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과 로맨틱 꽃밭 데이트

|

여친냥로맨틱 꽃밭 데이트

 


 

고양이의 사랑은 본능적인 짝짓기가 전부는 아니다.
내가 만났던 몇몇의 수컷은 짝짓기가 끝난 후에도
암컷의 주변에 머물거나 수시로 왕래하면서
임신한 암컷의 보호냥 노릇을 했다.
어쩌면 이것이 다른 수컷의 접근을 막으려는 의도인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달타냥, 이 시대의 마지막 로맨틱캣. 아님 말구.

더러 몇몇의 수컷은 사료가 있거나 먹을 것이 있을 때
임신중인 암컷을 불러 먼저 먹이곤 했다.
파란대문집 달타냥도 그랬다.
내가 나눠준 사료를 몇 입 맛본 후에는 어김없이
인근에 있는 여친냥을 불러오곤 했다.
수컷이 암컷의 주변에 머무는 것과 달리 달타냥의 여친냥은
늘 달타냥의 집 주변에 머물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슬 데이트 장소로 나가 볼까나.

여친냥이 길고양이임에도 불구하고 마당고양이인 달타냥의 집에서 나올 때도 한두 번이 아니었다.
하긴 마당고양이의 경우 실내에서 키우는 집냥이보다 길고양이에 더 가까운 생활을 한다.
자유롭게 영역을 넘나들고
마음에 드는 길고양이를 만나 사랑도 한다.
그렇게 달타냥도 길고양이를 만나 사랑에 빠졌다.
요즘 부쩍 둘이 함께 있는 날들이 많아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 아직 안 왔나. 내가 너무 일찍 왔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여친냥은 여전히 나에 대한 경계심이 심해서
여친냥을 사진에 담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다.
지난 주말, 운좋게 나는 달타냥의 데이트 현장을 목격한 적이 있다.
정확히 말하자면 그건 데이트 장소에서 기다리는 달타냥을 목격한 거나 다름없다.
나중에 여친냥이 나타나기는 했지만,
나에 대한 경계심으로 두 녀석은 만난 뒤 곧바로 함께 수풀 속으로 사라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여튼 암코양이들은 만날 늦는다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의 기억을 더듬어보건대
달타냥은 마치 “꽃밭에서 기다릴게- 달타냥”이라고 연애편지라도 보낸 듯했다.
나는 녀석이 그렇게나 오래 무언가를 기다리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아, 물론 마실 나간 할머니를 기다린 것을 제외하면.
잠깐 그날로 되돌아가본다.
파란대문을 빠져나온 달타냥은 어슬렁어슬렁 걸어서 인근의 씀바귀밭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30분째야. 내 인내심을 테스트하겠다는 거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씀바귀밭에는 노란 씀바귀꽃이 지천으로 피어서
부신 햇살에 노란 가루를 뿌린듯 숨이 막혔다.
(이거 왠지 <메밀꽃 필 무렵> 분위기가...)
달타냥은 사위를 한번 둘러보고는 천천히 씀바귀꽃밭으로 걸어들어갔다.
아직 안 왔나, 달타냥이 찬찬히 주변을 둘러보았다.
무더기꽃 너머를 기웃거려도 보았다.
여친냥은 아직 오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여친냥이다. 쿨하게... 있는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타냥은 꽃그늘에 납작 엎드려 여친냥을 기다렸다.
씀바귀꽃밭 너머 묏등 위로 몇 번이나 뭉게구름이 지나갔다.
달타냥은 자세를 바꿔 또 기다렸다.
달타냥의 눈빛에 초조함이 떠다녔다.
얼마나 지났을까.
함석담장 사이로 야옹소리와 함께 드디어 여친냥이 모습을 드러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쿨하기는... 수컷이 좀 기다린 거 갖고 삐지기는...

그런데 정작 달타냥은 삐진 자세로 저쪽으로 돌아앉았다.
여친냥이 조심스럽게 달타냥 가까이 다가섰다.
여전히 달타냥은 돌아앉은 채 고개만 슬쩍 돌렸다.
마치 신촌의 어느 카페에서 만난 연인의 풍경처럼
하나는 늦었다고 삐져 있고,
또 하나는 미안하다고 애원하고 있다.
달타냥이 한참이나 눈도 마주치지 않자 여친냥은 여친냥대로
“나 그럼 가버린다” 하는 자세로 꽃밭 언저리에 가 앉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저씨도 그만 돌아가쇼... 그 카메라 좀 치우고...

그제서야 달타냥은 무더기꽃 뒤에서 일어나 여친냥에게로 살며시 다가갔다.
멀리서 내가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달타냥은
나 때문에 데이트를 할 수가 없다며
불편한 눈빛을 쏘아보냈다.
그러고는 내 눈을 피해 여친냥과 함께 수풀 속으로 사라졌다.
날씨는 뜨거웠고,
이따금 단풍나무 위에서 딱새가 우는 여름 오후였다.

* 길고양이 보고서:: http://gurum.tistory.com/

'길고양이 보고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고양이도 축구합니다  (15) 2010.06.17
개고생이란 이런 것  (48) 2010.06.16
남매는 용감했다  (26) 2010.06.15
"개짜증" 이럴 때 쓰는 말  (119) 2010.06.09
발라당 선수 교체  (25) 2010.06.08
여친과 로맨틱 꽃밭 데이트  (35) 2010.06.07
개집에 셋방 사는 고양이  (27) 2010.06.05
다 떠나고 둘만 남았다  (25) 2010.06.04
아 심심해!  (30) 2010.06.03
고양이도 금낭화를 좋아해  (31) 2010.05.31
한류잡지에 소개된 <길고양이 보고서>  (30) 2010.05.27
Trackback 2 And Comment 35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야옹이랑 초코랑~♡ 2010.06.07 12:48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땜에 좌절하는 분들이 많네여...ㅋㅋㅋ

    아유~걍 므흣함다~!! ^ㅅ^

  3. 지나다가 2010.06.07 13:24 address edit & del reply

    난....달타냥이 밀크티라 그런지 계속 여자고양이라는 생각이...^^;;
    멋지다 달타냥!!!

