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절 고양이

|
 

좌절 고양이

 


휘유우, 사는 게 힘들어!

 

오늘 하루도 힘들게 살았습니다.

휘유우, 저절로 한숨이 나옵니다.

아직은 부양할 가족이 있는 것도 아니고

내 몸 하나 건사하며 살고 있지만,

이렇게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팍팍하기만 합니다.

 


길에서 나서 길에서 죽는 것, 그게 어쩔 수 없는 길냥이의 운명이지.

 

언젠가 엄마 냥이는 말했었죠.

묘생은 고해야, 라고.

오해가 아니라 고해!

너도 독립을 해서 너의 영역을 지키며 살다 보면 알게 된다고.

 


고개를 들면 아픈 현실이 보여. 그래서 가끔 이렇게 고개를 묻고 있지. 

 

처음엔 그게 무슨 말인지 몰랐습니다.

4개월쯤 묘생을 살아보니,

이제 그 말뜻을 알 것도 같습니다.

아마 길냥이가 아닌 집냥이들은 이 말뜻이 뭔지 모를 게 분명합니다.

 


길냥이는 길냥이로서의 삶이 있는 거야. 그 길을 가야 하는 거고.

 

길 위의 묘생.

길에서 나서 길에서 죽는 것, 그게 길냥이의 운명이고 비극이죠.

그렇다고 우리가 집냥이로 살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편하게 사는 것보다 자유롭게 사는 것

그것이 우리가 원하는 삶입니다.

시궁창에서 물을 마시고, 쓰레기 봉투를 뒤져 배를 채울지언정

인간에게 길들여지고 싶지는 않습니다.

 


태어난 지 한달 되었을 때, 처음 나는 배가 고파서 둥지를 벗어나 큰 골목으로 나섰지.

 

지금보다 더 어려서, 그러니까 내가 걸음마였을 때

그 때는 엄마가 먹을 것도 주고, 잠도 재워주고 했지만,

그것은 한달만에 끝이 났습니다.

너희는 이제 독립할 때가 되었단다.

이 말을 남기고 엄마는 둥지를 떠났습니다.

 


인간의 골목에는 위험한 것이 많아서 이렇게 차 밑에 숨어 있어야 해.

 

그 때부터 나는 스스로 먹이를 찾아다녀야 했죠.

사람들을 피해 골목길에 주차된 차 밑에 숨어 있어야 했고,

툭하면 동네에 돌아다니는 다섯 마리의 들개떼를 피해

참호 같은 둥지에 숨어 있어야 했습니다.

 


물론 배고플 땐 눈밭을 걸어서라도 먹이를 찾아다녀야 하지.

 

어떤 날은 눈밭을 걸어 먹이 동냥을 다녀야 했고,

어떤 날은 비를 쫄딱 맞고서야 둥지로 돌아왔습니다.

혹독한 추위 속에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한껏 웅크리고 잠을 잔 지도 어언 4개월이 되어갑니다.

 


하루종일 쓰레기 봉투를 뒤져도 헛수고일 때가 많아. 

 

다행히 이따금 먹이를 주는 세탁소가 있고,

사진 찍는 아저씨도 있지만,

그것은 우리에게 결코 풍족하지 않습니다.

우리도 쓰레기 봉투를 기웃거리며 사는 게 싫습니다.

하지만 그래야 하는 게 길냥이의 현실입니다.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느니, 이렇게 불량 고양이에게 얻어터지는 게 더 낫지.

 

가끔은 동네의 불량 고양이에게 시달리기도 합니다.

괴롭힘도 당하고, 얻어터지기도 하죠.

그러나 가장 무서운 건 불량 고양이도, 들개떼도, 배고픔도 아닙니다.

바로 사람들입니다.

 


내가 기댈 곳은 어디에도 없어. 이것도 인간이 만든 벽일 뿐이야.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우리를 미워하고 있습니다.

우리를 도둑 고양이라고도 하고, 미친 고양이라고도 합니다.

뭐, 가끔은 낭만 고양이라고 추켜세울 때도 있긴 하지만,

세상에서 믿을 건 길냥이 동료밖에 없습니다.

아무데도 길냥이가 기댈 곳은 없습니다.

 


아, 이제 봄이다... 근데 왜 이렇게 마음이 퀭한 걸까.

 

춥고 배고프고 외롭고 쓸쓸합니다.

인간의 마을에서 길냥이로 산다는 게 이렇게도 힘이 듭니다.

