서식지(?)를 알게 된게 너무 고마웠습니다. 이렇게 또 한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관계를 맺게 되는게 두렵지만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아마 모든 고양이와의 인연이 그렇겠죠

    달이님 너무 상심하시지 마시고 고양이를 향한 발걸음, 손길마다 힘내시길 바래요

  12. 또웅이 2010.12.23 12:52 address edit & del reply

    아픈 상처가 잘 아물었으면 좋겠네요....ㅜㅜ...

  13. 별아 2010.12.23 13:20 address edit & del reply

    대모 만세! 꼬리짧은 아기 고양이 만세! 살아있었구나.
    대모 목덜미에 따뜻한 찜질이라도 해주고 싶네요.

  14. 미니 2010.12.23 13:28 address edit & del reply

    여리가..... 찌는 듯한 여름에 변변한 영역도 없이 참호같은 구덩이 속에서 지내던 모습이 선한데...

    그 순하고 이쁜 모습으로 새끼 한마리 남기고 그렇게 떠났군요..... ㅠㅠ

  15. nameh 2010.12.23 14:00 address edit & del reply

    인간괴물들 틈새에서 삶을 유지하느라 고달픈 생명들..
    어김없이 또 아픈 가슴 나누어 갑니다..
    꼬리짧은 노랑이 소식은 정말 다행스럽고 안도하는 마음입니다..

  16. 엽차 2010.12.23 14:29 address edit & del reply

    에구 이름만큼 여리여리하던 여리... 달리님 사진속에 유독 제가 많이 이뻐하던 아이들이 홀연히 인간세상을 버리고 고양이별로 가버렸네요..
    딸의 아이까지 보살피면서 사는 대모고양이.. 마음이 짠합니다.

  17. 대성인 2010.12.23 15:25 address edit & del reply

    꼬리짧은 얘가 살아있었구나
    반갑다.

  18. 길냥이 2010.12.23 16:45 address edit & del reply

    아이들이 모진풍파를 온몸으로 다 겪은 티가 나네요.
    하루만이라도 따뜻한 방에서 먹을거 배불리 먹이고 재웠으면..

  19. 냥이족 2010.12.23 23:05 address edit & del reply

    대모님이 온갖 산전수전을 겪으며 일가를 돌보고 있군요...
    고단할 텐데도 일가를 정성스레 먹이고 돌보는 걸 보면 정말 감동을 느낍니다.
    대모 화이팅~!!!

  20. 유스티나 2010.12.24 03:12 address edit & del reply

    이쁜 것들....ㅠㅠ 대모 상처 얼른 아물었음 좋겠네요...ㅠㅠ 에휴.. 이쁘고 이쁜 것들..

  21. 장홍석 2010.12.28 19:41 address edit & del reply

    맞습니다. 대모가 건강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