  4. 모모는2살 2010.06.07 14:07 address edit & del reply

    마이 훼보릿 달타냥~ 잇힝 ♥

  5.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10.06.07 14: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사진이야 두말할 것도 없지만
    사진과 더물어 글들이 넘 잼있어요. 구름시인님의 진가가 발휘되어 재미를 더합니다.
    이런걸 묶어서 동화로 만들어도 참 잼있겠어요.
    어른을 위한 생각하는 동화..
    정말 잼나게 보고 갑니다.전 두번째 사진이 넘 맘에 들어요.
    은근히 덥네요.

  6. 비글엄마 2010.06.07 15:40 address edit & del reply

    타냥아.... 나를 좀 기다려 주면 안될까? 사랑에 빠져버렸어~~~`
    어떻게해... 책임져!!!

  7. 귀여운 냥이 2010.06.07 17:35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 언제 봐도 정말 너무 예뻐요. ^^
    여친냥이 참 부럽다는.. ㅋㅋㅋ

  8. Favicon of http://blog.daum.net/decoare BlogIcon 인어공주 2010.06.07 17:46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잘써진 연애소설 읽은기분이야 ㅎㅎㅎ
    남자주인공 달타냥 너무멋져 ~
    완전내이상형이야 ㅎㅎㅎㅎ
    잘생겼지 옷발좋지 매너좋지 ㅎㅎㅎㅎ

    오늘 사진도 ... 글도 너무좋았습니다 ~

  9. Favicon of https://edunstory.tistory.com BlogIcon 에듀앤스토리 2010.06.07 18: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달타니양~, 이젠 여친 생긴거야 그런거야, 아 쥔장님 뭉게구름 몇개 지나가는 표현 너무 시적이예요.

  10. 은도리 2010.06.07 18:40 address edit & del reply

    와우.. 이제보니 달타냥은 완젼 훗남이네요~
    얼굴만 훗남이 아니라, 여친을 기다려 주는쎈스~! 거기다가 살짝 삐졌다가 먼저 다가서는 , 밀땅의 고수??
    ㅎㅎㅎ
    꽃과 함께 있는 달타냥의 모습이 매우 보기 좋습니다 ^^

  11. 몰래^^ 2010.06.07 19:02 address edit & del reply

    남의 데이트 장면을 몰래 숨어서 훔쳐보는 기분 ㅋㅋㅋ
    오늘도 사랑시러운 사진과 글들 땜에 행복합니당.

    소나기처럼 우두둑 지나간 빗줄기 덕에 시원하고 상큼한 오후도 행복하게 합니당
    모든 생명들이 행복하기를 빌며 ^^

  12. Favicon of https://leeve.tistory.com BlogIcon 리브Oh 2010.06.07 19: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 사랑에 빠졌오~~~
    너무 행복해 보이는 고양이 커플에 왜 뿌듯하면서 가슴 한켠이 시리네요.
    분발해야죠 암~~~~~~~~~ >.<
    너무 너무 달달한 커플입니다. 앙~~~ 이뻐^^

  13. 양롱이 2010.06.07 19:23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너무 이쁜 장면이에요... 타냥이는 정말 너무 이뻐요...ㅎㅎ
    하는 모냥새도 너무 구엽기만하네요...ㅎㅎ

  14. 유스티나 2010.06.07 21:02 address edit & del reply

    ㅋㅋㅋㅋㅋㅋ못살아 달타냥~ 어쩜 저리 이뻐요? 외모되고 성격되고 다 알았지만 여친한테 매너까지 최고라니... 무결점 훈묘로 등극!!ㅋㅋㅋ

  15. Favicon of http://blog.naver.com/iskra1900 BlogIcon 이스크라 2010.06.07 21:50 address edit & del reply

    아아... 마치 30년대 옛스런 단편 소설 한 자락을 읽은 듯 싶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_ _)

  16. 알럽냥냥 2010.06.09 00:37 address edit & del reply

    아웅 달타냥~ 완전내스타일이당 ㅠㅠㅠ
    너무 귀여운 커플!~

  17. 려원 2010.06.09 10:15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코짠등에 한칼먹었구나..ㅎㅎ .너무이쁜달타냥 여친과 오래오래 행복하길~~~

  18. 고양이 2010.06.09 13:27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달타냥...!
    웰케 마음이 두근거릴까....! ㅎㅎㅎ

  19. 나비 2010.06.09 14:57 address edit & del reply

    달타냥 볼때마다 뚬쳐오고싶음.ㅋㅋ 로또되면 여친냥이랑 달타냥 보쌈하러 가야되나.ㅠ

  20. 이이름 2010.06.09 16:34 address edit & del reply

    하악하악하악하악하악
    이곳은 천국 하악하악하악하악
    얼룩이와 고등이..아 이뻐라 ㅠㅜ

  21.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2010.06.10 22: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와...우연히 들어왔는데...어쩜 이렇게 냥이 심리를 꿰뚫고 계신지....ㅋㅋㅋ^^ 재밌게 읽었슴미당.^^*