몇몇의 우호적인 손길은 언제나 다수의 적대적인 손길에 묻혀버립니다.

세상에는 봄이 와서 따뜻한 바람이 부는데,

나는 왜 가슴이 이렇게 싸늘하기만 한 걸까요.

 


'토닥토닥' 괜찮아, 깜냥아! 네 옆엔 언제나 내가 있잖아...걱정하지마!

 

그나마 위로가 되는 건, 내 옆에 형제가 있다는 겁니다.

나와 함께 먹이를 구하러 다니고,

나와 함께 잠도 자고, 아플 땐 위로도 해주고,

오늘은 이렇게 옆에서 내 머리를 토닥토닥, 해주는 형제가 있어

오늘 하루치의 고통을 견뎌냅니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살았습니다.

그것이 고마울 따름입니다.

 

* 구름을 유목하는 옴팔로스::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하우스 길냥이 아빠  (49) 2008.04.02
꽃구경 나온 '낭만 고양이' 남매  (36) 2008.04.01
짝 잃은 길고양이의 하루  (29) 2008.03.29
벽냥이  (10) 2008.03.27
길냥이 하품 5종 세트  (9) 2008.03.26
좌절 고양이  (10) 2008.03.17
눈장난하는 길고양이  (13) 2008.03.14
길고양이 짝짓기 어떻게 할까  (18) 2008.03.13
춘삼월 고양이 팔자  (11) 2008.03.12
이것이 진정한 고양이 세수  (15) 2008.03.04
고양이 아크로바틱  (13) 2008.03.03
Trackback 0 And Comment 10
  1. 2008.03.17 15:5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오드리햅번 2008.03.17 16:33 address edit & del reply

    물가가 비싼 줄 양이도 아나봐요..
    이 세상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따뜻한 봄날만큼 따사로운 하루 되세요.

  3. 2008.03.17 16:44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ㅕㅕㅕ 2008.03.17 17:41 address edit & del reply

    떠돌아다니는 길냥이만 봐도 가슴이 미어진다....ㅜㅠ 행복했음 좋겠다....

  5. ㅎㅎ 2008.03.17 20:36 address edit & del reply

    한국 길냥이들의 삶... 너무 비참하죠. 사람들에게 학대 당하며 쓰레기를 뒤져 주린 배를 채우며 하루 하루를 살아가죠. 일본이나 태국같은 경우 동네 사람들이 먹이도 주고 놀아주고 잘 해주기 때문에 사람을 두려워하거나 숨지도 않습니다.

  6. 들내 2008.03.18 05:36 address edit & del reply

    전 서울에서 살았습니다. 군대 제대후 어떤이유때문에 강원도 속초 외딴집에서 3년을 산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개한마리와 고양이 두마리를 길렀죠
    고양이의 이름은 순둥이와 똑순이 였습니다. 그후 전 서울로 오게 되었습니다. 시간이 흘러 7년이 지났습니다. 우연히 속초에 가게되어 추억에 그 외딴집을 찿았죠..한겨울 눈이 발목까지 싸였을때... 그런데...어디선가 순둥이가 나타났습니다. 한참을 바라보더니 저에게 다가와 예전에 그랬던것처럼
    다리 사이로 몸을 비비고 있었죠...

  7.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3.18 08: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와~ 들내님..순둥이녀석 넘 이쁘네요..
    고양이들이 쥔을 잘 따르고 졸졸거리는데요..얘네들이 좀 냉정한건 있지만요
    공감이 갑니다..
    그럼 순둥이 나이가 열살..와..
    들내님 보고 꾹국이도 하고..난리났겠다요..그것들도 얼마나 반가웠을까요..

  8. soma 2008.03.21 21:41 address edit & del reply

    어제는 늦은 퇴근길 주차를 하다 커다란 트럭 아래에서 앉아 있는 고양이를 보았습니다. 헤드라이트가 우연히 비치지 않았더라면 절대 보이지 않았을 녀석이었죠. 오늘 밥은 잘 챙겨먹었을지...맨날 같은 상황에 같은 생각하면서 정작 샘플사료봉지 하나 챙겨들고 다니지 않는 제가 짜증스러울 뿐이었습니다...

  9. 2008.04.09 22:10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parkerfly 2008.04.25 17:00 address edit & del reply

    제가 고양이를 키우고 있어서겠죠? 너무 기분 좋은 사진이면서도 한편으로는 가슴이 찡하네요.
    정말 감사드리고 싶은 일을 하고 계시네요.
    기분좋게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